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프레셔스 플라스틱 기계 Ver. 4. Precious Plastic 제공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에서 플라스틱의 역사와 미래를 탐구하는 전시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Plastics: Remaking Our World)’가 2022년 3월 26일부터 9월 4일까지 열린다. 플라스틱은 지난 수 십 년 동안 디자이너와 건축가의 상상력을 실현시키는 주요한 소재였을 뿐만 아니라, 소비주의 시대를 이끈 혁신적 소재로 상징되었다. 물론, 현재 플라스틱 붐의 결과는 명백히 드러났고 그것이 지녔던 유토피아적 의미도 사라졌다. 이번 전시는 플라스틱을 둘러싼 이 같은 논쟁의 역사와 미래를 살펴본다.

이 전시에서는 플라스틱이 지닌 다층적인 의미 즉 20세기 성장의 상징, 그것이 가져온 환경적 영향, 미래의 지속 가능한 사용을 위한 최첨단 솔루션까지 폭 넓은 범위를 다룬다. 또한 플라스틱 시대가 시작될 무렵에 나왔던 희귀한 제품과 팝 시대의 화려한 제품, 실용적인 혁신 제품, 조류 또는 균사체로 만든 바이오 플라스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현대 디자인과 프로젝트를 보여줄 예정이다.

내버리는 삶(Throwaway Living)의 기사 사진, <라이프>, 1955년 8월 1일. ⓒ Getty / Photo: Peter Stackpole
에드워드 핵(Edward Hack), 파인애플 시럽 통, 1958. Museum of Design in Plastics, Arts University Bournemouth 제공
바+넬(Bar+Knell), 멀 더렉트(Mull Direkt), 1994. ⓒ Vitra Design Museum, Photo: Jurgen Hans
클레런빅 & 드로우즈와 루마 협업 (Klarenbeek & Dros, collaboration with Luma), 생체고분자를 만들기 위한 미세조류 재배 과정. Photo: Antoine Raab, Luma 제공

design-museum.de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1-26 | 2010년도 ‘러시안’ 다이어리

레드스톤 프레스는 줄리언 로선스타인이 운영하는 1인 출판사로, 1980년대부터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며 아트북을 선보여왔습니다. 다만 레드스톤의 출간물이 모두 책인 것만은 아니어서, 심리테스트 게임이라던가 다이어리도 있습니다. 매년 독특한 주제로 선보이는 스프링노트 형태의 다이어리. 2010년의 다이어리 주제는 ‘소비에트 연방 초창기의 아동 서적’이었습니다. 참고로 내년도 다이어리의 이름은 ‘또 다른 세상에서’입니다. 

2010-03-17 |〈가디언〉, 서비스 디자인 증보판 발행

2010년 3월 15일, 영국의 유력 일간지 〈가디언〉이 ‘서비스 디자인’을 주제로 증보판을 내놓았습니다. 제품 중심의 산업에서 소위 지식 산업으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서비스 디자인이 부상했고, 〈가디언〉의 이 기획은 기존 유형의 것에 적용해 왔던 굿 디자인 논의를 왜 또 어떻게 무형의 것에 적용할 것인지를 다루었습니다. 

2010-02-23 | 건축가 2인의 회계 장부

2007년 금융위기가 몰고온 경기 침체는 건축계에도 몰아닥쳤습니다. 2009년 <빌딩 디자인>은 두 유명 건축사무소의 2008-2009 회계년도 매출을 공개하며, 침체가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를 이야기했습니다. 자하 하디드 건축 사무소의 매출은 전년도에 비해 1/3 수준으로 급강하했고, 데이비드 아디아예는 지급 불능 상황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2009년 아디아예 사무소는 워싱턴 D.C.에 세워질 스미소니언으 흑인역사문화박물관 설계 공모에 당선되며, 기사회생의 기반을 다졌습니다.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