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위더15 워드마크, 2021. ©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름에서 ‘15’라는 숫자는 전 세계 인구 중에서 15%를 차지하는 1.2억 명의 장애가 있는 사람을 의미한다. #위더15의 목표는, 대중적이고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자리잡아, 전 세계 장애인이 받는 차별을 끝내는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아담앤이브DDB(adam&eveDDB)에서 #위더15 캠페인을 고안한 후, 이를 위해 펜타그램과 그래픽 디자이너 해리 피어스가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담당했다.

펜타그램은 #위더15의 아이덴티티에 국제적으로 장애를 상징하는 ‘보라색’을 사용했다. 그리고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문자 앞에 해시태그를 넣었고, 심볼은 원형 도표에서 15%가 차지하는 비율을 그린 간단한 도형으로 디자인했다. 이 심볼은 8월 24일에 개막하는 도쿄 2020 패럴림픽에서 운동 선수들이 반영구 문신으로 몸에 새기고 경기에 출전한다.

운동 선수 몸에 새긴 심볼 타투, 2021 © #WeThe15

지난 8월 19일에는 #위더15 캠페인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30개 국가에서, 각기 다른 시간에, 125개 이상의 랜드마크를 보라색 빛으로 물들였다.

보랏빛으로 물든 런던아이, 2021 © #WeThe15

pentagram.com
wethe15.org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놀이 부문 수상작:

인덱스 어워드는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디자인 시상 행사입니다. ‘몸’, ‘집’, ‘일’, ‘놀이와 배움’, ‘공동체’의 다섯 가지 부문 별로 “삶을 개선하는 디자인”을 선정해 발표하는데요. 2009년 ‘놀이’ 부문상은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크리스틴 메인데르츠마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는 05049번이라 불리던 돼지가 도축되고 187개 제품이 되기까지, 그 쓰임새의 면면을 3년에 걸쳐 연구하여 한 권의 책에 담았습니다.

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마이크로소프트 촉감 키트

더 매끈하게, 더 간결하게, 전자 제품의 요철을 제거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The...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