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트 모던, 이동하는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 2022. © Brinkworth

런던 디자인 스튜디오 브링크워스(Brinkworth)가 테이트 모던 미술관 내에서 사용되는 이동식 기프트숍 ‘테이트 키오스크(Tate Kiosk)’를 디자인했다. 브링크워스는 테이트 모던과 협력하여 미술관 내 관람객에게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동식 기프트숍을 제작했다. 기존의 아트 상품 매장이 전시 관람 후 한 번쯤 들르는 필수 코스의 형태였던 것과 달리, 이동식 기프트숍은 미술관 내 적재적소에 놓을 수가 있어, 예술과 디자인-브랜드 경험을 더욱 다채롭게 구성할 수 있다.

경량 철 프레임, 철제 타공판, 합판을 재료로 사용한 테이트 키오스크 디자인은 ‘모듈식’으로 적합성과 기능성을 최대화 했다. 기본 키오스크는 테이블과 메인 구조인 두 개의 진열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필요에 따라 테이블과 진열장을 단독으로 혹은 세트로 조합하여 사용할 수 있다.

테이트 키오스크, 2022. © Brinkworth

테이블을 해체하면 하단의 프레임을 진열장 하부에 끼워 넣을 수 있고, 상판으로는 진열장의 옆면을 막을 수 있다. 또한 각 진열장에 달린 세 개의 고리에 긴 막대를 꽂아 넣어 짝으로 결합되도록 연결 부위를 디자인함으로써 보관이나 운반에도 한층 편의를 더했다.

테이트 키오스크 진열장 연결 부위 확대 사진, 2022. © Brinkworth
테이트 키오스크 사용 영상, 2022. © Brinkworth

frameweb.com
Brinkworth.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2010-10-15 | 리얼리티 랩

이세이 미야케가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 생산하는 일의 미래를 고민합니다. 2010년 도쿄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열린 전시회 ‘리얼리티 랩’은 리얼리티를 창조하는 디자인 활동의 의미를 다시금 제기하는 자리였습니다. “디자이너의 임무는 사용자를 위해 생각을 현실로 변환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일종의 ‘현실 실험(Reality Lab)’인 것이다.”

2011-01-18 | 전시회 ‘큐빅스’

그리드의 입체판이라 해야 할까요? 정육면체를 기본 단위로 삼아 큐브 패턴의 원리를 찾고, 이를 디자인의 방법론으로 삼았던 두 사람이 있었습니다. 얀 슬롯하우버르와 빌리암 흐라츠마는 우표에서 가구까지 큐브 패턴의 응용 가능성을 활짝 펼쳤습니다. 이들의 작업은 2000년대 들어 뒤늦게 재발견되었는데요. 2011년의 ‘큐빅스’도 그러한 맥락에서 열린 전시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