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프레셔스 플라스틱 기계 Ver. 4. Precious Plastic 제공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에서 플라스틱의 역사와 미래를 탐구하는 전시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Plastics: Remaking Our World)’가 2022년 3월 26일부터 9월 4일까지 열린다. 플라스틱은 지난 수 십 년 동안 디자이너와 건축가의 상상력을 실현시키는 주요한 소재였을 뿐만 아니라, 소비주의 시대를 이끈 혁신적 소재로 상징되었다. 물론, 현재 플라스틱 붐의 결과는 명백히 드러났고 그것이 지녔던 유토피아적 의미도 사라졌다. 이번 전시는 플라스틱을 둘러싼 이 같은 논쟁의 역사와 미래를 살펴본다.

이 전시에서는 플라스틱이 지닌 다층적인 의미 즉 20세기 성장의 상징, 그것이 가져온 환경적 영향, 미래의 지속 가능한 사용을 위한 최첨단 솔루션까지 폭 넓은 범위를 다룬다. 또한 플라스틱 시대가 시작될 무렵에 나왔던 희귀한 제품과 팝 시대의 화려한 제품, 실용적인 혁신 제품, 조류 또는 균사체로 만든 바이오 플라스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현대 디자인과 프로젝트를 보여줄 예정이다.

내버리는 삶(Throwaway Living)의 기사 사진, <라이프>, 1955년 8월 1일. ⓒ Getty / Photo: Peter Stackpole
에드워드 핵(Edward Hack), 파인애플 시럽 통, 1958. Museum of Design in Plastics, Arts University Bournemouth 제공
바+넬(Bar+Knell), 멀 더렉트(Mull Direkt), 1994. ⓒ Vitra Design Museum, Photo: Jurgen Hans
클레런빅 & 드로우즈와 루마 협업 (Klarenbeek & Dros, collaboration with Luma), 생체고분자를 만들기 위한 미세조류 재배 과정. Photo: Antoine Raab, Luma 제공

design-museum.de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텅 빈방, 덩그러니 놓인 QR 코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독일관

제17회 베니스 건축비엔날레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1년 연기되어, 원래 개막일이었던 2020년 5월 22일로부터 정확히...

2007-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2010-03-08 | 잘라 붙이기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