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매너’로 펼치는 퍼포먼스

‘매너’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식탁, 설치, 2021. © Sloth Rousing

지난 3월 17일, 덴마크 패션 브랜드 슬로트 로우싱(Sloth Rousing)의 의상 컬렉션이자 설치 작업인 ‘매너(Manner)’가 코펜하겐에 위치한 상점 ‘뇌르가르드 포 스트뢰게트(nørgaard på strøget)’의 쇼윈도에서 두 시간 반 동안 펼쳐졌다. 이것은 2021 코펜하겐 패션 위크에서 브랜드 런칭과 함께 공개되었던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이다.

설치 작업에서는 셔츠와 식탁보가 하나로 결합되어 독특한 식사 장면이 연출되는데, 무엇보다 퍼포머의 손이 움직이면서 만들어내는 궤적을 작품 안에 이야기로 담아 낸다.

식사 중 손의 움직임에 따라 생기는 얼룩들, 2021. © Sloth Rousing

‘매너’ 퍼포먼스에서는 6명의 퍼포머가 함께 저녁 식사를 한다. 식탁 위에는 평범한 저녁 식사가 차려지고, 퍼포머들은 진지하게 코스 요리를 음미한다. 그러던 중, 식탁 위로 음식이 쏟아지면서 식탁보가 양념으로 물들기 시작하는데, 이때 만들어지는 색색의 얼룩들은 슬로트 로우싱의 첫 번째 컬렉션과 연결된다.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동안 모델들은 ‘매너’ 콜렉션의 의상을 그대로 입고 등장하여 요리를 직접 서빙하면서, 매 순간 변화하는 설치 작업과 상호작용을 만들어낸다.

지난해 공개되었던 ‘매너’ 퍼포먼스의 영상에서는 저녁 파티가 다채로운 하나의 설치 작업으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저녁 식사 퍼포먼스는 아티스트 안나 클라리스 홀크 웨렌스(Anna Clarisse Holck Wæhrens)와 협업으로 기획되었고, 영상 제작은 영화감독 마티아스 니홀름 슈미트가 맡았다.

‘매너’ 영상, 2021. © Sloth Rousing

slothrousin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12-30 | 디자인 옥션 하이라이트

디자인플럭스가 문을 연 2006년은 마크 뉴슨의 ‘록히드 라운지’가 소더비 경매에서 160만 달러라는 기록적인 가격에 판매되었고, 전년 ‘디자인.05’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던 행사가 디자인 마이애미/라는 익숙한 이름으로 찾아온 해이기도 합니다. 2008년 오늘은 크리스티, 소더비 등 주요 디자인 경매 6개 행사의 결과를 소개합니다. 최근 몇 년간 이어진 이탈리아 디자인에 대한 선호 흐름을 예견하듯, 카를로 몰리노의 ‘보조 탁자’가 가장 비싼 값에 낙찰되었습니다. 작품으로서 수집의 대상이 된 디자인. 그에 부응하듯, 2008년 아트넷도 온라인 디자인 마켓플레이스를 열었습니다. 

2006-08-16 | 역대 최고의 PC, ‘애플 II’

2006년 IBM PC 탄생 25주년을 기념하여 〈PC 월드〉 매거진이 역대 최고의 PC 25개를 꼽았습니다. 혁신성, 영향력, 디자인, 차별성 등을 기준으로 선정된 이 목록에서 가장 윗자리를 차지한 컴퓨터는 ‘애플 II’입니다. 1977년 출시된 애플 II는 “최초도 최첨단도 당시 가장 잘 팔린 모델도 아니었지만, 여러 모로 모든 것을 바꾸었던 기계”였다는 것이 〈PC 월드〉의 평이었습니다. 그렇게 애플 II는 개인용 컴퓨터라는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는 데 크게 기여했죠.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2009-07-29 | 산업디자인계 트렌드세터 10인

2007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금융위기가 아직도 진행 중이던 2009년, <포브스>는 산업디자인계의 트렌드세터 10인의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경제위기가 불러온 소비의 변화에 가장 먼저 응답할 분야로서 산업디자인을 지목하고, 그 분야의 트렌드를 이끄는 인사들을 선정한 것인데요. 과연 어떤 이름들이 명단을 이루었을까요. 2009년 오늘의 뉴스에서 재확인해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