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Editor’s Comment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지난 8월 《하퍼스 바자》의 표지를 장식한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모습에서 혹시 1991년도 《배니티 페어》지의 데미 무어를 떠올리신 분이 있는지? 후자는 작년 10월 미국잡지편집인협회(American Society of Magazine Editors)가 선정한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에서 2위에 오른 표지다.

시대와 잡지가 어떻게 호흡하고 있는지를 선명하게 보여주는 40개의 표지를 몇 개의 키워드로 되돌아본다. 

“추모”

ASME 선정 최고의 잡지 표지 1위의 영예는 존 레논과 오노 요코의 사진을 담은 《롤링 스톤》의 표지가 차지했다. 애니 레보비츠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이 사진은 1980년 12월 8일 촬영한 것으로, 존 레논이 저격당하기 바로 몇 시간 전의 모습이라는 점에서 비극적인 아우라를 더한다. 결국 이 사진은 《롤링 스톤》의 존 레논 추모 특집호 표지로 사용되었다. 

1997년 《피플》 9월호는 잡지명을 제외하고는 그 어떤 텍스트도 없이 다이애나 비의 흑백 사진만으로 표지를 구성했다. 파리에서 일어난 차사고로 운명을 달리한 그녀에게 바치는 말없는 헌사인 셈이다.

“전쟁”

《에스콰이어》는 무하마드 알리를 표지 모델로 삼아 성 세바스찬의 순교 장면을 빌려왔다. 베트남전에 참전할 수 없다며 병역을 거부한 그에게 쏟아진 비난의 화살들을 문자 그대로 시각화한 수작이다.

21위를 차지한 1965년도 《라이프》 11월호 표지는 알리가 거부한 전쟁에서 벌어지고 있던 참혹한 현실을 한장의 사진으로 웅변했다. 폴 슈처(Paul Schutzer)가 카메라에 담은 한 베트콩 포로의 가리워진 눈과 막힌 입이 전하는 전장의 현실이었다.

스티브 맥커리(Steve McCurry)는 12살 어린 난민 소녀의 ‘눈’을 찍었다. 형용할 수 없는 감정이 결정화된 듯한 그녀의 눈은 곧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아이콘이 되었다. 그로부터 17년 후 아프가니스탄의 비극을 상징했던 이 소녀가 네 딸의 어머니가 되어 다시 카메라 앞에 서면서 화제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앤디 워홀”

가장 유명한 미술가 중 한 사람과 그로 인해 가장 유명해진 수프가 함께 1969년 《에스콰이어》 5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당대 팝 문화를 어김 없이 담은 이 사진에서 앤디 워홀은 자신의 ‘캠벨 수프’ 속으로 잠겨들어갈 듯 아슬아슬하다. 

워홀은 본인의 잡지 《인터뷰》에도 모습을 드러냈는데, 사진 속에서 그는 그레이스 존스를 카메라를 통해 바라보고 있다. 

“9.11”

9.11을 상징하는 세 개의 표지가 톱 40 리스트에 함께 올랐다. 《타임》지는 여객기가 세계무역센터에 충돌하던 그 순간의 이미지를 선택했고, 《포춘》지는 먼지를 뒤집어쓴 채 멍하니 걸어가는 중년의 남자를 보여주었다. 한 사건을 보여주는 정반대의 이미지들이라 할 수 있다. 

위 두 사진과 비교할 때 《뉴요커》의 표지는 9.11에 대한 심리적인 풍경에 가깝다. 《쥐》로 유명한 아트 슈피겔만이 검은 배경 위에 (한때 존재했던) 세계무역센터의 거무스름한 실루엣을 그렸고, 이는 공허와 공포로 가득한 2001년 미국인의 내면을 투영한 작품이 되었다.

ASME가 선정한 1965~2005년 최고의 잡지 표지 톱 40의 전체 리스트는 이곳(+대체 링크)에 공개되어 있다. 한 번쯤 들러 찬찬히 지난 40년의 역사를 감상해보시기를.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6-29 | 바젤 시민들, 신슈타트카지노에 반대표를 던지다

바젤시의 슈타트카지노는 이름은 카지노이지만 실제로는 콘서트홀입니다. 본래의 건물은 1824년에 지어졌지만, 현재의 건물은 다시 지어져 1939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을 새롭게 단장하기 위해 2003년 바젤시는 건축 설계안을 공모했고, 자하 하디드의 설계가 당선되었지요. 그의 설계는 마치 이 유서 깊은 문화 지구의 원 콘서트홀 위로 이질적인 매스가 착륙해 감싸 안은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2007년 바젤 지역 주민들은 이 ‘신슈타트카지노’ 사업에 반대표를 던졌고, 결국 사업은 무산되었습니다.(...)

2008-09-24 | 나오토 후카사와의 ‘종이’ 제품들

일본의 전통 종이 화지에 신기술을 더해 태어난 새로운 종이가 디자이너 나오토 후카사와에게 재료로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보통이라면 천이 사용될 만한 생활 용품들이 이 새 종이로 만들어졌지요. 바로 나오토 후카사와와 제지회사 오나오의 ‘시와’ 컬렉션입니다. 그렇게 탄생한 ‘시와’는 나오토 후카사와의 손길을 벗어난 지금에도 오나오의 제품 컬렉션으로서, 이제는 마스크로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며 여전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2010-04-26 | HP, 3D 프린터 출시

2010년 HP는 스트라타시스와의 제휴로 3D 프린터 시장에 진출합니다. 2010년 4월 26일의 뉴스는 HP가 처음으로 선보인 3D 프린터 2종에 관한 소식입니다. 돌아보면 2000년대는 3D 프린팅 기술의 발전과 기기의 대중화가 속도를 내는 가운데, 모형이나 시제품의 쾌속 제작을 넘어 기술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도가 활발했던 시기입니다. 가령 2006년 프론트의 ‘스케치’ 가구 시리즈처럼요. 이제 3D 프린팅 기술의 활용 사례는 제품에서 건축에까지 더욱 넓게 더욱 자주 만나볼 수 있습니다.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