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내 뉴욕타임즈 기후 허브(New York Times Climate Hub)에 197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조성된 숲의 이름은 ‘나무 회의(Conference of the Trees)’로, 이곳에서 기후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파키스탄 시민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강연을 진행했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은 리처드 파워스(Richard Powers)의 소설 <오버 스토리(The Overstory)>(9명의 사람과 관계를 이어가는 다섯 그루의 나무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사람보다 오래 생명을 유지하는 나무의 속도에 맞춰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나무 회의’ 또한 회의 구성원이나 각국의 대표자 외에 다른 생명 즉 자연이 이해 관계 속에 함께 있다는 개념에 기반한다.

나무를 통해 환경 문제를 제기하는 에스 데블린은 이 외에도 런던 디자인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서머셋 하우스(Somerset House) 마당에 400그루의 나무를 심는 ‘포레스트 포 체인지(Forest for Change)’를 선보인 바 있다.

위 두 프로젝트는 ‘숲 건축(forest architecture)’의 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필립 자파와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나무 회의’에서 각 국가를 상징하는 나무 197그루는 COP26가 끝난 후 글래스고 내 타 지역에 옮겨 심을 예정이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Designweek.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1-22 | 탄소중립적 음반

‘탄소중립’이라는 말이 어느 때보다 자주 들려오는 요즘, 이 말을 2006년의 뉴스에서 다시 마주하는 기분이 씁쓸합니다. 옥스포드 사전이 선정했던 2006년 올해의 단어. 그러나 15년이 훌쩍 지난 지금, 탄소중립이라는 말에 시급함만 더해졌을 뿐입니다. 오늘의 옛 디자인플럭스 뉴스는 콜드플레이와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탄소중립적 음반’ 소식입니다. 참고로 최근 콜드플레이는 3년만에 재개하는 월드투어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발표했지요.

조립식 집합주택의 꿈: 발터 그로피우스와 콘라드 바흐슈만

최근 MIT 출판사에서 20세기 후반에 출판된 서적과 최근의 모든 저널을 무료로 오픈하는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목록을 훑어보던 중...

V&A, 전시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런던 빅토리아 앨버트 박물관(V&A)에서 앨리스 기획전 ‘앨리스의 호기심(Alice: Curiouser and Curiouser, 2021. 5. 22....

뉴욕 차이나타운 도자기 상점의 문화예술 프로젝트

1890년에 처음 문을 연 상점 윙온워(Wing On Wo & Co.)는 뉴욕 차이나타운에서 가장 오래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