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질 지도

(좌)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표지, (우) 책에서 발췌한 ‘남극 빙하류(Antarctic Ice Stream Speed)’, 2021. © Christina Conklin

바다를 소재로 기후 위기를 다루는 예술가, 크리스티나 콘클린(Christina Conklin)이 마리나 사로스와 공동 저술한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 기후 변화 속 우리의 해안과 바다(The Atlas of Disappearing Places: Our Coasts and Oceans in the Climate Crisis)>가 출판되었다.

책에 실린 그림들은 모두 작가가 해조류를 사용하여 만든 작품의 이미지로, 물에 닿으면 녹아 없어지는 성질을 가진 해조류 위에 지도를 그려낸 것이다. 이 지도는 현존하는 장소가 아니라, 기후 변화로 인해 미래에 사라질 장소를 나타내고 있다. 아름다운 작품과, 반면에 작품이 담고 있는 파괴적인 결과를 보여줌으로써, 기후 위기 문제에 대한 각성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에서 작가는 쉽게 풀어 쓴 자연 과학 이야기와 실제 장소에 기반한 흥미로운 그래픽을 조합하여, 상하이에서 남극에 이르는 전 세계 20개 장소를 묘사하고 있는데, 기후 변화의 영향을 네 가지로 분류하여 화학적 성질의 변화, 수온 상승, 초대형 태풍, 해수면 상승에 관해 다루고 있다. 각 장마다 인류가 즉시 과감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잃어버릴 위기에 처한 장소를 보여준다.

비평가이자 큐레이터인 루시 리파드(Lucy R. Lippard)는 “<사라지는 장소의 지도>는 우리가 외면하고 있는 것을 들추고, 누구도 듣고 싶어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경고한다. 읽기 쉽고 유용하지만 섬뜩한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은 지구촌을 자극한다. 이 책을 읽고, 눈물을 훔치고, 행동하라. 바다가 고조되듯이, 우리도 봉기해야 한다”고 말하며, 기후 변화와 바다의 위기를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행동해야 할 때임을 강조했다.

책 속 뉴욕 지도, 2021. © Christina Conklin

chrisinaconklin.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14 | 패러디자인

2011년 SFMOMA는 자신의 소장품 가운데 패러(para-)라는 접두사로 묶어낼 수 있는 디자인, 그러니까 소장품 데이터베이스에서 대체로 '기타'로 분류되던 디자인들을 추려 전시를 열었습니다. 이름하여 ‘패러디자인’ 전은 디자인의 규범과 관습에 의문을 제기하는 저 너머의 디자인, 정상적인 것과는 떨어져 있는 디자인 100여 점을 선보인 자리였습니다.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2011-02-07 |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 수상자

2021년 크리스토퍼 케인의 여성복 S/S 컬렉션은 그림들을 입고 있었습니다. 크리스토퍼 케인은 코로나19가 강제한 록다운 시기에 그림들을 그렸고, 그림은 프린트가 되어 그의 컬렉션을 이루었죠. 오늘 소개할 옛 뉴스는 그가 유망 디자이너였던 시절의 소식입니다. 2008년부터 브리티시 패션 카운슬은 BFC/보그 디자이너 패션 펀드라는 이름으로 유망한 패션 디자이너의 성장을 지원해왔는데요. 2011년도 수상자가 바로 크리스토퍼 케인이었습니다. 

Sad by Design: On Platform Nihilism

“뉴노멀에 온 걸 환영한다.” 시작부터 이런 달갑지 않은 문장이 등장한다. 지겹게 들어온 뉴노멀 타령인가...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