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 노르딕 하우스

참솟깃오리, 2022. © The Nordic House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노르딕 하우스(The Nordic House)에서 전시 ‘실험: 오리와 농부(Experiment–Eider&Farmer)’가 7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덴마크,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의 디자이너, 예술가 그룹 26팀이 아이슬란드의 참솟깃오리(Eider duck)와 농부의 공생 관계에 대한 예술 리서치 프로젝트와 작품을 선보인다.

아이슬란드에서 오리와 농부는 상호 이익을 주고받는 관계로 알려져 있다. 농부는 5월-6월에 오리가 둥지를 트는 동안 지켜주고, 오리는 둥지를 떠나면서 농부에게 깃털을 남겨준다. 이렇게 모은 귀한 오리깃털(Eiderdown)은 최고의 단열 소재로 최고급 이불, 베개 등에 사용된다. 놀랍게도 6월 말경에 떠난 오리들은 매년 같은 농부에게 돌아온다.

하지만 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는 기후변화와 농촌을 떠나 도시로 이주하는 인구의 증가 등 생활방식의 변화로 인해 위협받고 있다. 따라서 ‘실험: 오리와 농부’에서는 지속가능하지만 점점 사라져가는 북유럽의 전통 문화를 조명함으로써 인간이 환경을 대하고 수확하는 태도에 대한 신선한 관점을 보여준다.

‘실험: 오리와 농부’는 2019년에 시작된 리서치 프로젝트로, 덴마크, 아이슬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지역에서 디자인, 건축, 미술, 음악, 공예, 패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배경을 가진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이 모여 진행되었다. 오리가 연중 육지에 머무는 기간이 25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리서치 기간은 3년으로 연장되었다. 이 기간 동안 참여자들은 계속해서 농가를 방문하며 오리 농부, 솜털 수확 방법, 오리의 서식지를 조사했다.

‘실험: 오리와 농부’ 전시장 전경, 2022. Photo © Sunday & White Studio

1968년에 북유럽 각료회의(Nordic Council of Ministers)의 결정으로 설립된 노르딕 하우스는, 북유럽의 예술, 문화, 언어 및 담론을 위한 장소로, 아이슬란드와 다른 북유럽 국가 간의 문화 교류에 기여해왔다. 알바 알토가 설계한 이 건물에서는 뒤편의 산줄기와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푸른색의 세라믹 지붕, 도서관 중앙에 놓인 우물, 건물 전체에 사용된 타일, 목재, 석고에서 알토의 후기 작품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노르딕 하우스에서 사용되는 조명과 가구도 모두 알바 알토의 작품이다.

노르딕 하우스 외부 전경 © The Nordic House

이 전시는 아이슬란드의 연례 디자인 축제인 디자인마치(DesignMarch)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nordichouse.is

© designflux.ac.kr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7-06-27 | 최고급 보석을 훔치다

마이크와 마이커는 세상 값진 보석들을 훔쳐와 자신들만의 장신구 컬렉션을 만들었습니다. 악명 높은 이멜다 마르코스의 그 반 클리프 & 아펠 루비 목걸이라던가 카르티에의 ‘투티 프루티’ 같은 것들을요. 물론 그들이 훔친 것은 실물이 아니라 이미지입니다. 그것도 저해상도의 이미지였죠. 실재하는 것의 열화 이미지를 다시 실물화한 장신구 컬렉션, ‘훔친 보석’입니다.

2008-12-30 | 디자인 옥션 하이라이트

디자인플럭스가 문을 연 2006년은 마크 뉴슨의 ‘록히드 라운지’가 소더비 경매에서 16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되었고, 전년 ‘디자인.05’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던 행사가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익숙한 이름으로 찾아온 해이기도 합니다. 2008년 오늘은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디자인 경매 6개 행사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선호 흐름을 예견하듯, 카를로 몰리노의 ‘보조 탁자’가 가장 비싼 값에 낙찰되었습니다. 작품으로서 수집의 대상이 된 디자인. 그에 부응하듯, 2008년 아트넷도 온라인 디자인 마켓플레이스를 열었습니다. 

2007-03-31 | 리처드 로저스, 프리츠커상 수상

속을 뒤집어 내보인 듯한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던 파리 퐁피두 센터가 완공된 지 30년이 되던 그해, 그 건물의 건축가 리처드 로저스가 프리츠커상을 수상했습니다. 오래된 소식을 다시 전하며, 지난 12월 18일 전해진 그의 부고에도 늦게나마 애도를 표합니다. 참고로 2022년 프리츠커상은 부르키나파소 출신의 건축가 디에베도 프랑시스 케레에게 돌아갔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