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의 전기 자동차 VISION-S 02: CES 2022

소니의 VISION-S 02, 2022. © SONY

2022년 1월 5일에 개막한 CES에서 소니가 SUV형 전기 자동차 VISION-S 02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2년 전 공개된 이전 버전 VISION-S 01에서 보여준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고, 세단 형태를 VISION-S 02의 새로운 외형에 녹여냈다. 새 버전의 전기 자동차 내부는 7인석으로 구성된 넓은 인테리어에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아우를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장치들이 갖춰져 있다.

VISION-S 02의 내부 인테리어, 2022. © SONY

소니의 SUV형 전기 자동차의 모든 부분에는 CMOS 이미지 센서[1], LiDAR 센서[2], ToF 센서(Time-of-Flight)[3] 등의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내장되어 있다. 또한 소니가 파트너 보다폰(Vodafone, 독일 통신 회사)과 공동 개발 중인 5G 연결을 통해 원격으로 자동차를 운전하거나 업데이트할 수 있다.

VISION-S 02, 2022. © SONY

이번에 공개된 VISION-S 02는 아직 프로토타입 단계이지만, 소니는 이 전기 자동차를 출시하고 시중에 판매함으로써 전기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려는 야망을 숨기지 않았다. 이와 함께 2022년 봄에는 법인 회사 ‘소니 모빌리티(SONY Mobility Inc.)’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전기 자동차 시장에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1] 카메라 렌즈로 들어오는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이미지로 보여주는 반도체
[2]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는 센서
[3] 적외선 파장을 통해 물체로 발사한 빛이 튕겨져 돌아오는 거리를 시간으로 계산, 사물의 입체감과 공간 정보, 움직임을 인식하는 3차원 센서

sony.com
engadget.com

© designflux2.0.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2011-04-14 | 이야기 꽃병

구슬 공예를 업으로 삼은 여성들의 이야기가 꽃병이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꽃병은 여인들이 구슬로 적어내린 이야기를 입고 있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남아공의 여성 구슬공예인 집단 시야자마 프로젝트와 스웨덴의 디자인 스튜디오 프론트가 함께 진행한 2011년의 ‘이야기 꽃병’ 프로젝트입니다. 

2011-07-01 | 숲을 만들다

EU는 2011년을 ‘숲의 해’로 선포했습니다. ‘메이크 어 포레스트’는 숲의 해를 맞아 기획된 프로젝트로, 세계 곳곳의 도시에서 만들어진 ‘인공’의 나무로 숲을 이루려 했습니다. 그렇게 암스테르담에서 자그레브, 샌프란시스코에서 서울까지, 총 35개 기관이 힘을 모아 ‘메이크 어 포레스트’에 참여했고, 그 결과는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007-10-12 | 컨테이너 일리 카페

화물 컨테이너가 버튼을 누르면 90초 만에 활짝 열리며 작은 카페로 변신합니다. 2007년 뉴욕에 잠시 머물렀던 일리의 컨테이너 카페였는데요. 컨테이너는 본래의 용도 외에도 건축의 재료로서, 그러니까 프리팹 모듈로서 자주 활용되곤 합니다. 컨테이너 건축을 전문적으로 해온 애덤 칼킨이 설계와 제작을 맡아 피어나는 작은 카페를 만들어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