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의 즐거움을 담은 비둘기 테이블

‘비둘기 테이블(The Pigeon Table)’.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디자이너 듀오 뮬러 반 세베렌(Muller Van Severen)과 아티스트 겸 쉐프인 라일라 고하르(Laila Gohar)이 협업을 통해 디자인한 ‘비둘기 테이블(The Pigeon Table)’을 선보였다. 이 테이블은 흙으로 지은 이집트의 비둘기 집에 관한 대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것이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비둘기 테이블은 다양한 형태의 컬러 블록에 스틸 나사 막대를 조립해 완성되었다. 각 층에 음식을 두거나 비둘기가 그 위를 돌아다니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반 세베렌과 고하르는 서로의 작업에 대한 관심으로 협업을 시작하였는데, 최종적으로 작품을 제작할 때까지 아이디어, 스케치, 이미지를 비대면으로 주고받았다. 비둘기 테이블은 서로의 고향과 뿌리, 작업을 향한 경의를 나타낸다. 테이블을 만드는 데 사용된 기본적인 재료부터 기술에서 이들은 독창적인 방식으로 단순함과 일상성에 대한 그들의 애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비둘기 테이블은 식사의 즐거움과 함께하는 마음을 담아 제작되었다. 이 테이블은 우리를 한 자리에 불러 모으는 기쁨이 가득한 만찬으로의 초대이다. 우리가 실제로 만난 적은 없지만, 마치 오랫동안 이 테이블에 함께 앉아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디자이너들은 말했다.

비둘기 테이블. © Muller Van Severen & Laila Gohar / Photo: Frederik Vercruysse

비둘기 테이블은 2022 밀라노 가구박람회 기간 동안 전시되었다.

mullervanseveren.be
lailagohar.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18 |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2019년에는 더 콘란숍의 한국 매장 오픈 소식이, 2020년에는 테렌스 콘란 경의 타계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2021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시간을 되돌려, 지난 2011년 열린 ‘테렌스 콘란 – 지금 우리의 생활 방식’ 전시를 살펴봅니다. 오랜 후원자 테렌스 콘란을 위한 디자인 뮤지엄의 헌정 전시라고 할까요. 전시는 디자이너로서 또 사업가로서 전후 영국의 라이프스타일 형성에 기여했던 테렌스 콘란의 생애와 이력을 돌아봅니다.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의 뒤를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만든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심지어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그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2011-07-01 | 숲을 만들다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