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을 입은 가구와 도자기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YUUE)가 중국의 과도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정책으로 불필요한 인도적 위기를 일으킨 것에 대한 디자인 논평, ‘향수병(Homesick)’를 선보였다.명나라 스타일의 의자와 중국 전통 도자기 화병을 문화의 상징으로 선택하고 이를 푸른 띠를 두른 새하얀 방호복으로 포장함으로써, 억압적 대응이 나은 부조리한 현실을 디자인의 형태로 비판한다.

4월 5일, 상하이 시내 거주 지역에서 방호복을 입고 소독제를 뿌리는 사람들. ⓒ YUUE
유이, 향수병, 2022. ⓒ YUUE

팬데믹이 발생한 이후, 일명 코로나바이러스 제로 정책이라는 바이러스 예방 조치가 중국 전역을 휩쓸고 모든 사람의 삶에 침투했다.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건강 코드사용, 철저한 접촉 추적, 국경 폐쇄, 강제 테스트 및 검역, 도시를 봉쇄하고 주민이 거주하는 건물에 울타리를 치는 등의 바이러스 예방 캠페인은 시민 개인의 자유를 박탈할 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격리와 고립으로 이어졌다. 또한 의료진, 경찰,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착용하는 방호복이 시내 도처에 흩어져 있는 광경은 중국 상황을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각적 경험이 되었다.

유이, 향수병, 2022. ⓒYUUE
제작 과정. ⓒYUUE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의 설립자인 웡 신우(Weng Xinyu)는 중국에서 전개되고 있는 이 상황을 우려하고, 디자인 오브제를 통해 이야기를 표현하고자 했다. 윙 신우는 현재 중국 국내 정책에서 ‘보호’ 행위는 그 자체가 이미 또 다른 ‘위험’이 되었다고 본다. 근본적으로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없는 상황에서 방호복을 고집하는 것은 불필요한 행동이라고 보고, 보호해야 할 사람에 집중하기 보다 외부 환경의 본질을 변화시키는 데 집중해야 하는 점을 강조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와 작업. ⓒYUUE

yuue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07-04-07 | 책 속에서 태어나는 빛의 기둥

책의 외양을 취한 조명 혹은 빛을 담은 책. 디자이너 타케시 이시구로의 ‘빛의 서적’입니다. 이 팝업북 혹은 조명은 ‘양심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아르테크니카를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2008년 아르테크니카의 공동설립자이자 디렉터인 타미네 자반바크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그와의 인터뷰도 함께 소개합니다.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