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장난감 피아노(Sumida Toy piano)’를 3가지 프로토타입으로 선보였다. 이 프로젝트는 “피아노가 에도 시대에 있었다면”이라는 가정에서 시작되었다. 이는 디자이너들이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발전목표)에 기여하는 디자인 작업을 할 때, 주로 현재와 미래에만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착안, 과거에서도 교훈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진행되었다. 에도 스미다(Edo-Sumida)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방문하여 일본 전통 문화를 연구하고 보존하기 위해 그들의 오랜 생활 방식을 관찰하였다.

스미다 장난감 피아노, 2022. ⓒ Yamaha

‘히키-탄수(Hiki-Tansu)’는 베이비 샤워를 위한 선물로 디자인되었다. 옛 일본 문화 중 결혼식과 같은 큰 행사에 상자(궤)를 보내는 문화에서 착안하였다.

히키-탄수, 2022. ⓒ Yamaha

‘오토-츠쿠에(Oto-Tsukue)’는 일본의 고전적인 책상, 후도쿠(Fudukue)와 결합된 피아노이다. 다리의 형태가 독특한 미니멀 책상으로 에도 시대 교육 시설 ‘테라코야(Terakoya)’에서 사용되었다.

오토-츠쿠에, 2022. ⓒ Yamaha

‘스키마(Sukima)’는 일본의 전통 가옥에 사용된 나무 칸막이에서 영감을 받았다. 도쿄의 다세대 주택 나가야(Nagaya)는 여유가 없는 하나의 방 형태로, 그 안에서 답답하지 않게 공간을 분할할 수 있도록 일반적으로 투명 칸막이를 사용하였다. ‘스키마’는 이러한 투명성을 반영하여 공간 분할용 가구의 역할을 하도록 디자인되었다.

스키마, 2022. ⓒ Yamaha

Yamaha.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01 | 숲을 만들다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007-10-17 | 펫숍보이스의 QR 코드 뮤직비디오

“잘못한 일이 없다면 두려워할 것 없지. 숨길 것이 있다면 아예 여기 있어서도 안돼.” 펫숍보이스의 〈인테그럴〉은 말하자면 빅브라더가 화자인 노래입니다. 그렇다고 그것이 부르는 이의 메시지는 아닙니다. “우리가 운용하는 체제에선 모두가 고유 번호를 가지지. 당신의 인생이 정보로 존재하는 상황으로 우리는 나아가고 있어.” 뮤직비디오는 그에 저항하는 메시지를 영상 속 QR 코드의 형태로 말없이 전합니다. 

2009-05-07 | 버크민스터 풀러 공모전 수상작

MIT 학생들이 제안한 도시형 모빌리티 디자인이 2009년 버크민스터 풀러 챌린지에서 최고상을 받았습니다. 스쿠터, 미니카 등 개인용 교통 수단을 중심으로 대여 시스템과 충전 설비에 이르는 너른 시야가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10년을 훌쩍 앞서 ‘공유 모빌리티’의 오늘을 앞서 엿본 ‘SPM/MoD’입니다.

9월: 디자인 축제의 장(Design September)

이번 9월에는 디자인 소식들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열리던 디자인 축제들이...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