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내 뉴욕타임즈 기후 허브(New York Times Climate Hub)에 197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조성된 숲의 이름은 ‘나무 회의(Conference of the Trees)’로, 이곳에서 기후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파키스탄 시민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강연을 진행했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은 리처드 파워스(Richard Powers)의 소설 <오버 스토리(The Overstory)>(9명의 사람과 관계를 이어가는 다섯 그루의 나무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사람보다 오래 생명을 유지하는 나무의 속도에 맞춰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나무 회의’ 또한 회의 구성원이나 각국의 대표자 외에 다른 생명 즉 자연이 이해 관계 속에 함께 있다는 개념에 기반한다.

나무를 통해 환경 문제를 제기하는 에스 데블린은 이 외에도 런던 디자인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서머셋 하우스(Somerset House) 마당에 400그루의 나무를 심는 ‘포레스트 포 체인지(Forest for Change)’를 선보인 바 있다.

위 두 프로젝트는 ‘숲 건축(forest architecture)’의 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필립 자파와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나무 회의’에서 각 국가를 상징하는 나무 197그루는 COP26가 끝난 후 글래스고 내 타 지역에 옮겨 심을 예정이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Designweek.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라멘 ‘쏟지 않고’ 나왔습니다: 닛산 전기 자동차

닛산 자동차(NISSAN)에서 손님에게 라멘 국물을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서빙하는 소형 전기 자동차, ‘닛산...

2010-07-27 | 안티디자인페스티벌

2010년 런던디자인페스티벌과 정확히 같은 기간에 런던에서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그 반(反)의 주역은 네빌 브로디였습니다. 당시 <잇츠 나이스 댓>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안티디자인페스티벌은 변화의 필요에서 태어났다. 무언가 새롭고 추하고 무섭고 위험한 것이 필요하다.”

2011-11-03 | 쿠퍼휴잇, 디지털 서체 ‘클리어뷰’ 소장

쿠퍼휴잇 내셔널 디자인 뮤지엄이 소장한 최초의 디지털 서체는 고속도로 표지를 위해 태어난 ‘클리어뷰’입니다. 노년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 운전자를 위해 태어난 도로표지판용 서체인데요. ‘클리어뷰’라는 이름답게 밤이면 빛 반사로 글자가 번져보이는 등 기존의 서체가 지녔던 문제를 개선하였습니다. 쿠퍼휴잇은 이 서체가 “사회적 참여로서의 디자인 사례”라는 데 주목하여 소장을 결정하였다고요. 

2011-07-06 | 영수증 다시 보기

2011년 〈아이콘〉 매거진 97호에서 ‘다시 생각해 본’ 대상은 영수증입니다. 보통은 들여다 볼 일 없는 이 작은 종이 조각을, 런던의 디자인 컨설턴시 버그는 정보 매체로 보았습니다. 버그가 디자인한 가상의 식당 영수증에는 응당 담겨야 하는 정보 외에도, 꼭 필요하지 않아도 읽어볼 만한 거리들이 담겨 있습니다. 가령 당신이 먹은 음식이 하루 중 언제 가장 잘 나가는지, 영양성분은 어떤지, 또 식당 주변의 가볼 만한 전시 정보라던지요.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