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이름으로 구현됐다. 카스틸리오니의 자녀인 조반나 카스틸리오니와 카를로 카스틸리오니가 밀라노에 있는 카스틸리오니 작업실에서 미공개 디자인의 목재 프로토타입들을 발견하면서, 역사에 묻혀버릴 디자인을 되살린 것이다. 목재 프로토타입들 중 샤프펜슬, 아트펜슬, 만년필 3가지가 제작되었다.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 잔프란코 카발리아, 센토3, 2021. ⓒ EGO.M
센토3의 프로토타입과 생산 제품, 2021. ⓒ EGO.M

센토3의 설계와 생산은 이탈리아 디자인 스튜디오 이고.엠(EGO.M)이 진행했다. 센토3는 삼엽 모양의 독특한 형태로, 생산 과정이 복잡한만큼, 세 손가락으로 잡기 편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다. 잔프란코 카발리아는 원형 펜과 달리 테이블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각진 형태로 디자인했던 것을 흥미로운 부분으로 꼽았다.

이고.엠은 흑연에서 추출된 그래핀 소재로 센토3를 3D프린팅했다. 그래핀은 0.3나노미터(nm)의 얇은 두께로 다이아몬드처럼 단단하면서, 플라스틱 같은 유연함도 갖고 있다. 세 가지 펜의 디자인은 모두 ‘쓰는 것’이라는 공통 컨셉에서 출발했다.

(위에서부터) 만년필, 아트펜슬, 샤프펜슬 ⓒ EGO.M

egoun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05 |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 MAXXI로 RIBA 스털링상 수상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가 설계한 로마의 국립21세기미술관(MAXXI)이 2010년 영국왕립건축가협가가 수여하는 스털링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때만 해도 스털링상은 RIBA 소속 회원이 설계했다면, 건축물의 소재 지역은 영국은 물론 유럽 연합까지 포괄하였는데요. 2015년부터는 정확히 영국 지역 내 건축물에 한정되었죠. 참고로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는 이듬해 런던의 에블린 그레이스 아카데미 설계로 2년 연속 스털링상 수상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2010-10-27 | 신경과학으로 바라본 갭 로고 논쟁

2010년 갭이 새로운 로고를 공개하자, 반응은 뜨거웠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좋은 쪽이 아니었다는 점이었죠. 도대체 새 로고는 왜 그토록 부정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던 것일까요. 그에 관한 신경과학적 분석까지 등장했으니, ‘쇼핑하는 뇌’에 집중한다는 마케팅 회사 뉴로포커스도 갭 로고 사태에 말을 얹었습니다.

머릿속을 꺼내 보는 방법, MRI를 활용한 3D 프린팅 뇌

뉴저지 맥네어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엘레나 말롯이 MRI 스캔을 활용하여 뇌의 구조 전체를 3D 프린팅...

계산된 나무 의자

베를린과 바이에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티아스 크슈벤트너는 버려지는 나무를 재생산하는 ‘프로젝트 뉴 소스(New Sources)’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