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모듈식 사무 가구 시리즈 ‘원칙들(PRINCIPLES)’를 선보였다. 이는 사무실 공간에 조형적 다양성과 재미를 더하고 직원들 사이에 상호작용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는 무한 디자인 방식을 제공한다.

‘원칙들’ 시리즈는 업무용 테이블, 다양한 형태의 소파, 화면(SCREENS), 척추(SPINES)와 같이 비교적 단순한 종류의 모듈 가구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이 각각의 모듈은 복합적이고 다양한 기능을 무한 창출하며 공간을 새롭게 구성한다.

테이블의 경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이중 표면으로 디자인되었고, 화면의 경우 화이트보드, 음향패널, 화분, 옷걸이, 플로어 램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척추는 직선과 곡선의 칸막이 패널을 연결하여 길이나 형태에 제한되지 않는 구조를 만든다. 필요에 따라 선반과 좌석을 모듈 표면에 부착할 수도 있다. 소파는 독립형 또는 결합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위에서부터 테이블, 척추(SPINES), 화면(SCREENS), 소파. © UniFor

이른바 마이크로 건축(Micro-architecture)이라고 말하는 내부 개별 공간에 어울리는 컬러, 형태, 크기의 모듈을 선택하여, 저마다 다른 스타일을 적용할 수 있다. 모듈의 종류는 선명한 컬러, 파스텔색조, 원형, 삼각형, 도넛, 유선형 등이 있고, 크기에 따라 S, M, L, XL 총 네 가지로 구분된다. 100개가 넘는 이 모듈에는 첨단 소재, 조명, 방음, 선 관리 기능이 통합되어 있다.

이들이 구상한 업무 환경은 유연하면서 최대한의 기능성을 보장하는 공간이다. 기울어진 형태, 각진 형태, 둥근 형태, 삼각형 등의 모듈을 통해 사무 공간뿐만 아니라, 회의실과 휴게 공간, 그룹의 공간과 개인의 공간을 다채롭게 구성할 수 있다.

© DSL studio, courtesy of OMA and UniFor / Photo : delfino sisto legnani and alessandro saletta

OMA와 유니포의 협업 사무가구 시리즈는 2022년 6월 7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Milan design week 2022)’의 비알레 파수비오 15(Viale Pasubio 15)에 위치한 새로운 쇼룸에서 전시되었다.

unifor.it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8-22 |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 키트

그 목제 케이스 안에는 필립 스탁이 설계한 집의 건축 노트, 설계도, 건축 과정을 담은 비디오테이프, 망치가 담겨 있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내용물도 있었으니, 바로 ‘스탁 하우스’를 지을 권리입니다. 이름하여 ‘필립 스탁 하우스 플랜’은 그가 설계한 집을 직접 짓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한정판 키트였습니다. 2006년 아파트먼트 테라피에서는 고유번호 501번의 키트를 2,000달러에 판매했죠.

2009-08-26 | 토털 리콜, 데이터에 담긴 일생

한 사람의 인생을 전자적으로 기억할 수 있다면. 마이크로소프트 소속 컴퓨터과학자 고든 벨은 이를 목표로 1998년부터 자신의 삶을 디지털 아카이브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말하자면 삶을 “e-기억”의 대상으로 전환하기 시작한 것이죠. 그렇게 구축한 데이터베이스와 다면적 분류 방식을 바탕으로 한 “총체적 기억”. 고든 벨과 짐 게멜의 서적 『토털 리콜』은 질문합니다. “만일 우리가 살아가며 노출되었던 그 모든 정보에, 계속해서 접속할 수 있다면 어떠한 일이 벌어질 것인가?”

2007-06-07 | 2012 런던 올림픽 로고 공개

2012 올림픽을 5년 앞둔 2007년, 런던 올림픽의 로고가 공개되었습니다. 울프 올린스가 디자인한 이 로고는 영국 하면 떠오르는 어떤 상징과도 결별한 채, 2012라는 숫자를 도형 삼아 뉴 레이브 스타일을 보여줍니다. 반응은 차가웠습니다. 게다가 로고의 홍보 영상이 감광성 간질을 유발하는 사태도 벌어졌죠. 하지만 로고는 꿋꿋이 버텨, 5년 뒤 올림픽 현장을 장식했습니다. 

2007-04-04 |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 기념전

2007년은 런던의 디자인 뮤지엄 개관 25주년이 되는 해였습니다. 이를 기념하여 디자인 뮤지엄은 25인의 디자인계 인사들에게 지난 25년을 대표할 만한 디자인 제품을 꼽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25/25: 디자인의 25년을 기념하며’는 그렇게 선정된 25개의 제품들을 통해 디자인 뮤지엄의 25년과 디자인의 25년을 겹쳐 놓았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