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디자인 뮤지엄(The Design Museum): ‘폐기물 시대(Waste Age)’ 전시 아이덴티티 © Spin Studio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뮤지엄에서 진행되었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맞춰 기획된 이 전시는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디자인이 할 수 있는 일들을 보여주었다.

이번 전시에는 유럽 소니 디자인 센터에서 기증한 작품을 비롯하여 300여 개의 오브제를 선보이고있는데, 건축, 전자제품, 패키지, 패션, 그리고 음식물에 대해서까지 디자이너가 어떻게 재정의하고 있는지, 다양한 대안적 접근 방식을 만나볼 수 있다.

© Waste Age

이 전시의 공동 큐레이터인 저스틴 맥궈르크(Justin McGuirk)는 “디자인은 낭비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 전시는]우리의 생활 방식을 되돌아 보고 자연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소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환경 문제에 독창성을 적용하여 하나의 터닝포인트가 되기를 원하는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준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많지만, 무엇보다 쓰레기를 이해하는 것이 그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제임스 쇼(James Shaw)의 ‘바로크 테이블 램프’ © Felix Speller
페르난도 라포쎄(Fernando Laposse), ‘사이잘 테이블(Sisal Table)’, © Felix Speller
마모우 마니(Mamou-Mani), 건축 설치 모듈 ‘오로라(Aurora)’, © Felix Speller

designmuseum.org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노트 : 큐레이터의 역사 연구

“배넘(Reyner Banham)은 내 연구에 두 가지 영향을 미쳤다. 한 가지는 역사 연구의 다양성에 대한...

하루만에 완성된 집

일본 건설 스타트업 세렌딕스(Serendix Partners)에서 3D 프린팅 주택 ’스피어(Sphere)’를 단 하루만에 완성했다. 세레딕스는 ‘스피어’의...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2011-08-03 | 앱솔루트 블랭크

앱솔루트 병 모양의 캔버스 위로 20인의 차세대 아티스트가 작업을 펼쳤습니다. 회화에서 영상, 조명 인스톨레이션까지, 각자 “자신의 것”을 선보였죠. 2011년 오늘의 소식은 앱솔루트가 전개했던 ‘앱솔루트 블랭크’ 캠페인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