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08-22 |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 키트

Editor’s Comment

그 목제 케이스 안에는 필립 스탁이 설계한 집의 건축 노트, 설계도, 건축 과정을 담은 비디오테이프, 망치가 담겨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내용물도 있었으니, 바로 ‘스탁 하우스’를 지을 권리입니다. 이름하여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은 그가 설계한 집을 직접 짓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한정판 키트였습니다. 2006년 아파트먼트 테라피에서는 고유번호 501번의 키트를 2,000달러에 판매했죠.

아파트먼트 테라피(Apartment Therapy)에 ‘필릭 스탁 하우스 플랜(Philippe Starck House)’이란 상품을 판매한다는 광고가 올라왔다. 이 상품은 필립 스탁이 1994년에 건축한 ‘스탁 하우스(Starck House)’의 건축 노트와 설계 도면, 건축 과정을 담고 있는 비디오 테이프, 망치 그리고 목재 케이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키트를 구입하는 사람은 ‘스탁 하우스’를 건축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되는데, 저작권으로 치자면 복제권 정도를 얻는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 

이 독특한 상품은 과거에 한정판으로 출시된 것으로, 각 키트에는 일련의 고유번호가 부여되어 있다. 아파트먼트 테라피에 올라온 상품의 고유번호는 501로 미화 2,000 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이베이(e-bay) 사이트에도 일련번호 321인 상품을 찾아볼 수 있는데, 현재 즉시 구매가로 2,199 달러로 거래되고 있다.

필립 스탁은 ‘스탁 하우스’를 두고 자신이 디자인한 건축물 중 최고라고 자평한 바 있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Design of Voice #3 두연씨, 우리 잘 먹고 잘 살아요.

매년 돌아오는 여름이지만 올해 유난히 ‘이렇게까지 더웠던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2021년 7월,...

2008-05-02 | 가구로 다시 만나는 그녀, 발렌티나

무성영화 시대의 배우 루이즈 브룩스를 빼어닮은, 핫셀블라드를 든 사진가인 그녀는 관능, 희열, 백일몽, 사도마조히즘의 위험한 여정을 걸어왔습니다. 이탈리아의 만화가 귀도 크레팍스의 대표작 〈발렌티나〉의 이야기입니다. 1965년에 태어난 발렌티나 시리즈는 1980년에 막을 내렸고, 작가 귀도 크레팍스도 2003년 세상을 떠났지만, 이 유명한 여인은 책을 떠나 2008년에는 가구의 모습으로 2017년에는 벽지의 모습으로 다시 찾아왔습니다.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