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 2022. © Brinkworth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디자인했다. 브링크워스는 테이트 모던과 협력하여 미술관 내 관람객에게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동식 기프트숍을 제작했다. 기존의 아트 상품 매장이 전시 관람 후 한 번쯤 들르는 필수 코스의 형태였던 것과 달리, 이동식 기프트숍은 미술관 내 적재적소에 놓을 수가 있어, 예술과 디자인-브랜드 경험을 더욱 다채롭게 구성할 수 있다.

경량 철 프레임, 철제 타공판, 합판을 재료로 사용한 테이트 키오스크 디자인은 ‘모듈식’으로 적합성과 기능성을 최대화 했다. 기본 키오스크는 테이블과 메인 구조인 두 개의 진열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필요에 따라 테이블과 진열장을 단독으로 혹은 세트로 조합하여 사용할 수 있다.

테이트 키오스크, 2022. © Brinkworth

테이블을 해체하면 하단의 프레임을 진열장 하부에 끼워 넣을 수 있고, 상판으로는 진열장의 옆면을 막을 수 있다. 또한 각 진열장에 달린 세 개의 고리에 긴 막대를 꽂아 넣어 짝으로 결합되도록 연결 부위를 디자인함으로써 보관이나 운반에도 한층 편의를 더했다.

테이트 키오스크 진열장 연결 부위 확대 사진, 2022. © Brinkworth
테이트 키오스크 사용 영상, 2022. © Brinkworth

frameweb.com
Brinkworth.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22 | 긴축, 긴축, 긴축

쾅고(quango)는 정부가 상급 인사를 임명하고 재정지원도 하지만 자율적으로 운영되는 반관반민 기관들을 가리키는 단어입니다. 다만 여기에는 다소 경멸적인 어감이 깔려 있지요. 가령 국내 일간지의 칼럼에서 이 단어는 이렇게 등장합니다. “우리나라 같은 공공기관을 쾅고라고 조롱기 섞어 부르는 영국에선 같은 날 192개의 쾅고를 없앴다고 발표했다. 쾅고는 유사자치 비정부기구라는 뜻이다.” (...)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