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광고판으로 만든 떠돌이 개 쉘터

Homeless Allot Model. © Stand for Strays

태국의 동물단체 ‘스탠드 포 스트레이즈(Stand for Strays)’가 떠돌이 개를 위한 쉘터를 설치했다. 방콕과 인접한 팍 끄렛(Pak Kret) 지역에 설치된 쉘터는 버려진 광고판으로 제작되었다. 접이식 텐트 형태로 더위와 폭우로부터 유기견을 보호하고 먹이와 식수를 제공한다.

Homeless Allot Model. © Stand for Strays

쉘터는 광고판 상단을 경첩으로 고정하여 누구나 쉽게 접고 펼칠 수 있는 구조로 제작되었으며 떠돌이 개에게 안전하고 위생적인 잠자리를 제공할 수 있다. 게다가 벽과 수평으로 설치되어 거리의 기존 풍경을 크게 바꾸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모든 구성품과 소재를 재활용•재사용하여 환경에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 떠돌이 개를 돌보는 방식을 성공적으로 고안한 것이다.

Homeless Allot Model. © Stand for Strays

2016년 태국 축산개발부에서 개 개체수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700만 마리중 75만 마리가 유기되었고 그 후 유기견의 수는 현재까지 계속 증가하고 있다. 방콕에서만 10만에서 30만 마리의 유기견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떠돌이 개들은 거리를 배회하는 동안 가혹한 더위와 추위, 사고, 학대에 노출되기 쉽다.

จรจัดสรร.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1 나의 짧은 생애

나는, 안락의자다 이렇게 평화로운 시간을 꿈꿨던 것일까? 하얀 쉬폰 커튼으로 햇살이 스며들고 연둣빛 잎사귀가 한껏...

2009-01-06 |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새 웹사이트

익스페리멘털 젯셋의 첫 웹사이트 리뉴얼의 핵심은 ‘아카이빙’이라 하겠습니다. 그간의 작업 전체를 망라한다는 것은 실패작까지도 포함한다는 뜻이고, 익스페리멘털 젯셋은 이를 두고 “일종의 아카이브 몬스터”라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개별 작업은 ‘아카이브’ 메뉴의 텍스트형 목록과 ‘프리뷰’ 메뉴의 이미지형 목록 두 가지 방식으로 접근 가능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기조는 2022년 지금의 홈페이지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지요. 

2006-12-15 | 로고들의 무덤

‘로고 R.I.P.’는 지금은 사라진 그러나 고전이라 할 로고들을 기념합니다. 책으로, 웹사이트로, 또 묘지의 비석으로도 말이지요. 암스테르담에서 브랜딩 컨설턴시인 더 스톤 트윈스를 함께 운영하는 쌍둥이 형제, 데클란 스톤과 가렉 스톤은 AT&T에서 제록스에 이르기까지, 사멸한 로고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마차 부고 기사 속 생애의 요약처럼요.

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