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전통 가구로 재현한 장난감 피아노

야마하 디자인 연구소(Yamaha Design Laboratory)가 치바 대학교(Chiba University) 디자인학과와 함께 일본 가구 스타일의 ‘스미다 장난감 피아노(Sumida Toy piano)’를 3가지 프로토타입으로 선보였다. 이 프로젝트는 “피아노가 에도 시대에 있었다면”이라는 가정에서 시작되었다. 이는 디자이너들이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발전목표)에 기여하는 디자인 작업을 할 때, 주로 현재와 미래에만 초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착안, 과거에서도 교훈을 얻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진행되었다. 에도 스미다(Edo-Sumida)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방문하여 일본 전통 문화를 연구하고 보존하기 위해 그들의 오랜 생활 방식을 관찰하였다.

스미다 장난감 피아노, 2022. ⓒ Yamaha

‘히키-탄수(Hiki-Tansu)’는 베이비 샤워를 위한 선물로 디자인되었다. 옛 일본 문화 중 결혼식과 같은 큰 행사에 상자(궤)를 보내는 문화에서 착안하였다.

히키-탄수, 2022. ⓒ Yamaha

‘오토-츠쿠에(Oto-Tsukue)’는 일본의 고전적인 책상, 후도쿠(Fudukue)와 결합된 피아노이다. 다리의 형태가 독특한 미니멀 책상으로 에도 시대 교육 시설 ‘테라코야(Terakoya)’에서 사용되었다.

오토-츠쿠에, 2022. ⓒ Yamaha

‘스키마(Sukima)’는 일본의 전통 가옥에 사용된 나무 칸막이에서 영감을 받았다. 도쿄의 다세대 주택 나가야(Nagaya)는 여유가 없는 하나의 방 형태로, 그 안에서 답답하지 않게 공간을 분할할 수 있도록 일반적으로 투명 칸막이를 사용하였다. ‘스키마’는 이러한 투명성을 반영하여 공간 분할용 가구의 역할을 하도록 디자인되었다.

스키마, 2022. ⓒ Yamaha

Yamaha.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2009-12-31 | 2009 디자인플럭스 뉴스 리뷰

한 해의 마지막 날답게, 2009년 디자인플럭스의 12월 31일자 뉴스는 저무는 한 해를 돌아보는 리뷰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매달의 주요 뉴스들로 돌아본 2009년 12개월의 이야기. 이 리뷰를 빌어, 디자인플럭스 2.0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2022년은 올해보다 다정한 해가 되기를 또 건강과 평화가 함께 하는 한 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2007-07-05 | 지속불가능한 장신구

모두가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와중에 흐레이트여 판 헬몬트는 정확히 그 반대를 디자인했습니다. 그의 ‘지속불가능’은 설탕으로 만든 장신구 시리즈입니다. 그토록 연약하고 지속불가능한 소재로 된 이 장신구들은 역설적으로 설탕보다 훨씬 튼튼한 소재들이 처하는 현실을 가리킵니다. 소재의 내구성과는 무관하게 결정되는 제품의 교체 주기라는 문제를 말이죠. 

2007-06-29 | 바젤 시민들, 신슈타트카지노에 반대표를 던지다

바젤시의 슈타트카지노는 이름은 카지노이지만 실제로는 콘서트홀입니다. 본래의 건물은 1824년에 지어졌지만, 현재의 건물은 다시 지어져 1939년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을 새롭게 단장하기 위해 2003년 바젤시는 건축 설계안을 공모했고, 자하 하디드의 설계가 당선되었지요. 그의 설계는 마치 이 유서 깊은 문화 지구의 원 콘서트홀 위로 이질적인 매스가 착륙해 감싸 안은 듯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2007년 바젤 지역 주민들은 이 ‘신슈타트카지노’ 사업에 반대표를 던졌고, 결국 사업은 무산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