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을 입은 가구와 도자기

베를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YUUE)가 중국의 과도한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정책으로 불필요한 인도적 위기를 일으킨 것에 대한 디자인 논평, ‘향수병(Homesick)’를 선보였다.명나라 스타일의 의자와 중국 전통 도자기 화병을 문화의 상징으로 선택하고 이를 푸른 띠를 두른 새하얀 방호복으로 포장함으로써, 억압적 대응이 나은 부조리한 현실을 디자인의 형태로 비판한다.

4월 5일, 상하이 시내 거주 지역에서 방호복을 입고 소독제를 뿌리는 사람들. ⓒ YUUE
유이, 향수병, 2022. ⓒ YUUE

팬데믹이 발생한 이후, 일명 코로나바이러스 제로 정책이라는 바이러스 예방 조치가 중국 전역을 휩쓸고 모든 사람의 삶에 침투했다.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건강 코드사용, 철저한 접촉 추적, 국경 폐쇄, 강제 테스트 및 검역, 도시를 봉쇄하고 주민이 거주하는 건물에 울타리를 치는 등의 바이러스 예방 캠페인은 시민 개인의 자유를 박탈할 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차원에서도 격리와 고립으로 이어졌다. 또한 의료진, 경찰,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착용하는 방호복이 시내 도처에 흩어져 있는 광경은 중국 상황을 관찰하는 사람들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각적 경험이 되었다.

유이, 향수병, 2022. ⓒYUUE
제작 과정. ⓒYUUE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의 설립자인 웡 신우(Weng Xinyu)는 중국에서 전개되고 있는 이 상황을 우려하고, 디자인 오브제를 통해 이야기를 표현하고자 했다. 윙 신우는 현재 중국 국내 정책에서 ‘보호’ 행위는 그 자체가 이미 또 다른 ‘위험’이 되었다고 본다. 근본적으로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없는 상황에서 방호복을 고집하는 것은 불필요한 행동이라고 보고, 보호해야 할 사람에 집중하기 보다 외부 환경의 본질을 변화시키는 데 집중해야 하는 점을 강조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유이와 작업. ⓒYUUE

yuuedesign.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사물이 말을 한다면 #2 꽃과 함께 피어나 꽃과 함께 지게 된 내 첫 번째 생

운명의 트럭 못~쓰는 냉장~고, 티브~이, 컴퓨~터, 에어~컨 삽니다. 공-일-공-팔-오-삼-팔-오-이…. 아침마다 들었던 이 소리에 나의 운명이 결정될지 몰랐다....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2010-08-11 | 미소니, 케네스 앵거와 만나다

〈스콜피오 라이징〉으로 유명한 실험영화 감독 케네스 앵거와 이탈리아의 패션하우스 미소니가 만났습니다. 러닝타임 2분 30초의 짤막한 캠페인 필름 〈미소니 바이 앵거〉의 크레딧이 올라올 때, 온통 미소니로 끝나는 이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2010년 그해, 미소니 일가는 봄/여름 위르겐 텔러에 이어 가을/겨울 케네스 앵거의 카메라 앞에 서며, ‘직접’ 브랜드 홍보의 전면에 섰습니다.

LIQUID3: 공기를 정화하는 액체 나무

지난해, 베오그라드 대학(University of Belgrade)의 융복합 연구 기관에서 나무처럼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광생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