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후 구현된 디자인, 센토3(CENTO3)

건축가 아킬레 카스틸리오니(Achille Castiglioni)와 잔프란코 카발리아(Gianfranco Cavaglià)가 2001년에 디자인했던 필기구가 20년이 지난 후 센토3(CENTO3)라는 이름으로 구현됐다. 카스틸리오니의 자녀인 조반나 카스틸리오니와 카를로 카스틸리오니가 밀라노에 있는 카스틸리오니 작업실에서 미공개 디자인의 목재 프로토타입들을 발견하면서, 역사에 묻혀버릴 디자인을 되살린 것이다. 목재 프로토타입들 중 샤프펜슬, 아트펜슬, 만년필 3가지가 제작되었다.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 잔프란코 카발리아, 센토3, 2021. ⓒ EGO.M
센토3의 프로토타입과 생산 제품, 2021. ⓒ EGO.M

센토3의 설계와 생산은 이탈리아 디자인 스튜디오 이고.엠(EGO.M)이 진행했다. 센토3는 삼엽 모양의 독특한 형태로, 생산 과정이 복잡한만큼, 세 손가락으로 잡기 편한 인체공학적 디자인이다. 잔프란코 카발리아는 원형 펜과 달리 테이블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각진 형태로 디자인했던 것을 흥미로운 부분으로 꼽았다.

이고.엠은 흑연에서 추출된 그래핀 소재로 센토3를 3D프린팅했다. 그래핀은 0.3나노미터(nm)의 얇은 두께로 다이아몬드처럼 단단하면서, 플라스틱 같은 유연함도 갖고 있다. 세 가지 펜의 디자인은 모두 ‘쓰는 것’이라는 공통 컨셉에서 출발했다.

(위에서부터) 만년필, 아트펜슬, 샤프펜슬 ⓒ EGO.M

egoun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2 | 『폰트북』, 아이패드 속으로

폰트숍 인터내셔널의 “커다란 노란 책”이 아이패드 속으로 들어왔습니다. 마치 폰트 자체가 디지털화되었듯, 『폰트북』도 디지털 앱이 되었죠. 덕분에 110여 서체제작소의 62만여 폰트 정보를 3kg에 달하는 육중한 책을 뒤적이는 대신, 가볍게 또 간편하게 검색하고 비교해 볼 수 있었습니다. 앱 출시 이후 애석하게도 『폰트북』은 출간이 중단되었는데요. 어째서인지 지금은 『폰트북』 앱도 찾아볼 수가 없군요. 

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팬톤, 사상 최초의 ‘스킨톤 가이드’ 공개

팬톤은 새해를 맞이하여 최근 개발 중인 컬러 ‘팬톤 스킨톤 밸리데이티드(Pantone SkinTone Validated)’를 공개했다. 팬톤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