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지도

(좌)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표지, (우) 책에서 발췌한 ‘남극 빙하류(Antarctic Ice Stream Speed)’, 2021. © Christina Conklin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기후 변화 속 우리의 해안과 바다(The Atlas of Disappearing Places: Our Coasts and Oceans in the Climate Crisis)>가 출판되었다.

책에 실린 그림들은 모두 작가가 해조류를 사용하여 만든 작품의 이미지로, 물에 닿으면 녹아 없어지는 성질을 가진 해조류 위에 지도를 그려낸 것이다. 이 지도는 현존하는 장소가 아니라, 기후 변화로 인해 미래에 사라질 장소를 나타내고 있다. 아름다운 작품과, 반면에 작품이 담고 있는 파괴적인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기후 위기 문제에 대한 각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에서 작가는 쉽게 풀어 쓴 자연 과학 이야기와 실제 장소에 기반한 흥미로운 그래픽을 조합하여, 상하이에서 남극에 이르는 전 세계 20개 장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기후 변화의 영향을 네 가지로 분류하여 화학적 성질의 변화, 수온 상승, 초대형 태풍, 해수면 상승에 관해 다루고 있다. 각 장마다 인류가 즉시 과감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 장소를 보여준다.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루시 리파드(Lucy R. Lippard)는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는 것을 들추고, 누구도 듣고 싶어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경고한다. 읽기 쉽고 유용하지만 섬뜩한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지구촌을 자극한다. 이 책을 읽고, 눈물을 훔치고, 행동하라. 바다가 고조되듯이, 우리도 봉기해야 한다”고 말하며, 기후 변화와 바다의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행동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책 속 뉴욕 지도, 2021. © Christina Conklin

chrisinaconklin.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폐기물 시대: 디자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버려진 재료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하는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전시가 지난 20일 까지 런던에 위치한 디자인...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새로운 전시 ‘축구: 아름다운 스포츠 디자인(Football: Designing the Beautiful Game, 4월...

2006-12-21 | 미국 TV 애니메이션의 대부, 조셉 바베라 타계

영원한 앙숙 〈톰과 제리〉는 오랜 단짝의 손에서 태어났습니다. 윌리엄 해너와 조셉 바베라, 두 사람은 애니메이션이 개봉의 시대에서 방영의 시대로 넘어가던 1950년대, 해너-바베라 프로덕션을 설립하며, 〈고인돌 가족 플린스톤〉, 〈우주 가족 젯슨〉 등 지금도 사랑받는 TV 애니메이션 작품들을 선보였습니다. 2001년 윌리엄 해너가 세상을 떠나고 2006년 조셉 바베라도 타계하였지만, 이 전설적인 듀오의 작품은 수많은 이의 유년 시절과 함께 했고 또 여전히 함께 하고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