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를 위한 보라색: #WeThe15

#위더15 워드마크, 2021. © #WeThe15

2021년 8월 19일, 디자인 스튜디오 펜타그램(Pentagram)에서 새로 출범하는 인권 운동 ‘#위더15(#WeThe15)’의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름에서 ‘15’라는 숫자는 전 세계 인구 중에서 15%를 차지하는 1.2억 명의 장애가 있는 사람을 의미한다. #위더15의 목표는, 대중적이고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자리잡아, 전 세계 장애인이 받는 차별을 끝내는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 아담앤이브DDB(adam&eveDDB)에서 #위더15 캠페인을 고안한 후, 이를 위해 펜타그램과 그래픽 디자이너 해리 피어스가 아이덴티티 디자인을 담당했다.

펜타그램은 #위더15의 아이덴티티에 국제적으로 장애를 상징하는 ‘보라색’을 사용했다. 그리고  소셜미디어에서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문자 앞에 해시태그를 넣었고, 심볼은 원형 도표에서 15%가 차지하는 비율을 그린 간단한 도형으로 디자인했다. 이 심볼은 8월 24일에 개막하는 도쿄 2020 패럴림픽에서 운동 선수들이 반영구 문신으로 몸에 새기고 경기에 출전한다.

운동 선수 몸에 새긴 심볼 타투, 2021 © #WeThe15

지난 8월 19일에는 #위더15 캠페인의 출범을 축하하기 위해, 30개 국가에서, 각기 다른 시간에, 125개 이상의 랜드마크를 보라색 빛으로 물들였다.

보랏빛으로 물든 런던아이, 2021 © #WeThe15

pentagram.com
wethe15.org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10-10-01 | 미래의 책을 향한 세 가지 상상

IDEO가 상상한 디지털 시대의 책은 어떠한 모습일까요. 웹과 결합하거나 혹은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하거나 아니면 게임과 뒤섞이거나. 듀웨인 브레이와 로버트 렌이 구상한 세 가지 미래의 책 콘셉트를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