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지도

(좌)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표지, (우) 책에서 발췌한 ‘남극 빙하류(Antarctic Ice Stream Speed)’, 2021. © Christina Conklin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기후 변화 속 우리의 해안과 바다(The Atlas of Disappearing Places: Our Coasts and Oceans in the Climate Crisis)>가 출판되었다.

책에 실린 그림들은 모두 작가가 해조류를 사용하여 만든 작품의 이미지로, 물에 닿으면 녹아 없어지는 성질을 가진 해조류 위에 지도를 그려낸 것이다. 이 지도는 현존하는 장소가 아니라, 기후 변화로 인해 미래에 사라질 장소를 나타내고 있다. 아름다운 작품과, 반면에 작품이 담고 있는 파괴적인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기후 위기 문제에 대한 각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에서 작가는 쉽게 풀어 쓴 자연 과학 이야기와 실제 장소에 기반한 흥미로운 그래픽을 조합하여, 상하이에서 남극에 이르는 전 세계 20개 장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기후 변화의 영향을 네 가지로 분류하여 화학적 성질의 변화, 수온 상승, 초대형 태풍, 해수면 상승에 관해 다루고 있다. 각 장마다 인류가 즉시 과감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 장소를 보여준다.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루시 리파드(Lucy R. Lippard)는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는 것을 들추고, 누구도 듣고 싶어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경고한다. 읽기 쉽고 유용하지만 섬뜩한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지구촌을 자극한다. 이 책을 읽고, 눈물을 훔치고, 행동하라. 바다가 고조되듯이, 우리도 봉기해야 한다”고 말하며, 기후 변화와 바다의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행동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책 속 뉴욕 지도, 2021. © Christina Conklin

chrisinaconklin.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1-09 | MIT, 프랭크 게리 고소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MIT의 ‘레이 & 마리아 스테이터 센터’는 놀라운 형태와 구성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개관 직후부터 건물은 이런저런 하자에 시달렸습니다. 아고라를 구현하였다는 원형 극장 석조부에 금이 가고 하수가 역류하는가 하면, 이곳저곳에서 누수로 곰팡이가 피었다고요. 장관을 이룬 다각의 벽들은 겨울이면 얼음과 눈이 흘러내리는 슬로프가 되었습니다. 결국 MIT는 설계를 맡은 프랭크 게리 & 어소시에이츠와 건설을 맡은 비컨 스칸스카 등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포함하여...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