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1년 후인 2021년 5월 22일 드디어 막을 열었다. 이는 팬데믹 이후 열리는 첫 번째 주요 대규모 건축 행사이다. 11월 21일까지 진행되는 베니스 건축비엔날레는 ‘우리는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 (How will we live together?)’라는 질문을 하나의 관통하는 주제로 선정했다.

이번 비엔날레의 총감독을 맡은 레바논 출신의 건축가 하심 사르키스(Hashim Sarkis)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건축가들이 종합적인 기술을 동원하여 다양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큐레이터들이 기존 전시와 달리, 간단 명료하면서 접근성이 좋은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활용하도록 권장했다. 이렇게 전시의 체험과 설치에 중점을 둔 총감독의 생각에 맞춰 비엔날레 국가관들에서는 다양한 형식을 선보이고 있는데 그 중 독일관이 큰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2038 – 새로운 평화(2038 – The new serenity)’를 제목으로 한 독일관에서는 하얗게 칠해진 네오클래식 양식(18세기 중반에서 19세기 전반까지 유럽 세계를 풍미한 예술 양식)의 벽면마다 QR 코드를 하나씩 덩그러니 프린트해 놓았다.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Photo © Federico Torra

방문객은 벽면의 QR 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해서 가상의 ‘클라우드 파빌리온(Cloud pavilion)’에 접근할 수 있다. 클라우드 파빌리온에 입장하면 2038년 평화로운 미래 세계를 살아가는 18세 소년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영화 ‘인터레일 2038(Interrail 2038)’과 ‘우리는 어떻게 함께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전문가들의 답변을 들어볼 수 있다.

<디진>의 보도에 따르면 이에 대해 일부에서 독일관의 전시 형태가 “거만하다”라는 평가가 나오는 등, ‘2038 – 새로운 평화’는 이번 건축비엔날레에서 가장 큰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건축가 팀 아브라함(Tim Abrahams)은 “독일관은 달랑 QR 코드 몇 개가 다였다. 아무리 거기에 몰입하려 해도 내 감각은 3초 만에 굳어버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2038 – 새로운 평화’에서 전시의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 넘나드는 ‘매개’로 ‘QR코드’를 사용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실 QR 코드 자체는 이미 개발된 지 30여 년이 되어가는 ‘구식’ 기술이다. 하지만 이번 독일관 전시에서는 비대면 시대의 의미에 걸맞게 전시에 적용, 전시의 현실과 허구의 경계를 넘나드는 매개로 사용하면서 관람객들에게 신선한 경험을 주고 있다. 이것은 ‘새로움’이 항상 어떤 개념이나 도구 그 자체의 새로움보다 그것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달려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

독일과 입구 사진, 2021. Photo © Federico Torra

독일관의 전시는 백 여 명이 넘는 다양한 국적의 건축가, 생태학자, 예술가, 과학자, 작가, 정치가로 이루어진 국제적인 팀 ‘2038’이 기획했다. ‘2038’은 건축가 아르노 브란틀후버, 울라프 그라베르트, 니콜라스 히르쉬, 타티아나 빌바오, 패트릭 슈마허, 영화감독 크리스토퍼 로스가 중심이 되어 설립되었다.


2038 | Home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8-02 | ‘311 스케일’

2011년 3월 11일의 일을 시각 형식으로 전합니다. 일본디자인센터가 연 웹사이트 ‘311 스케일’은 대지진으로 시작해 쓰나미, 원전 사고로 이어지는 재난의 정보를 그래프로 재현하여 보여줍니다. 그래프는 숫자의 중립적인 재현 방식이라 여겨지지만, 그렇다고 해석의 편향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311 스케일’은 이 점을 인정하되, 정보를 극화하거나 의견을 덧붙이는 일을 피하며 최대한 정확하게 정보를 차분히 전달합니다. 반갑게도 ‘311 스케일’은 아직도 운영 중입니다. 오랜만에 방문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