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지도

(좌)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표지, (우) 책에서 발췌한 ‘남극 빙하류(Antarctic Ice Stream Speed)’, 2021. © Christina Conklin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기후 변화 속 우리의 해안과 바다(The Atlas of Disappearing Places: Our Coasts and Oceans in the Climate Crisis)>가 출판되었다.

책에 실린 그림들은 모두 작가가 해조류를 사용하여 만든 작품의 이미지로, 물에 닿으면 녹아 없어지는 성질을 가진 해조류 위에 지도를 그려낸 것이다. 이 지도는 현존하는 장소가 아니라, 기후 변화로 인해 미래에 사라질 장소를 나타내고 있다. 아름다운 작품과, 반면에 작품이 담고 있는 파괴적인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기후 위기 문제에 대한 각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에서 작가는 쉽게 풀어 쓴 자연 과학 이야기와 실제 장소에 기반한 흥미로운 그래픽을 조합하여, 상하이에서 남극에 이르는 전 세계 20개 장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기후 변화의 영향을 네 가지로 분류하여 화학적 성질의 변화, 수온 상승, 초대형 태풍, 해수면 상승에 관해 다루고 있다. 각 장마다 인류가 즉시 과감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 장소를 보여준다.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루시 리파드(Lucy R. Lippard)는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는 것을 들추고, 누구도 듣고 싶어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경고한다. 읽기 쉽고 유용하지만 섬뜩한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지구촌을 자극한다. 이 책을 읽고, 눈물을 훔치고, 행동하라. 바다가 고조되듯이, 우리도 봉기해야 한다”고 말하며, 기후 변화와 바다의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행동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책 속 뉴욕 지도, 2021. © Christina Conklin

chrisinaconklin.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8-18 | ‘인베이더’ 개인전

세계 곳곳에 외계 침공자가 숨어 있습니다. 프랑스의 아티스트 ‘인베이더’는 1970년대의 컴퓨터 게임 <스페이스 인베이더>의 침략자들을 도시 풍경 속에 숨겨 놓으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당대의 도트 그래픽을 모자이크 타일로 재현하는 방식으로요. 2009년 열린 인베이더의 개인전이 오늘의 소식입니다. 모자이크 타일 외에도 루빅스 큐빅으로도 특유의 ‘저해상도’ 그래픽을 구현했지요. 

2010-04-22 | 덴버 ‘B-사이클’

2010년 덴버가 도시 차원의 공유 자전거 프로그램을 도입했습니다. B-사이클 사와 손잡고 도시 곳곳에 대여소와 공유 자전거를 설치했지요. 당시에도 공유 자전거는 그리 새로운 일은 아니었습니다. 새롭다면 그것이 자동차의 나라라고 해도 좋을 미국의 소식이었다는 점이랄까요. 2010년 지구의 날에 달리기 시작한 덴버 B-사이클은 덴버 시민의 유용한 발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비판도 있었습니다. 보관소가 주로 백인들이 사는 살림 넉넉한 동네에 설치되어, 막상 이용해야 할 사람과 지역을 외면했다는 것입니다. 덴버 B-사이클은 2020년 1월 운영이 종료되었습니다. B-사이클만이 아닌 여러 업체의 경쟁 입찰 방식으로 하이브리드 자전거, 스쿠터 등으로 프로그램을 전환하겠다는 시의 결정에 따른 결과입니다.

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2010-08-20 | 듀폰 상하이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 오픈

2010년 상하이에 듀폰의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가 문을 열었습니다. 듀폰이 개발한 이 인조대리석은 건축에서 가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용됩니다. 그리고 코리안® 디자인 스튜디오는 바로 이 소재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기 이해 태어난 공간이고요. 홍콩을 거점으로 활동하는 영국 출신의 디자이너 마이클 영이 실내 디자인을 맡아, 가구에서 벽체까지 코리안®을 십분 활용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