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이름으로 구현됐다. 카스틸리오니의 자녀인 조반나 카스틸리오니와 카를로 카스틸리오니가 밀라노에 있는 카스틸리오니 작업실에서 미공개 디자인의 목재 프로토타입들을 발견하면서, 역사에 묻혀버릴 디자인을 되살린 것이다. 목재 프로토타입들 중 샤프펜슬, 아트펜슬, 만년필 3가지가 제작되었다.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 잔프란코 카발리아, 센토3, 2021. ⓒ EGO.M
센토3의 프로토타입과 생산 제품, 2021. ⓒ EGO.M

센토3의 설계와 생산은 이탈리아 디자인 스튜디오 이고.엠(EGO.M)이 진행했다. 센토3는 삼엽 모양의 독특한 형태로, 생산 과정이 복잡한만큼, 세 손가락으로 잡기 편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다. 잔프란코 카발리아는 원형 펜과 달리 테이블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각진 형태로 디자인했던 것을 흥미로운 부분으로 꼽았다.

이고.엠은 흑연에서 추출된 그래핀 소재로 센토3를 3D프린팅했다. 그래핀은 0.3나노미터(nm)의 얇은 두께로 다이아몬드처럼 단단하면서, 플라스틱 같은 유연함도 갖고 있다. 세 가지 펜의 디자인은 모두 ‘쓰는 것’이라는 공통 컨셉에서 출발했다.

(위에서부터) 만년필, 아트펜슬, 샤프펜슬 ⓒ EGO.M

egoun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3-24 | MoMA, @를 소장하다

탄생은 멀리 6~7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오늘날 같은 기능으로 이처럼 널리 쓰이게 된 것은 1970년대 이후의 일입니다. 2010년 MoMA의 건축·디자인부가 부호 ‘@’를 영구 소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누구의 것도 아니며 실물로 존재하지도 않지만, “소장에 요구되는 다른 기준들을 만족”하며, 더불어 기존의 부호를 전유해 새로운 쓰임을 부여했다는 점에서 “디자인 행위”를 보여준다고, 수석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는 설명합니다.

‘소리의 질서’: 소리의 데이터 세계로 이끄는 문

예술가 겸 건축가 크리스토스 부티히티스(Christos Voutichtis)가 제너러티브 아트 ‘소리의 질서(Order of Sound)’를 선보였다. 이...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11-05-12 | OCAD U 시각 아이덴티티

2011년 새단장한 온타리오미술디자인대학의 시각 아이덴티티가 공개되었습니다. 흑백의 창들로 이뤄진 가변형의 로고 디자인이 핵심입니다. 고정형에서 가변형으로 또 더 나아가 반응형에 이르기까지, 2010년을 전후로 운신의 폭을 넓힌 아이덴티티 디자인들이 속속 등장하며 하나의 추세를 이루었습니다. 2009년의 멜버른 시 아이덴티티, 2011년의 BMW 구겐하임 랩 아이덴티티, 2013년의 휘트니 미술관 그래픽 아이덴티티 같은 사례처럼요. 변화하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과 시기적으로 궤를 같이 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의 ‘동적’ 변화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