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최초의 재활용 플라스틱 의자 30주년 기념 전시

제인 앳필드, 리에디션 가구, 엠마 스컬리 갤러리 전시 풍경.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엠마 스컬리 갤러리(Emma Scully Gallery)에서 사상 최초로 가구 디자인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영국 디자이너 제인 앳필드(Jane Atfield)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4월 30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최초의 의자 ‘RCP2 체어(RCP2 Chair)’ 제작, 출시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3가지 컬러의 RCP2 체어.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RCP2 체어 리 에디션 시리즈는 제인 앳필드와 스티븐 옘(Stephen Yemm)이 최초로 제작했던 프로토타입을 복제한 것으로, 과거 빅토리아 앤 앨버트 뮤지엄과 런던 디자인 뮤지엄 등에서 전시되었던 블루 에디션과 새롭게 선보이는 블랙, 화이트를 포함해 총 3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었다. 심플하면서도 기능에 충실한 RCP2 체어는 재활용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특성이 잘 드러나도록 반점 무늬가 돋보이게 디자인되었다. 아울러 이번 전시를 위해 테이블도 추가적으로 선보였다.

RCP2 체어.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생태적인 관심과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둔 이 작업은 1990년대, 제인 앳필드가 로열 컬리지 오브 아트(Royal College of Art)에서 가구 디자인을 공부할 무렵부터 시작되었다. 그녀는 제인은 미국 미주리주에 위치한 제조사 옘 앤 하트(Yemm & Hart)에서 고밀도 재활용 폴리에틸렌 플라스틱(HDPE) 보드를 제작한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프로토타입 제작을 의뢰하였고, 1992년에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졸업작품을 선보였다. 뒤 이어 RCP2 체어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키면서,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하는 가구 에이전시 ‘메이드 오브 웨이스트(MADE OF WASTE)’를 설립했다.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 제작한 테이블.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제인 앳필드는 기후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 주제를 디자인 내부로 끌여들여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선구적 인물이다. 매년 버려지는 수백 톤의 플라스틱을 재활용 소재로 활용한 이 작품은 지난 30년 동안 디자인 업계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의 대중화를 이끈 중요한 선례가 되었다.

emmascullygallery.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2006-09-14 | 지난 40년 미국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

2005년 10월 17일, 미국잡지편집인협회는 ‘1965년부터 2005년까지, 지난 40년 역대 최고의 잡지 표지 40선’을 꼽았습니다. 당대와 긴밀하게 호흡하는 잡지 매체의 표지에 담긴 역사 그리고 어떤 표지들이 거둔 탁월한 성취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지요. 디자인플럭스에서는 이 40개의 표지 목록을 몇 가지 키워드를 통해 되돌아보았습니다. 

2009-12-02 | 콘크리트, 천이 되다

콘크리트에는 틀이 필요하다는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콘크리트. 콘크리트 캔버스 사의 ‘콘크리트 천’이 그것입니다. 방염 패브릭과 방수 PVC 사이에 콘크리트 믹스가 든 형태로, 콘크리트 천을 시공한 후 물을 부으면 단단하게 굳어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거뜬히 제 역할을 해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