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디자인 뮤지엄(The Design Museum): ‘폐기물 시대(Waste Age)’ 전시 아이덴티티 © Spin Studio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뮤지엄에서 진행되었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맞춰 기획된 이 전시는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디자인이 할 수 있는 일들을 보여주었다.

이번 전시에는 유럽 소니 디자인 센터에서 기증한 작품을 비롯하여 300여 개의 오브제를 선보이고있는데, 건축, 전자제품, 패키지, 패션, 그리고 음식물에 대해서까지 디자이너가 어떻게 재정의하고 있는지, 다양한 대안적 접근 방식을 만나볼 수 있다.

© Waste Age

이 전시의 공동 큐레이터인 저스틴 맥궈르크(Justin McGuirk)는 “디자인은 낭비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 전시는]우리의 생활 방식을 되돌아 보고 자연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소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환경 문제에 독창성을 적용하여 하나의 터닝포인트가 되기를 원하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많지만, 무엇보다 쓰레기를 이해하는 것이 그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제임스 쇼(James Shaw)의 ‘바로크 테이블 램프’ © Felix Speller
페르난도 라포쎄(Fernando Laposse), ‘사이잘 테이블(Sisal Table)’, © Felix Speller
마모우 마니(Mamou-Mani), 건축 설치 모듈 ‘오로라(Aurora)’, © Felix Speller

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2008-01-03 | 안녕히, 에토레 소트사스

2008년의 첫 소식은 애석하게도 부고였습니다. 2007년의 마지막 날, 디자이너 에토레 소트사스가 9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레스가 모어였던 20세기의 디자인 흐름을, 레스는 레스일 뿐이라며 정면으로 거슬러 또 다른 20세기의 디자인을 만들어냈던, 그의 타계 소식이 오늘의 옛 뉴스입니다.

2121년: 미래 인-사이트(The Year 2121: Futures In-Sight)

일본 롯폰기에 위치한 디자인 연구소 · 미술관 21_21 디자인 사이트(21_21 DESIGN SIGHT)에서 미래의 모습을...

목재 건조실에서 선보인 전시

코로나19로 대부분의 대규모 오프라인 디자인 박람회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었지만, 또 다른 한편에서는 위기를 기회로 전환시키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