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을 입은 가구와 도자기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YUUE)가 중국의 과도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정책으로 불필요한 인도적 위기를 일으킨 것에 대한 디자인 논평, ‘향수병(Homesick)’를 선보였다.명나라 스타일의 의자와 중국 전통 도자기 화병을 문화의 상징으로 선택하고 이를 푸른 띠를 두른 새하얀 방호복으로 포장함으로써, 억압적 대응이 나은 부조리한 현실을 디자인의 형태로 비판한다.

4월 5일, 상하이 시내 거주 지역에서 방호복을 입고 소독제를 뿌리는 사람들. ⓒ YUUE
유이, 향수병, 2022. ⓒ YUUE

팬데믹이 발생한 이후, 일명 코로나바이러스 제로 정책이라는 바이러스 예방 조치가 중국 전역을 휩쓸고 모든 사람의 삶에 침투했다.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건강 코드사용, 철저한 접촉 추적, 국경 폐쇄, 강제 테스트 및 검역, 도시를 봉쇄하고 주민이 거주하는 건물에 울타리를 치는 등의 바이러스 예방 캠페인은 시민 개인의 자유를 박탈할 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격리와 고립으로 이어졌다. 또한 의료진, 경찰,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착용하는 방호복이 시내 도처에 흩어져 있는 광경은 중국 상황을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각적 경험이 되었다.

유이, 향수병, 2022. ⓒYUUE
제작 과정. ⓒYUUE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의 설립자인 웡 신우(Weng Xinyu)는 중국에서 전개되고 있는 이 상황을 우려하고, 디자인 오브제를 통해 이야기를 표현하고자 했다. 윙 신우는 현재 중국 국내 정책에서 ‘보호’ 행위는 그 자체가 이미 또 다른 ‘위험’이 되었다고 본다. 근본적으로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없는 상황에서 방호복을 고집하는 것은 불필요한 행동이라고 보고, 보호해야 할 사람에 집중하기 보다 외부 환경의 본질을 변화시키는 데 집중해야 하는 점을 강조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와 작업. ⓒYUUE

yuue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4-12 |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 x 마티아치

다른 가구 회사들의 하청 작업을 해온 가구제작소가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품 컬렉션을 선보이기 시작합니다. 2009년 스튜디오 닛잔 코헨과의 협업으로 태어난 첫 번째 컬렉션에 이어, 2010년 두 번째 마티아치 컬렉션의 디자인은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가 맡았습니다. 그렇게 마티아치 컬렉션은 해를 이어, 올해로 벌써 22번째 의자를 맞이했습니다.

2009-04-13 | 열 가지 그래픽 디자인 패러독스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저술가인 에이드리언 쇼네시가 일상적인 ‘그래픽 디자인의 역설’ 열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가령 이런 식입니다. ‘전문가인 내가 제일 잘 안다’ 같은 말을 하는 디자이너야말로 전문가답지 못한 디자이너이고, 문외한인 클라이언트에게 디자인을 가르치고 싶다면, 먼저 나부터 클라이언트에 관해 배워야 한다는 것이죠. 10번까지 이어지는 역설의 목록 끝에는 하나의 보너스 역설이 더해져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완전한 창작의 자유를 주겠다’고 한다면, 절대 그런 뜻이 아니다.”

2010-07-15 | 이번에는 세라믹

전기주전자와 세라믹의 만남. 프랑스의 엘리움 스튜디오가 디자인한 로벤타의 ‘세라믹 아트’입니다. 도자기와 찻주전자는 본래 친연하지만, 그것이 전기주전자일 때에는 이야기가 달라지겠지요. 엘리움 스튜디오는 엘라스토머 소재의 도움을 받아 세라믹과 가전의 안전한 동거를 성취했습니다. 오늘자 뉴스는 현대 도자 산업의 성취와 가능성을 다루었던 전시회 ‘오브제 팩토리’ 이야기와 함께 보아도 좋겠습니다.

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

프랑스의 되펠 스튜디오(Döppel Studio)에서 기획한 전시<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이 이달 초에 오픈하여 9개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