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

디자인 뮤지엄 전시 풍경, 2022. Photo © Felix Speller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새로운 전시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Football: Designing the Beautiful Game, 4월 8일-8월 29일)’이 개최된다. 디자인과 축구가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주고받았는지를 다루는 이 전시에서는 축구 경기와 관련된 영화와 인터뷰, 장비, 스타디움 디자인 등 500개 이상의 오브제를 볼 수 있다. 축구 팬과 디자인 팬 모두를 포함한 관람객들은 메시, 펠레, 마라도나 같은 전설적인 선수들과 축구 클럽들의 전통이 담긴 오브제를 통해 축구 이면에 숨겨진 다양한 디자인 스토리를 접하고 축구 역사 속 상징적인 장면 속으로 빠져든다.

전시 공간 디자인은 영국 건축 스튜디오 오엠엠엑스(OMMX)에서 담당했다. 전시는 축구 디자인의 역사, 경기, 아이덴티티, 관중, 볼거리(Spectacle to play) 다섯 섹션으로 구성된다. 전시장 안에 설치된 파란색 방에서는 경기장의 하프 타임 룸을 재현하여 관람객이 계단에 앉아 휴식을 취하면서, 고전 경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전시장 안 하프 타임 룸에서 휴식 중인 관람객, 2022. Photo © Felix Speller

전시에서 특히 돋보이는 아이덴티티 섹션에서는 영국 스포츠 브랜드, 스폰서가 그려진 유니폼 등의 공식 디자인과 함께 팬이 직접 제작한 비공식 축구 디자인을 함께 전시한다. 가령 리버풀의 한 서포터가 축구팀의 승리를 위해 개인적으로 제작한 초대형 배너, 라이벌 팀과의 경기를 위해 서포터가 직접 제작하고 난투 현장에서 뿌렸던 훌리건 전화 카드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리버풀 서포터 피터 카니가 제작한 배너너, 2022. Photo © Felix Speller

이들을 “비(非)디자이너이지만 스포츠에 활기, 재치, 풍부한 시각적 언어를 더한 사람들”이라고 한 큐레이터 엘리너 왓슨의 설명은, 축구를 더 특별한 스포츠로 만드는 것이 다름 아닌 팬들의 헌신이라는 점을 말해 준다.

이번 전시는 맨체스터에 위치한 국립 축구 박물관(National Football Museum)과 협력하여 제작되었다.

designmuseum.org
designweek.co.uk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이케아 서핑 제품 컬렉션

가구 브랜드 이케아에서 세계 프로 서핑 연맹(World Surf League)과 협력하여 서핑 제품 컬렉션 ‘코세베리아(KÅSEBERGA)’를...

2011-06-30 | 달에 빌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진도 9.0의 강진이 쓰나미와 함께 일본 동부 해안을 강타했고, 그 여파로 원자력 발전소마저 폭발했습니다. 유례 없는 재난과 재앙이 한창이던 3월 19일, 밤하늘에 유난히 커다란 보름달이 떠올랐습니다. 달이 지구에 가장 가까운 슈퍼문의 밤이었습니다. 캄캄한 현실 속 희망의 등불처럼 떠올랐던 그 달의 기억을, 노자이너가 조명으로 재현하였습니다. 달을 빼어닮은 노자이너의 LED 조명 ‘달’입니다.

2010-04-23 | 탑승권 리디자인 릴레이

코로나19를 지나며 가장 먼저 여행이 ‘멈춤’에 돌입했고, 어느 머나먼 곳으로 떠나는 항공권을 들던 때가 그리울 정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의 뉴스로 ‘항공권’ 이야기를 골라보았습니다. 어째서 항공권을 손에 들고서도 우왕좌왕하게 될까. 표를 언제 왜 들여다보게 되는가를 중심으로, 탑승권의 정보에 순서와 강조점을 부여한 어느 개인의 리디자인 제안과 그에 이어지는 릴레이입니다.

2011-04-11 | 죽기 전에 하고 싶은 것

조만간 사라질 운명의 빈 건물에 커다란 칠판이 설치되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는 동네 주민들의 희망과 소원이 적혔죠. ‘죽기 전에’라는 이름의 프로젝트를 통해 캔디 창은 죽음을 앞둔 시한부 건물에 죽기 전에 이루고픈 바람을 모아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