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 노르딕 하우스

참솟깃오리, 2022. © The Nordic House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의 노르딕 하우스(The Nordic House)에서 전시 ‘실험: 오리와 농부(Experiment–Eider&Farmer)’가 7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덴마크,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의 디자이너, 예술가 그룹 26팀이 아이슬란드의 참솟깃오리(Eider duck)와 농부의 공생 관계에 대한 예술 리서치 프로젝트와 작품을 선보인다.

아이슬란드에서 오리와 농부는 상호 이익을 주고받는 관계로 알려져 있다. 농부는 5월-6월에 오리가 둥지를 트는 동안 지켜주고, 오리는 둥지를 떠나면서 농부에게 깃털을 남겨준다. 이렇게 모은 귀한 오리깃털(Eiderdown)은 최고의 단열 소재로 최고급 이불, 베개 등에 사용된다. 놀랍게도 6월 말경에 떠난 오리들은 매년 같은 농부에게 돌아온다.

하지만 오리와 농부의 공생 관계는 기후변화와 농촌을 떠나 도시로 이주하는 인구의 증가 등 생활방식의 변화로 인해 위협받고 있다. 따라서 ‘실험: 오리와 농부’에서는 지속가능하지만 점점 사라져가는 북유럽의 전통 문화를 조명함으로써 인간이 환경을 대하고 수확하는 태도에 대한 신선한 관점을 보여준다.

‘실험: 오리와 농부’는 2019년에 시작된 리서치 프로젝트로, 덴마크, 아이슬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지역에서 디자인, 건축, 미술, 음악, 공예, 패션, 퍼포먼스 등 다양한 배경을 가진 디자이너와 예술가들이 모여 진행되었다. 오리가 연중 육지에 머무는 기간이 25일 정도밖에 되지 않아, 리서치 기간은 3년으로 연장되었다. 이 기간 동안 참여자들은 계속해서 농가를 방문하며 오리 농부, 솜털 수확 방법, 오리의 서식지를 조사했다.

‘실험: 오리와 농부’ 전시장 전경, 2022. Photo © Sunday & White Studio

1968년에 북유럽 각료회의(Nordic Council of Ministers)의 결정으로 설립된 노르딕 하우스는, 북유럽의 예술, 문화, 언어 및 담론을 위한 장소로, 아이슬란드와 다른 북유럽 국가 간의 문화 교류에 기여해왔다. 알바 알토가 설계한 이 건물에서는 뒤편의 산줄기와 유기적으로 이어지는 푸른색의 세라믹 지붕, 도서관 중앙에 놓인 우물, 건물 전체에 사용된 타일, 목재, 석고에서 알토의 후기 작품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노르딕 하우스에서 사용되는 조명과 가구도 모두 알바 알토의 작품이다.

노르딕 하우스 외부 전경 © The Nordic House

이 전시는 아이슬란드의 연례 디자인 축제인 디자인마치(DesignMarch)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nordichouse.is

© designflux.ac.kr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18 | ‘인베이더’ 개인전

세계 곳곳에 외계 침공자가 숨어 있습니다. 프랑스의 아티스트 ‘인베이더’는 1970년대의 컴퓨터 게임 <스페이스 인베이더>의 침략자들을 도시 풍경 속에 숨겨 놓으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당대의 도트 그래픽을 모자이크 타일로 재현하는 방식으로요. 2009년 열린 인베이더의 개인전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모자이크 타일 외에도 루빅스 큐빅으로도 특유의 ‘저해상도’ 그래픽을 구현했지요.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자외선 오브젝트: UV

모두가 자외선(UV)을 차단하려고 노력하는 이때, 샌프란시스코의 유리 공예가 존 호건은 오히려 자외선을 작품으로 끌어왔다.지난...

2010-10-05 |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 MAXXI로 RIBA 스털링상 수상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가 설계한 로마의 국립21세기미술관(MAXXI)이 2010년 영국왕립건축가협가가 수여하는 스털링상을 수상했습니다. 이때만 해도 스털링상은 RIBA 소속 회원이 설계했다면, 건축물의 소재 지역은 영국은 물론 유럽 연합까지 포괄하였는데요. 2015년부터는 정확히 영국 지역 내 건축물에 한정되었죠. 참고로 자하 하디드 아키텍츠는 이듬해 런던의 에블린 그레이스 아카데미 설계로 2년 연속 스털링상 수상자 명단에 올랐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