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2006-11-22 | 탄소중립적 음반

Editor’s Comment

‘탄소중립’이라는 말이 어느 때보다 자주 들려오는 요즘, 이 말을 2006년의 뉴스에서 다시 마주하는 기분이 씁쓸합니다. 옥스포드 사전이 선정했던 2006년 올해의 단어. 그러나 15년이 훌쩍 지난 지금, 탄소중립이라는 말에 시급함만 더해졌을 뿐입니다. 오늘의 옛 디자인플럭스 뉴스는 콜드플레이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탄소중립적 음반’ 소식입니다. 참고로 최근 콜드플레이는 3년만에 재개하는 월드투어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지요.

옥스포드 사전이 선정한 올해의 단어 ‘탄소중립(carbon-neutral)’. 탄소중립이란 기업이나 개인의 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탄소량을 ‘제로’로 만드는 과정을 뜻한다. 이를 위해서는 두 가지 접근 방식이 가능한데, 실제 탄소 발생 자체를 줄이거나, 생성된 탄소량만큼을 상쇄하는 녹지화, 대체 에너지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여 탄소발생량을 플러스마이너스 제로로 만드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 기상 이변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지목된 탄소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탄소중립은 우리 시대의 영향력있는 단어로 부상했다.

기업들도 서서히 탄소중립적 생산에 관심을 표하기 시작하고 있는데, 특히 음반 산업은 탄소중립을 일찌감치 시작해온 산업 분야 중 하나다. 가령 영국의 밴드 콜드플레이는 자신들의 2, 3집 앨범을 이러한 방식으로 발매한 바 있다. 그렇다면 과연 탄소중립적 앨범이란 어떤 과정을 경유해 탄생하는가? 

콜드플레이는 앨범 발매로 생성되는 탄소량을 계측, 이를 중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콜드플레이 숲’이라는 이름으로 조림 사업에 나서는가 하면, 인도의 망고나무 심기 운동이나 멕시코의 삼림조성 운동, 에콰도르의 생물다양성 보존 등 국제적인 환경보호 프로젝트를 지원했다. 이들의 2, 3집 앨범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며 총 1억 2천 4백만 장이 팔려나갔고, 탄소중립성을 염두에 둔 앨범 생산 방식 덕분에 1만 6천 9백 86톤에 달하는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억제할 수 있었다. 

최근 또 하나의 앨범이 탄소중립적으로 제작되었다. 11월 20일 발매된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Rythms Del Mundo: Cuba>는 사실 앨범 콘셉트만으로도 귀가 솔깃한 작품이다. U2, 프란츠 퍼디난드, 라디오헤드, 콜드플레이, 악틱 몽키즈와 같은 아티스트들의 대표곡을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이 리믹스(!)하여 내놓은 앨범이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쿠반/라틴 느낌으로 재탄생한 노래들도 흥미롭지만, 20여장의 부클릿을 포함한 CD 패키지 역시 탄소 중립적으로 제작되었다. 또한 음반 판매 수익의 일부는 환경 단체에 기부하여 탄소중립적인 실천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근 하나의 ‘트렌드’로까지 격상된 소비-기부 일체 마케팅이나, 공정무역 제품 구매하기와 같은 소비 패턴을 돌이켜볼 때, 탄소중립적인 앨범의 발매는 친환경 제품을 기꺼이 구매하려는 소비욕구에 부응하는 문화상품의 좋은 사례라 하겠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0-18 | 새들에게 만찬을

새들을 위한 격식 있는 상차림. 디자이너 프레데릭 로이예의 ‘디시 오브 디자이어’는 본차이나와 레드시더우드 소재의 접시들이 층층이 매달린 새 모이통입니다. 몇 가지 ‘코스’의 차림인가, 즉 몇 개의 접시로 이뤄졌는가에 따라 모두 네 가지 종류로 구성되었죠. “깃털 달린 친구들”을 위한 멋진 소품입니다.

2009-06-22 | 토르트 본체, RCA 제품디자인과 학과장에

“그가 최근에 RCA 제품디자인 학과장이 된 것 아시죠?” 2009년 아르테크니카의 타미네 자반바크트가 인터뷰 중에 언급했던 그 소식입니다.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토르트 본체가 2009년 RCA 제품디자인 과정 학과장에 선임되었습니다. 2000년대 들어 세계적인 디자이너로서 전방위적으로 활동해온 그는 RCA의 제안을 수락하며, 스튜디오를 처음 열었던 도시인 런던으로 돌아와, 2013년까지 교육자로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2009-02-03 | 코듈라

공사 현장에 있어야 할 법한 물건이 집 안으로 들어와 불을 밝힙니다. 디자이너 슈테파니 야스니의 ‘코듈라’는 전선 드럼과 하나가 된 플로어 조명입니다. 전기 조명에 없어서는 안되지만 때로는 귀찮은 전선의 존재가 디자인의 출발점이니만큼, 조명에 운신의 폭을 부여하는 장점이 되죠.

2010-06-16 | 2010 DMY 어워즈 수상자

DMY 베를린 국제디자인페스티벌의 시상 프로그램인 ‘DMY 어워즈’의 2010년 수상작을 돌아봅니다. 투명 테이프를 거미줄 삼아 지은 ‘건축물’을 선보인 포 유즈/누멘과 증강현실의 가능성을 보여준 전시를 선보인 로잔공과대학과 로잔예술디자인대학의 공동 연구소 EPFL+ECAL랩, 그리고 자신을 비추는 테이블 조명 시리즈를 선보인 다프나 이삭스와 라우렌스 만더르스가 그 주인공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