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내 뉴욕타임즈 기후 허브(New York Times Climate Hub)에 197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조성된 숲의 이름은 ‘나무 회의(Conference of the Trees)’로, 이곳에서 기후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파키스탄 시민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강연을 진행했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은 리처드 파워스(Richard Powers)의 소설 <오버 스토리(The Overstory)>(9명의 사람과 관계를 이어가는 다섯 그루의 나무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사람보다 오래 생명을 유지하는 나무의 속도에 맞춰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나무 회의’ 또한 회의 구성원이나 각국의 대표자 외에 다른 생명 즉 자연이 이해 관계 속에 함께 있다는 개념에 기반한다.

나무를 통해 환경 문제를 제기하는 에스 데블린은 이 외에도 런던 디자인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서머셋 하우스(Somerset House) 마당에 400그루의 나무를 심는 ‘포레스트 포 체인지(Forest for Change)’를 선보인 바 있다.

위 두 프로젝트는 ‘숲 건축(forest architecture)’의 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필립 자파와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나무 회의’에서 각 국가를 상징하는 나무 197그루는 COP26가 끝난 후 글래스고 내 타 지역에 옮겨 심을 예정이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Designweek.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4-29 | 평범한 일상에 근거하라

변화와 혁신을 말하는 목소리야말로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무엇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변화와 혁신은 평범하고 지루하기까지한 일상의 행동에서 비롯된다고 웬디 마치는 말합니다. 2008년 미국산업디자인협회의 컨퍼런스에서 그가 이야기했던 “평범한 미래”를 다시 만나봅니다.

전시 ‘해체된 고향(Deconstructed Home)’: 바이오 소재의 재구성

로컬 바이오 소재의 새로운 사용을 보여주는 전시 ‘해체된 고향(Deconstructed Home)’이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갤러리 루트(LOOT)에서...

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2009-12-22 | 디지털 매거진 콘셉트, ‘맥+’

태블릿이라는 제품 카테고리가 시장에 안착하면서, 책이 그러했듯 잡지도 디지털 기기 속으로 진입했습니다. 이 시기, 보니에르와 버그는 디지털 매거진의 읽기 경험은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한 가지 가능태를 ‘맥+’이라는 이름의 콘셉트를 통해 보여주었습니다. 종이를 벗어난 잡지를 위한 그들의 제안을 다시 만나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