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의 즐거움을 담은 비둘기 테이블

‘비둘기 테이블(The Pigeon Table)’.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Muller Van Severen)과 아티스트 겸 쉐프인 라일라 고하르(Laila Gohar)이 협업을 통해 디자인한 ‘비둘기 테이블(The Pigeon Table)’을 선보였다. 이 테이블은 흙으로 지은 이집트의 비둘기 집에 관한 대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것이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비둘기 테이블은 다양한 형태의 컬러 블록에 스틸 나사 막대를 조립해 완성되었다. 각 층에 음식을 두거나 비둘기가 그 위를 돌아다니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반 세베렌과 고하르는 서로의 작업에 대한 관심으로 협업을 시작하였는데, 최종적으로 작품을 제작할 때까지 아이디어, 스케치, 이미지를 비대면으로 주고받았다. 비둘기 테이블은 서로의 고향과 뿌리, 작업을 향한 경의를 나타낸다. 테이블을 만드는 데 사용된 기본적인 재료부터 기술에서 이들은 독창적인 방식으로 단순함과 일상성에 대한 그들의 애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비둘기 테이블은 식사의 즐거움과 함께하는 마음을 담아 제작되었다. 이 테이블은 우리를 한 자리에 불러 모으는 기쁨이 가득한 만찬으로의 초대이다. 우리가 실제로 만난 적은 없지만, 마치 오랫동안 이 테이블에 함께 앉아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디자이너들은 말했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비둘기 테이블은 2022 밀라노 가구박람회 기간 동안 전시되었다.

mullervanseveren.be
lailagohar.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13 | 브라질의 이색 공중전화 부스

공중전화 부스 앞으로 차례를 기다리며 사람들이 줄지어 서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먼 기억의 풍경이고 누군가에게는 한 번도 보지 못한 풍경이겠지요. 2006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브라질의 별난 공중전화 부스들을 소개했습니다. 앵무새, 과일을 닮은 원색의 부스부터 현대적인 파이버글래스 소재의 부스까지, 브라질의 사진 제작 회사 로스트 아트가 모은 이색 전화부스들을 만나봅니다.

2007-02-21 | 머리카락으로 그린 일상

빅토리아 시대 기억을 위한 장신구의 전통을 현대적으로 되살려, 일상의 사소한 순간들을 기념합니다. 그것도 머리카락으로요. 미국의 공예 작가 멜라니 빌렌커는 다갈색 머리카락 한올 한올로 조용하고 평범한 장면들을 기억할 만한 순간으로 바꿔냅니다. 

식사  ‘매너’로 펼치는 퍼포먼스

지난 3월 17일, 덴마크 패션 브랜드 슬로트 로우싱(Sloth Rousing)의 의상 컬렉션이자 설치 작업인 ‘매너(Manner)’가...

행복한 꿀벌을 위한 벌집 디자인

‘꿀벌의 멸종은 곧 인류의 멸망이다’라는 얘기를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식물의 수분(受粉)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