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

디자인 뮤지엄 전시 풍경, 2022. Photo © Felix Speller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새로운 전시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Football: Designing the Beautiful Game, 4월 8일-8월 29일)’이 개최된다. 디자인과 축구가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다루는 이 전시에서는 축구 경기와 관련된 영화와 인터뷰, 장비, 스타디움 디자인 등 500개 이상의 오브제를 볼 수 있다. 축구 팬과 디자인 팬 모두를 포함한 관람객들은 메시, 펠레, 마라도나 같은 전설적인 선수들과 축구 클럽들의 전통이 담긴 오브제를 통해 축구 이면에 숨겨진 다양한 디자인 스토리를 접하고 축구 역사 속 상징적인 장면 속으로 빠져든다.

전시 공간 디자인은 영국 건축 스튜디오 오엠엠엑스(OMMX)에서 담당했다. 전시는 축구 디자인의 역사, 경기, 아이덴티티, 관중, 볼거리(Spectacle to play) 다섯 섹션으로 구성된다. 전시장 안에 설치된 파란색 방에서는 경기장의 하프 타임 룸을 재현하여 관람객이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면서, 고전 경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전시장 안 하프 타임 룸에서 휴식 중인 관람객, 2022. Photo © Felix Speller

전시에서 특히 돋보이는 아이덴티티 섹션에서는 영국 스포츠 브랜드, 스폰서가 그려진 유니폼 등의 공식 디자인과 함께 팬이 직접 제작한 비공식 축구 디자인을 함께 전시한다. 가령 리버풀의 한 서포터가 축구팀의 승리를 위해 개인적으로 제작한 초대형 배너, 라이벌 팀과의 경기를 위해 서포터가 직접 제작하고 난투 현장에서 뿌렸던 훌리건 전화 카드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리버풀 서포터 피터 카니가 제작한 배너너, 2022. Photo © Felix Speller

이들을 “비(非)디자이너이지만 스포츠에 활기, 재치, 풍부한 시각적 언어를 더한 사람들”이라고 한 큐레이터 엘리너 왓슨의 설명은, 축구를 더 특별한 스포츠로 만드는 것이 다름 아닌 팬들의 헌신이라는 점을 말해 준다.

이번 전시는 맨체스터에 위치한 국립 축구 박물관(National Football Museum)과 협력하여 제작되었다.

designmuseum.org
designweek.co.uk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10 | 2010 터너상 시상식

수잔 필립스는 장소에서 출발해 그곳에 소리를 부여하여, 공간과 맥락과 사람 사이에 새로운 반향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그리고 2010년 사운드 설치작가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터너상을 수상했지요. 한편 오늘 뉴스의 제목이 터너상 ‘시상식’인 데에는 수상자 발표 외에도 또 다른 이유가 있었으니, 2010년 터너상 시상식장은 시위의 현장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22일의 옛 뉴스에서 보았던 재정긴축의 여파에서 미술 부문도 예외가 아니었지요.

2009-04-19 | 브랜드로서 케이트 모스

2007년 패스트패션 브랜드 톱숍이 ‘케이트 모스’ 컬렉션을 발표합니다. 이를 위해 ‘브랜드 이름으로서의’ 케이트 모스를 위한 아이덴티티 디자인이 필요해졌지요. 디자이너 피터 사빌과 타이포그래퍼 폴 반즈가 찾은 답은 반세기도 전에 태어난 오래된 서체, ‘알-브로’였습니다.

2011-04-11 |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조만간 사라질 운명의 빈 건물에 커다란 칠판이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동네 주민들의 희망과 소원이 적혔죠. ‘죽기 전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캔디 창은 죽음을 앞둔 시한부 건물에 죽기 전에 이루고픈 바람을 모아냈습니다. 

2008-12-09 | 동전 한 닢 USB 드라이브

영락 없이 동전의 모습을 한 USB 플래시 드라이브. 라시의 ‘커런키’입니다. 기술 중심의 제품군에 기반한 브랜드이지만, 라시는 성능과 안정성 외에도 디자인에 각별히 신경을 써왔습니다. 5.5 디자이너스에게 USB 플래시 드라이브의 디자인을 의뢰한 까닭이지요. 5.5 디자이너스는 USB 드라이브에 아주 일상적인 사물의 이미지를 부여했습니다. 동전이라던가 또 열쇠처럼요. 재치 있는 그러면서도 본래 물건의 휴대 습관에 자연스레 편승하는 영리한 디자인이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