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매너’로 펼치는 퍼포먼스

‘매너’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식탁, 설치, 2021. © Sloth Rousing

지난 3월 17일, 덴마크 패션 브랜드 슬로트 로우싱(Sloth Rousing)의 의상 컬렉션이자 설치 작업인 ‘매너(Manner)’가 코펜하겐에 위치한 상점 ‘뇌르가르드 포 스트뢰게트(nørgaard på strøget)’의 쇼윈도에서 두 시간 반 동안 펼쳐졌다. 이것은 2021 코펜하겐 패션 위크에서 브랜드 런칭과 함께 공개되었던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이다.

설치 작업에서는 셔츠와 식탁보가 하나로 결합되어 독특한 식사 장면이 연출되는데, 무엇보다 퍼포머의 손이 움직이면서 만들어내는 궤적을 작품 안에 이야기로 담아 낸다.

식사 중 손의 움직임에 따라 생기는 얼룩들, 2021. © Sloth Rousing

‘매너’ 퍼포먼스에서는 6명의 퍼포머가 함께 저녁 식사를 한다. 식탁 위에는 평범한 저녁 식사가 차려지고, 퍼포머들은 진지하게 코스 요리를 음미한다. 그러던 중, 식탁 위로 음식이 쏟아지면서 식탁보가 양념으로 물들기 시작하는데, 이때 만들어지는 색색의 얼룩들은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과 연결된다.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동안 모델들은 ‘매너’ 콜렉션의 의상을 그대로 입고 등장하여 요리를 직접 서빙하면서, 매 순간 변화하는 설치 작업과 상호작용을 만들어낸다.

지난해 공개되었던 ‘매너’ 퍼포먼스의 영상에서는 저녁 파티가 다채로운 하나의 설치 작업으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저녁 식사 퍼포먼스는 아티스트 안나 클라리스 홀크 웨렌스(Anna Clarisse Holck Wæhrens)와 협업으로 기획되었고, 영상 제작은 영화감독 마티아스 니홀름 슈미트가 맡았다.

‘매너’ 영상, 2021. © Sloth Rousing

slothrousin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1-06 |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새 웹사이트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첫 웹사이트 리뉴얼의 핵심은 ‘아카이빙’이라 하겠습니다. 그간의 작업 전체를 망라한다는 것은 실패작까지도 포함한다는 뜻이고, 익스페리멘털 젯셋은 이를 두고 “일종의 아카이브 몬스터”라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개별 작업은 ‘아카이브’ 메뉴의 텍스트형 목록과 ‘프리뷰’ 메뉴의 이미지형 목록 두 가지 방식으로 접근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조는 2022년 지금의 홈페이지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지요. 

2011-03-29 | 보이콧에 대한 구겐하임의 응답

지난주에는 2011년 있었던 구겐하임 아부다비 건설 현장의 이민 노동자 착취 현실에 항의하는 보이콧 운동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오늘은 그에 이어지는 소식입니다. 미술인들의 항의 서한에 구겐하임 재단 측이 답변을 내놓았는데요. 항의의 기반이 된 2010년도 9월 인권감시단 보고서에는 구겐하임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이미 개선된 사항들이 반영되어 있지 않다면서, 이렇게 항변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다고 당신의 성명이 묘사한 대로 우리가 양심 없는 수동적 존재는 아니다.”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의 ‘시티 뮤직’은 도시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