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xbporn

buy twitter followers
uk escorts escort
liverpool escort
buy instagram followers

2007-01-10 | 네덜란드의 상징을 담은 우표 컬렉션

Editor’s Comment

지난주 미국 산업디자인 역사를 담은 우표를 소개했다면 오늘은 네덜란드의 상징들을 담은 우표입니다. TNT 포스트 그룹의 의뢰로 우표 디자인에 나선 스타트는 튤립이나 스케이트 같은 전통적인 상징 외에도, 부가부의 유아차라던가 테요 레미의 ‘우유병 램프’ 같은 현대의 상징을 모아, “네덜란드의 DNA”를 담은 12장의 우표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네덜란드의 우편회사 TNT 포스트 그룹이 암스테르담의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스타트(Staat)에 우표 디자인을 의뢰했다. TNT는 디자인 정책으로 유명한 회사로, 그 동안 우편함이나 배달용 자전거의 디자인에도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왔다. 스타트는 이 남다른 클라이언트의 취향을 만족시킬 만한 12종의 우표 컬렉션을 창조했다. 

일단 스타트는 네덜란드를 대표하는 아이콘을 물색하기 시작했다. 나막신이나 풍차 같은 손쉬운 선택 대신에, 네덜란드의 ‘오늘’을 전달할 수 있는 현대적 아이콘을 찾기로 했던 것이다. 그 결과 튤립, 스케이트와 같은 비교적 고전적인 아이템에서부터, 에너지 절약 전구와 같은 발명품, 하이네켄 병과 부가부 유모차(Bugaboo Stroller)와 같은 네덜란드산 히트 제품, 그리고 심지어 드로흐의 디자이너 테요 레미(Tejo Remy)의 ‘우유병 램프(Milk Bottle Lamp)’가 한 자리에 모였다. 이는 ‘네덜란드다움’이라는 개념 안에 디자인을 적극 포섭한다는 점에서 상당히 흥미로운 선택이다. 

“하이네켄 병이나 부가부 유모차는 국제적으로 대단한 성공을 거두며 세계에 네덜란드의 DNA가 무엇인지를 널리 알렸다. 한 번쯤은 보았을 이들 제품의 인지도는 그 독특한 형태와도 상당한 연관을 지니고 있다. 우리는 이들 아이콘의 핵심을 우표 안에 되살려냈다.” 

각각의 오브제는 전형적인 네덜란드 풍경 속에 배치되어 있다. 또한 오렌지나 마젠타와 같은 신선한 컬러를 배합해 많은 사람들에게 소구할 만한 단순하면서도 흡인력 있는 디자인이 탄생했다. 스타트는 컬러와 배열 요소를 이용해 각각의 우표를 디자인적으로 서로 연결했고, 그래서 한 장에 서로 붙어있을 때는 ‘컬렉션’으로도 유감없는 단일한 시각 효과를 자아낸다. 

네덜란드 디자인에 대한 자부심으로 가득한 TNT 포스트 그룹의 우표 컬렉션은 2007년 1월 1일부터 발행 및 유통에 들어갔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03 | 기프트 라이트

스튜어트 헤이가스하면 이런저런 작은 물건들이 군집한 샹들리에가 떠오릅니다. 대표작인 ‘조류’처럼요. 2007년 오늘 소개한 ‘기프트 라이트’는 그와는 다르지만 또 아예 다르지만은 않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작은 캡슐 자판기의 캡슐들을 여럿 품은 커다란 캡슐로서의 조명. 어린이를 위한 선물 같은 야간 조명입니다. 

2010-12-23 | 음악을 보다

비발디의 바이올린 협주곡 〈사계〉가 네 장의 포스터로 옮겨졌습니다. 모트스튜디오의 라이아 클로스는 음악이라는 정보를 시각화하는 시스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사계〉의 바이올린 선율과 리듬, 하모니를 도형과 색상으로 옮긴 인포메이션 그래픽을 선보였습니다.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

전시 ‘디자인과 치유: 감염병에 대응하는 창의적인 방법(Design And Healing: Creative Responses to Epidemics)’이 쿠퍼...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