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신국립미술관 6년 만에 재개관

베를린 신국립미술관 전경, 2021. © Simon Menges

8월 22일, 베를린 신국립미술관(The Neue Nationalgalerie)이 2015년 보수 공사를 위해 문을 닫은 지 6년 만에 재개관했다. 미스 반 데 로에가 바우하우스 학장 당시에 설계한 이 미술관은, 1968년에 완공된 후 20세기 서구 모더니즘 건축의 전설이 되었다. 특히 1965년부터 1968년까지 3년 동안 건설된 이 건물의 널찍하고 투명한 유리 외벽과 대리석으로 된 유려한 바닥은, 그가 일생 동안 추구했던 ‘열린 공간’을 완벽하게 구현했다. 미술관에서는 건물의 재개관에 맞추어 두 개의 출판물과 웹 앱을 만들었는데, 이는 건축과 보수 공사에 대한 방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재개관과 함께 4개의 전시가 열리고 있다. 그 중 메인 전시는 ‘알렉산더 칼더: 미니멀/맥시멀(Alexander Calder: Minimal/Maximal)’(2021.08.22-2022.02.16)이다. 이와 함께 ‘로자 바르바. 끊임없는 오늘(Rosa Barba. In a Perpetual Now)’(2021.08.22-2022.01.16), ‘사회의 미학(The Art of Society)’(2021.08.22-2023.07.02), 별도의 전시관에서 ‘미스 반 데 로에와 미술관 건물의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The Neue Nationalgalerie Its Architect and Its building History)’가 진행 중이다.

미술관의 미스 반 데어 로에 의자, 2021. © Simon Menges

미술관 재개관과 함께 다양한 예술 연계 프로그램, 워크숍, 가이드 투어도 함께 진행된다. 그리고 2021년 11월부터는 한 달에 한 번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smb.museu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

세계 최대 인권 단체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의 프로젝트 ‘뉴욕 경찰의 감시 기계(Inside the NYPD’s Surveillance...

2010-10-29 | 일렉트로룩스, 바다를 청소하다

하와이와 캘리포니아 사이 북태평양 바다에 거대한 쓰레기 섬이 있습니다. 육지에서 흘러나와 바다를 떠돌던 쓰레기들이 북태평양 환류 지점에 모여, 지도에도 없는 섬을 이룬 것이지요. 그 존재는 1997년 요트를 타고 항해 중이던 찰스 무어에게 처음 발견되었습니다. 2018년 기준 이 섬의 크기는 한반도 면적의 16배였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욱 커졌겠지요. 2010년 일렉트로룩스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기 위해 특별한 청소기들을 선보였습니다. ‘바다에서 온 진공청소기’는 태평양, 인도양, 대서양, 지중해, 발트해에서 건져낸 플라스틱으로 제작된 청소기입니다.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