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

디자인 뮤지엄 전시 풍경, 2022. Photo © Felix Speller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새로운 전시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Football: Designing the Beautiful Game, 4월 8일-8월 29일)’이 개최된다. 디자인과 축구가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다루는 이 전시에서는 축구 경기와 관련된 영화와 인터뷰, 장비, 스타디움 디자인 등 500개 이상의 오브제를 볼 수 있다. 축구 팬과 디자인 팬 모두를 포함한 관람객들은 메시, 펠레, 마라도나 같은 전설적인 선수들과 축구 클럽들의 전통이 담긴 오브제를 통해 축구 이면에 숨겨진 다양한 디자인 스토리를 접하고 축구 역사 속 상징적인 장면 속으로 빠져든다.

전시 공간 디자인은 영국 건축 스튜디오 오엠엠엑스(OMMX)에서 담당했다. 전시는 축구 디자인의 역사, 경기, 아이덴티티, 관중, 볼거리(Spectacle to play) 다섯 섹션으로 구성된다. 전시장 안에 설치된 파란색 방에서는 경기장의 하프 타임 룸을 재현하여 관람객이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면서, 고전 경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전시장 안 하프 타임 룸에서 휴식 중인 관람객, 2022. Photo © Felix Speller

전시에서 특히 돋보이는 아이덴티티 섹션에서는 영국 스포츠 브랜드, 스폰서가 그려진 유니폼 등의 공식 디자인과 함께 팬이 직접 제작한 비공식 축구 디자인을 함께 전시한다. 가령 리버풀의 한 서포터가 축구팀의 승리를 위해 개인적으로 제작한 초대형 배너, 라이벌 팀과의 경기를 위해 서포터가 직접 제작하고 난투 현장에서 뿌렸던 훌리건 전화 카드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리버풀 서포터 피터 카니가 제작한 배너너, 2022. Photo © Felix Speller

이들을 “비(非)디자이너이지만 스포츠에 활기, 재치, 풍부한 시각적 언어를 더한 사람들”이라고 한 큐레이터 엘리너 왓슨의 설명은, 축구를 더 특별한 스포츠로 만드는 것이 다름 아닌 팬들의 헌신이라는 점을 말해 준다.

이번 전시는 맨체스터에 위치한 국립 축구 박물관(National Football Museum)과 협력하여 제작되었다.

designmuseum.org
designweek.co.uk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06 | 홈메이드가 최고

이케아의 주방용품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보여주는 요리책. <홈메이드가 최고>는 스웨덴 전통 베이커리 30가지의 조리법을 담은 책입니다. 캠페인을 맡은 광고회사 포르스만 & 보덴포르스는 시각적으로 색다른 요리책을 선보였습니다. ‘하이패션이나 일본의 미니멀리즘’에 가까운 그런 사진들이 가득한 책을요.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2009-08-31 | 풍경을 러그 위에

발리의 계단식 논, 리세의 튤립 농원, 스트래스모어의 전원… 디자이너 리즈 유웨스가 러그 위에 올린 풍경들입니다. 정확히 조감의 시점으로 내려다 본 지상의 모습이 러그에 재현되었습니다. 그의 이 러그 시리즈는 2009년 100% 퓨처 전시에서 소개되었죠.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