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신국립미술관 6년 만에 재개관

베를린 신국립미술관 전경, 2021. © Simon Menges

8월 22일, 베를린 신국립미술관(The Neue Nationalgalerie)이 2015년 보수 공사를 위해 문을 닫은 지 6년 만에 재개관했다. 미스 반 데 로에가 바우하우스 학장 당시에 설계한 이 미술관은, 1968년에 완공된 후 20세기 서구 모더니즘 건축의 전설이 되었다. 특히 1965년부터 1968년까지 3년 동안 건설된 이 건물의 널찍하고 투명한 유리 외벽과 대리석으로 된 유려한 바닥은, 그가 일생 동안 추구했던 ‘열린 공간’을 완벽하게 구현했다. 미술관에서는 건물의 재개관에 맞추어 두 개의 출판물과 웹 앱을 만들었는데, 이는 건축과 보수 공사에 대한 방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재개관과 함께 4개의 전시가 열리고 있다. 그 중 메인 전시는 ‘알렉산더 칼더: 미니멀/맥시멀(Alexander Calder: Minimal/Maximal)’(2021.08.22-2022.02.16)이다. 이와 함께 ‘로자 바르바. 끊임없는 오늘(Rosa Barba. In a Perpetual Now)’(2021.08.22-2022.01.16), ‘사회의 미학(The Art of Society)’(2021.08.22-2023.07.02), 별도의 전시관에서 ‘미스 반 데 로에와 미술관 건물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The Neue Nationalgalerie Its Architect and Its building History)’가 진행 중이다.

미술관의 미스 반 데어 로에 의자, 2021. © Simon Menges

미술관 재개관과 함께 다양한 예술 연계 프로그램, 워크숍, 가이드 투어도 함께 진행된다. 그리고 2021년 11월부터는 한 달에 한 번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smb.museu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1-07 | OMA, 코펜하겐 기후변화회의의 실패를 말하다

1995년 처음 열린 국제연합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COP가 벌써 26차를 지났습니다. 지난 11월 글래스고에서 개최된 COP26은 그러나 기대 이하에 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석탄발전의 단계적 폐지라는 목표는 감축으로 완화되었고, 결국 탈석탄 성명에는 미국, 인도, 중국, 호주, 일본 등 석탄 의존도가 높은 국가들의 서명이 빠졌습니다. 문제는 초국가적인데 해결의 단위는 국가라는 점이 문제일까요? 2009년 COP15의 ‘실패’에 관해 OMA의 레이니어르 더 흐라프는 그렇다고 보았습니다. 

주변적 디자인 #1 가장자리를 밟고서

무엇이 주변적인가 익히 알려졌다시피 디자이너들은 열에 아홉쯤 비주류의 마음을 품고 산다. 창의성을 동력 삼아 먹고...

2011-10-28 | 미생물의 집

디자인 프로브는 필립스가 운영했던 미래 라이프스타일 연구 프로그램입니다. 이미 소개했던 2010년의 ‘메타모포시스’에 이어 2011년 필립스가 구상한 미래의 집은 미생물을 이용한 자급자족의 집입니다. ‘미생물의 집’이 그리는 아직 오지 않은 미래의 집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오래된 요소들입니다. 토기로 된 증발식 냉장고라던가 벌통 그리고 쪼그려 앉는 재래식 변기처럼요. 

90년 만에 완성된 ‘단 한 장’의 의자

1934년 헤리트 리트벨트는 단 하나의 나무 조각으로 의자를 만들겠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하여 선구적인 실험 작업...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