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재활용 플라스틱 의자 30주년 기념 전시

제인 앳필드, 리에디션 가구, 엠마 스컬리 갤러리 전시 풍경.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엠마 스컬리 갤러리(Emma Scully Gallery)에서 사상 최초로 가구 디자인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한 영국 디자이너 제인 앳필드(Jane Atfield)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4월 30일까지 열리는 이 전시는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최초의 의자 ‘RCP2 체어(RCP2 Chair)’ 제작, 출시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3가지 컬러의 RCP2 체어.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RCP2 체어 리 에디션 시리즈는 제인 앳필드와 스티븐 옘(Stephen Yemm)이 최초로 제작했던 프로토타입을 복제한 것으로, 과거 빅토리아 앤 앨버트 뮤지엄과 런던 디자인 뮤지엄 등에서 전시되었던 블루 에디션과 새롭게 선보이는 블랙, 화이트를 포함해 총 3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었다. 심플하면서도 기능에 충실한 RCP2 체어는 재활용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특성이 잘 드러나도록 반점 무늬가 돋보이게 디자인되었다. 아울러 이번 전시를 위해 테이블도 추가적으로 선보였다.

RCP2 체어.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생태적인 관심과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둔 이 작업은 1990년대, 제인 앳필드가 로열 컬리지 오브 아트(Royal College of Art)에서 가구 디자인을 공부할 무렵부터 시작되었다. 그녀는 제인은 미국 미주리주에 위치한 제조사 옘 앤 하트(Yemm & Hart)에서 고밀도 재활용 폴리에틸렌 플라스틱(HDPE) 보드를 제작한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프로토타입 제작을 의뢰하였고, 1992년에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졸업작품을 선보였다. 뒤 이어 RCP2 체어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키면서,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하는 가구 에이전시 ‘메이드 오브 웨이스트(MADE OF WASTE)’를 설립했다.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 제작한 테이블. © Jane Atfield / photo: Sean Davidson

제인 앳필드는 기후 위기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 주제를 디자인 내부로 끌여들여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선구적 인물이다. 매년 버려지는 수백 톤의 플라스틱을 재활용 소재로 활용한 이 작품은 지난 30년 동안 디자인 업계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의 대중화를 이끈 중요한 선례가 되었다.

emmascullygallery.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0-14 | 킨, 권오상을 만나다

사진-조각이라는 새로운 유형을 만들어낸 미술가 권오상과 영국의 밴드 킨이 만났습니다. 킨의 세 번째 앨범 에는 권오상의 ‘데오드란트 타입’화된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수천 장의 사진으로 빚은 인물 조각의 형상으로요. 

2011-01-25 | MoMA, 디지털 서체 23종 소장

2011년 벽두, 디지털 서체가 대거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소장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헬베티카가 MoMA가 소장한 유일한 디지털 서체였지만, 2011년 1월 24일을 기점으로, 23종의 서체들이 이에 합류했죠. 그중에서도 한때 막강한 듀오였으나 껄끄럽게 결별한 조너선 헤플러와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를 비롯해, 매튜 카터의 서체들이 목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 폴란드에 우크라이나 난민 쉘터 설치

'자원봉사 건축가 네트워크(Voluntary Architects’ Network)'(이하 'VAN')가 우크라이나 난민을 위한 긴급 대피소를 우크라이나와 인접국인 폴란드에...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