2007-02-10 | 퍼펙트 매치

Editor’s Comment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메릭 카라 성냥 Meric Kara Matches

고정관념을 깨는 것은 언제나 즐겁다. 성냥개비의 머리는 자줏빛이고 사용한 성냥은 검정이라는 생각은 이제 그만두자. 허리까지 검게 물든 이 (새)성냥개비는 통념을 어긋나는 통쾌함도 주지만, 미니멀한 블랙/화이트의 성냥갑 디자인과 성냥개비의 모양새가 시각적으로도 꽤 훌륭하다. (메릭 카라의 사이트에 가면 사물 본래의 사용과 의미를 풍자하는 아이러니컬한 디자인들을 여럿 볼 수 있다.)

메릴 카라, 성냥갑과 성냥개비 

라디 디자이너스 매치박스 Radi Designers Matchboxes

성냥갑 전면에 부착된 별을 떼어 신발 앞창과 굽 사이 움푹 패인 곳에 붙여 사용하게 만들었다. 카우보이 부츠를 멋지게 소화할 자신이 있다면 이런 자세로 ‘터프하게’ 성냥불을 붙여봐도 좋겠다. 라디 디자이너스가 2003년 말보로 담배를 위해 디자인 한 것이다.

루니 디자인 매치박스 Loony Design Matchboxes

여행 중에나 급히 깜짝 파티를 준비해야 할 때 환영받을 만한 성냥갑이다. 박스 안에 성냥과 작은 양초 네 개를 담고, 박스에 구멍을 뚫어 초를 세우게 만들었으니, 이 정도면 완벽한 세팅이다. 한 두 개쯤 서랍 속에 구비해두면 결정적 순간에 크게 기여할 아이템이다. 루니 디자인은 쉬크 하지는 않지만 편리를 강조한 ‘펀’ 디자인을 추구한다. 테니스볼을 응용하여 펜꽂이나 행주걸이를 만들기도 했다.

루나 디자인, 성냥+초+촛대 

제레미월튼매치박스 Jeremy Walton Matchboxes

루니 디자인이 성냥 안에 초를 담았다면 제레미 월튼은 초 안에 성냥을 담은 경우다. 월튼은 초뿐만 아니라 프레임이나 트레이 같은 일상 소품 사이사이에 성냥을 끼워 넣는다. 쉽게 손에 닿을 수 있는 곳에 성냥이 보인다면 당연히 라이터보다 자주 사용하게 될 것이다. 

제레미 월튼, ‘휘게-뤼스(Hygge-lys)’, 양초와 성냥갑
제레미 월튼이 성냥갑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덴마크로 이주하면서 부터이다. 덴마크인들 사이에서 흔히 휘게리트(Hyggelight)라 불리는 흰색 양초는 일상생활의 필수품으로, 주로 성냥을 사용하여 불을 붙인다. ‘휘게-뤼스’ 성냥갑 안에 디자인에 관한 정보지가 들어 있다. 
제레미 월튼, ‘선더 프레임(Thunder Frame)’
길다란 성냥개비 크기에 맞는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를 만들고, 그 안에 사진과 성냥갑을 끼워 넣었다. 이 성냥의 브랜드명인 ‘토르덴숄드(Tordenskjold)’는 영어로 ‘천둥갑주(Thuder Armour)’라는 뜻이다. 따라서 그것을 끼운다는 의미로 ‘선더 프레임’이라 이름 붙였다. 
제레미 월튼, ‘스트라이크(Strike)’
태운 성냥개비를 올려둘 수 있는 트레이를 만들고, 그 안에 성냥갑을 넣었다. 
성냥개비 트레이는 흔히 다 쓴 성냥개비를 성냥갑 위에 올려 놓는 습관에서 착안한 소품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2009-02-11 | AP 통신 vs 셰퍼드 페어리

2008년 미국 대선의 대표적인 이미지라 할 셰퍼드 페어리의 버락 오바마 초상이 이듬해 송사에 휘말렸습니다. 문제는 초상이 AP 통신 소속 사진 기자 매니 가르시아의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는 점이었습니다. 소송은 2011년 합의로 마무리 되었는데요. NPR의 보도를 빌리면 합의의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2009-12-22 | 디지털 매거진 콘셉트, ‘맥+’

태블릿이라는 제품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책이 그러했듯 잡지도 디지털 기기 속으로 진입했습니다. 이 시기, 보니에르와 버그는 디지털 매거진의 읽기 경험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한 가지 가능태를 ‘맥+’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를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종이를 벗어난 잡지를 위한 그들의 제안을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