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매너’로 펼치는 퍼포먼스

‘매너’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식탁, 설치, 2021. © Sloth Rousing

지난 3월 17일, 덴마크 패션 브랜드 슬로트 로우싱(Sloth Rousing)의 의상 컬렉션이자 설치 작업인 ‘매너(Manner)’가 코펜하겐에 위치한 상점 ‘뇌르가르드 포 스트뢰게트(nørgaard på strøget)’의 쇼윈도에서 두 시간 반 동안 펼쳐졌다. 이것은 2021 코펜하겐 패션 위크에서 브랜드 런칭과 함께 공개되었던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이다.

설치 작업에서는 셔츠와 식탁보가 하나로 결합되어 독특한 식사 장면이 연출되는데, 무엇보다 퍼포머의 손이 움직이면서 만들어내는 궤적을 작품 안에 이야기로 담아 낸다.

식사 중 손의 움직임에 따라 생기는 얼룩들, 2021. © Sloth Rousing

‘매너’ 퍼포먼스에서는 6명의 퍼포머가 함께 저녁 식사를 한다. 식탁 위에는 평범한 저녁 식사가 차려지고, 퍼포머들은 진지하게 코스 요리를 음미한다. 그러던 중, 식탁 위로 음식이 쏟아지면서 식탁보가 양념으로 물들기 시작하는데, 이때 만들어지는 색색의 얼룩들은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과 연결된다.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동안 모델들은 ‘매너’ 콜렉션의 의상을 그대로 입고 등장하여 요리를 직접 서빙하면서, 매 순간 변화하는 설치 작업과 상호작용을 만들어낸다.

지난해 공개되었던 ‘매너’ 퍼포먼스의 영상에서는 저녁 파티가 다채로운 하나의 설치 작업으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저녁 식사 퍼포먼스는 아티스트 안나 클라리스 홀크 웨렌스(Anna Clarisse Holck Wæhrens)와 협업으로 기획되었고, 영상 제작은 영화감독 마티아스 니홀름 슈미트가 맡았다.

‘매너’ 영상, 2021. © Sloth Rousing

slothrousin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3-11 | 책이 된 우표

2008년 말 네덜란드의 우체국 로얄 TNT는 디자이너 리카르트 휘턴에게 우표 디자인을 의뢰합니다. 이듬해에는 그것이 ‘북위크 기념 우표’면 좋겠다고 덧붙였죠. 그리하여 책을 닮은 우표가 태어났습니다. 북위크(Boekenweek)라는 단어를 책으로 만들어 그 사진을 표지로 삼아, 8페이지 분량의 책 모양 우표를 만든 것이죠. 실제로 500 단어 분량의 짧은 이야기가 담겼습니다.

2006-08-16 | 헬베티카 5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2006년 8월, 게리 허스트윗은 이후 ‘디자인 3부작’의 시작이 될 다큐멘터리의 후반 작업에 한창이었습니다. 다가오는 2007년 ‘헬베티카’의 탄생 50주년을 맞아, 그는 어떻게 이 하나의 서체가 전 세계 생활 풍경의 일부가 되었는지를, 세계 곳곳에 거주하는 헬베티카의 모습과 디자이너들의 인터뷰를 통해 담아냅니다. <헬베티카>는 2009년 디자인플럭스와 한국디자인문화재단이 연 작은 영화제의 상영작이기도 했는데요. 신작과 함께 게리 허스트윗 감독이 한국을 찾아, <헬베티카>와 <오브젝티파이드> 두 편의 작품으로 극장에서 관객과 만났습니다.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2009-12-24 | OLPC 그 세 번째, ‘XO-3’

OLPC는 “한 아이마다 한 대의 노트북을”이라는 기치로 2005년 출범한 비영리 단체입니다. 100달러 가격의 저렴한 노트북을 개발하여 널리 보급함으로써, 세계 곳곳 어린이들의 정보 및 교육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목표였지요. 2009년 OLPC의 세 번째 모델인 ‘XO-3’의 디자인이 공개되었는데요. 디자인은 다시 한 번 퓨즈프로젝트가 맡아, 이번에는 노트북이 아닌 태블릿 형태의 PC를 보여주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