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 공간의 구성: ‘원칙들(PRINCIPLES)’

렘 콜하스(Rem Koolhaas)의 건축 설계 사무소 OMA는 최근 이탈리아 사무용 가구 제조기업 유니포(UniFor)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모듈식 사무 가구 시리즈 ‘원칙들(PRINCIPLES)’를 선보였다. 이는 사무실 공간에 조형적 다양성과 재미를 더하고 직원들 사이에 상호작용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는 무한 디자인 방식을 제공한다.

‘원칙들’ 시리즈는 업무용 테이블, 다양한 형태의 소파, 화면(SCREENS), 척추(SPINES)와 같이 비교적 단순한 종류의 모듈 가구로 구성되어 있다. 그러나 이 각각의 모듈은 복합적이고 다양한 기능을 무한 창출하며 공간을 새롭게 구성한다.

테이블의 경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이중 표면으로 디자인되었고, 화면의 경우 화이트보드, 음향패널, 화분, 옷걸이, 플로어 램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척추는 직선과 곡선의 칸막이 패널을 연결하여 길이나 형태에 제한되지 않는 구조를 만든다. 필요에 따라 선반과 좌석을 모듈 표면에 부착할 수도 있다. 소파는 독립형 또는 결합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위에서부터 테이블, 척추(SPINES), 화면(SCREENS), 소파. © UniFor

이른바 마이크로 건축(Micro-architecture)이라고 말하는 내부 개별 공간에 어울리는 컬러, 형태, 크기의 모듈을 선택하여, 저마다 다른 스타일을 적용할 수 있다. 모듈의 종류는 선명한 컬러, 파스텔색조, 원형, 삼각형, 도넛, 유선형 등이 있고, 크기에 따라 S, M, L, XL 총 네 가지로 구분된다. 100개가 넘는 이 모듈에는 첨단 소재, 조명, 방음, 선 관리 기능이 통합되어 있다.

이들이 구상한 업무 환경은 유연하면서 최대한의 기능성을 보장하는 공간이다. 기울어진 형태, 각진 형태, 둥근 형태, 삼각형 등의 모듈을 통해 사무 공간뿐만 아니라, 회의실과 휴게 공간, 그룹의 공간과 개인의 공간을 다채롭게 구성할 수 있다.

© DSL studio, courtesy of OMA and UniFor / Photo : delfino sisto legnani and alessandro saletta

OMA와 유니포의 협업 사무가구 시리즈는 2022년 6월 7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2(Milan design week 2022)’의 비알레 파수비오 15(Viale Pasubio 15)에 위치한 새로운 쇼룸에서 전시되었다.

unifor.it

© designflux.co.kr

홍정아

오늘의 디자인이 어제의 디자인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속에서 여전히 우리에게 유효한 디자인의 가치는 무엇일까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디자인은 가까워지려 할수록 더욱 많은 질문들을 던지고 있습니다. 이에 오늘도 디자인 역사, 전시 디자인에 관한 흥미와 다양한 관점을 바탕으로 나름의 답을 찾아가고자 두리번거리는 중입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2-29 | 디자인 공부, 어디에서 할까?

2010년 겨울, 디자인 잡지 〈포름〉이 디자인 교육을 주제로 특별호를 발간했습니다. 디자인 교육계를 둘러싼 내외부의 변화를 조망하며, 유럽의 디자인 학교들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학과 그리고 학제 구분에서 벗어난 교육 과정들을 상세히 소개합니다. 

2011-06-03 | 벨-오르골

사토 오키가 이끄는 디자인 회사 넨도의 작업은 작은 열쇠에서 11층 건물에 이르기까지 그야말로 다양합니다. 2002년 도쿄에 사무실을 연 이래, 넨도는 한 해에만도 수백 개의 프로젝트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는 디자인 회사가 되었지요. 그중에서도 2011년 넨도가 선보인 감미로운 소품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편백나무를 종 모양으로 깎아 만든 오르골. 여기에 손잡이나 고리 같은 요소들을 응용해 작동 방식을 달리한 점이 흥미롭습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Design of Voice #3 두연씨, 우리 잘 먹고 잘 살아요.

매년 돌아오는 여름이지만 올해 유난히 ‘이렇게까지 더웠던 적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자주 든다. 2021년 7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