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층권 비행선 ‘넵튠’ , 라운지 디자인 공개

넵튠 라운지 이미지, 2022. © Space Perspective

우주 관광 기업 스페이스 퍼스펙티브(space perspective)에서 성층권을 여행하는 비행선 ‘넵튠(Neptune)’의 캡슐 라운지 디자인을 공개했다.

‘넵튠’의 캡슐에는 1명의 조종사와 8명의 승객을 위한 9개의 좌석이 마련된다. 탑승객은 비행선의 벽을 360도로 둘러싼 가로 56cm, 세로 154cm의 대형 파노라마 창문을 통해 전례 없이 넓은 경관을 즐길 수 있다. 이 대형 창문은 화장실에도 설치되어 있어, 잠시라도 경관을 놓칠 일이 없다.

편안한 라운지 의자와 조명, 심지어 허브, 라벤더 등의 식물까지 실내에 배치하여 승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차분한 공간이 조성된다. 인테리어의 메인 컬러로는 보편적으로 떠올리는 눈부신 흰색의 실용주의적 인테리어와 정반대되는 어두운 색을 택했다. 이 색은 진정되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반사광과 그로 인한 승객의 눈부심을 감소시킨다.

넵튠 라운지 좌석, 2022. © Space Perspective

넵튠 라운지의 공간 레이아웃은 승객끼리 교류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라운지에 설치된 바에서는 간단한 음식과 음료를 즐길 수 있다. 네 쌍의 좌석을 둥글게 배치하여 전망을 넓히고, 승객이 다리를 펴거나, 좌석 앞에 일어나 서 있을 수 있을 정도의 충분한 공간을 확보한다.

넵튠이 가진 장점은 개인용 캐비닛이나 칵테일 및 기내식을 제공하는 것 뿐만 아니라, 와이파이 연결이 가능하고 음악 감상 설비와 조명 조절 장치까지 갖추어 모두 승객 개인이 각자 취향에 맞게 기능을 활용하면서 고유의 비행 경험을 가질 수 있게 한 점이다.

계획대로라면 넵튠은 2024년부터 운영될 예정이며, 티켓 가격은 1인당 한화 약 1억 5천 5백만 원(보증금 약 120만원 포함)이다.

성층권 위 넵튠 캡슐 외부 이미지, 2022. © Space Perspective

spaceperspective.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4-12 | 독일, 복제품 전시관 오픈

표절, 도용, 복제라는 오랜 문제에 대해 아예 그런 제품을 시상하고 전시하는 방식으로 불명예를 안기는 단체가 있습니다. 2007년 오늘자 뉴스는 독일의 ‘표절 방지를 위한 행동’이 연 표절 제품 전시관 소식입니다.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2006-08-30 | 호텔을 위해 태어났습니다

객실마다 구비되어 있는 가전제품들이 있습니다. TV부터 알람 시계, 드라이어까지, 어느 호텔을 가도 있으리라 기대하는 기기들이지요. 그러나 대개는 제각각의 회사에서 나온 제각각의 제품들입니다. 리얼플리트(현 아마다나)의 ‘바루슈’는 정확히 호텔을 겨냥한 소형 가전 브랜드였습니다. 지난 6월 발표된 에어비앤비와 무인양품의 ‘호스트를 위한 필수품’ 소식 생각도 떠오르는, 15년 전 오늘의 뉴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