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내 뉴욕타임즈 기후 허브(New York Times Climate Hub)에 197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조성된 숲의 이름은 ‘나무 회의(Conference of the Trees)’로, 이곳에서 기후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파키스탄 시민운동가 말랄라 유사프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강연을 진행했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은 리처드 파워스(Richard Powers)의 소설 <오버 스토리(The Overstory)>(9명의 사람과 관계를 이어가는 다섯 그루의 나무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사람보다 오래 생명을 유지하는 나무의 속도에 맞춰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나무 회의’ 또한 회의 구성원이나 각국의 대표자 외에 다른 생명 즉 자연이 이해 관계 속에 함께 있다는 개념에 기반한다.

나무를 통해 환경 문제를 제기하는 에스 데블린은 이 외에도 런던 디자인 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서머셋 하우스(Somerset House) 마당에 400그루의 나무를 심는 ‘포레스트 포 체인지(Forest for Change)’를 선보인 바 있다.

위 두 프로젝트는 ‘숲 건축(forest architecture)’의 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필립 자파와 공동으로 이루어졌다. ‘나무 회의’에서 각 국가를 상징하는 나무 197그루는 COP26가 끝난 후 글래스고 내 타 지역에 옮겨 심을 예정이다.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에스 데블린, ‘나무 회의’, 2021. ⓒ Es Devlin

Designweek.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철물점 프로젝트

중국 항저우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디자이너 마리오 차이(Mario Tsai)가 지난 해 말, ‘오픈소스 디자인’을 주제로...

2010-10-11 | 현수교의 원리를 의자에

허먼 밀러의 ‘세일’은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제품이죠. 2010년 첫선을 보인 ‘세일’은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금문교에서 착안하여, 현수교의 구조를 의자에 옮긴 제품이었습니다. 2010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퓨즈프로젝트와 허먼 밀러가 2년 반의 준비 끝에 내놓은 ‘세일’의 디자인 과정을 소개했습니다.

2007-06-21 | RCA 졸업전

1851년 런던의 하이드 파크에 거대한 유리 건물이 세워졌습니다. 이름하여 ‘수정궁’ 안에 만국의 산업, 문화, 예술 생산품을 선보였던 그 행사의 이름은 ‘대박람회’였습니다. 만국박람회의 시대를 열었던 이 행사는 영국의 여러 박물관을 비롯해 대학의 설립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영국왕립예술학교도 그 중 하나였지요. 2007년 영국왕립예술학교는 ‘대박람회’ 150주년을 기념하며, 졸업전시회를 그에 헌정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