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틴 루터 킹 추념 공예 프로젝트

로레타 페트웨이(Loretta Pettway), 메달리온(Medallion), 합성 직물과 면사를 누비질, 80 x 70 inches, 1960.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소장)

미국의 1월 셋째주 월요일은 흑인 해방운동 지도자인 마틴 루터 킹 (Martin Luther King, Jr. 1929~1968)의 업적을 기리는 ‘마틴 루터 킹의 날’이다. 올해에도 도시 곳곳에서 그를 추모하기 위한 특별 행사를 만날 수 있다. 뉴욕 브롱크스에 위치한 웨이브 힐 하우스에서는 1월 15일과 16일 양일에 걸쳐 퀼트 공예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킹 목사와 퀼트 공예라니. 그 접점이 의아할 수도 있겠다. 이 관계는 1965년 셀마-몽고메리 행진에서 유래한다. 1965년흑인 참정권을 위한 셀마-몽고메리 행진을 나선 킹 목사와 시위대는 앨라배마주의 소도시 보이킨(Boykin) 주민들에게투표권 운동을 독려했다. 이에 지역 사회 여성 공예가 단체인 ‘기스 벤드 퀼터스(Gee’s Bend quilters)’와 ‘프리덤 퀼팅비(Freedom Quilting Bee)’가 협력해 흑인 인권운동 및 셀마-몽고메리 행진을 지원했다.

제시 T. 페트웨이(Jessie T. Pettway), 수평, 수직 기둥 조각들(Bars and String-Pieced Columns), 합성 직물과 면사를 누비질, 95 x 76 inches, c. 1950.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소장)

60년대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퀼트 공예품을 생산해 온 보이킨 지역과 인근 지역의 커뮤니티들은, 80년대 초 미국 민속학 분야에서 관심을 받기 시작해 90년 후반에 들어서는 민속 에술 분야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기에 이른다. 2002년 휴스턴 미술관에서 기획한 전시 ‘지스 벤드 퀼트 공예(The Quilts of Gee’s Bend)’에서는 여성 퀼트 공예가 42명의 작품을 선보였고, 2006년까지 미국 전역에서 순회 전시를 가졌다. 이를 계기로 보이킨의 퀼트 커뮤니티 및퀼트 공예가들은 자신과 이름과 활동을 알리는 것뿐만 아니라, 사회기반시설이 부족했던 보이킨 지역에 공예품 생산 및 판매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사회 경제에 공헌해 오고 있다.

2003년에는 50여 명의 퀼트 공예가가 모여 ‘기스 벤드 퀼트 공예가 콜렉티브(Gee’s Bend Quilters’ Collective)’를 창립했다. 공동체 공예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이 단체는 퀼트 공예품 생산, 퀼트 제작자들을 위한 교육과 아울러 공예 작품의 지적 재산권 보호를 위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힐 하우스에서 개최하는 퀼트 공예 프로그램은, 킹 목사와 흑인 인권운동에 동참한 여성 퀼트 공예가들을 기억하는 추념의 기회이기도 하다.

메트로폴리탄미술관에서는 퀼트 공예가 로레타 페트웨이(Loretta Pettway)의 작품을 비롯한 다수의 퀼트 작품들을 소장하고 있다. 버밍험 주립 도서관 구술사 프로젝트 아카이브에서도 이들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1] 1949년 앨라배마주 코빙턴카운티에 있는 기스 벤드(Gee’s Bend)에 미 연방 정부가 우체국을 설립하면서 보이킨(Boykin)으로 지명을 변경하였다.

www.nytimes.com

www.wavehill.org

encyclopediaofalabama.org

© designflux2.0.co.kr

이지원

이지원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디자인사 자료 수집을 위한 구술 연구의 방향 모색》이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오늘날 비주류로 분류되는 담론 내 미시사에 관심을 두고 이를 실천적 방법으로 전달하는 작업을 실험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아키타입(archetypes)을 운영하며 저술과 출판 활동 등을 통해 책과 기록물을 만들고 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11-08 | 존 마에다 x 리복

존 마에다와 리복의 만남. ‘타임태니엄’ 스니커즈는 그가 특별히 고안한 알고리듬과 코드를 입고 있습니다. 신발 속 가득한 공식과 수식이 만들어낸 이미지가 신발의 겉을 장식하고 있지요. 기술을 인간화하며, 컴퓨터를 자체로 하나의 매체로 삼은 디자이너이자 컴퓨터 과학자이자 예술가이자 교육자. 이 소식을 전한 지 한 달 조금 넘어, 그의 신상에 주요한 변화가 있었지요. 오래 몸담았던 MIT 미디어랩을 떠나 2007년 12월 RISD 학장에 선임되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2011-05-31 | 스킨

“동물은 네모반듯하지 않으며, 그 가죽도 마찬가지다.” 디자이너 페퍼 헤이코프는 가죽 생산 과정에서 버려지는 들쭉날쭉하고 흠집 난 가죽 조각들을 이어붙여 중고 가구에 입혔습니다. 한때 살아 있는 생물의 피부가 주인 잃은 가구의 피부가 된 셈이지요. 새로운 피부가 씌워지며 만들어진 울퉁불퉁한 외곽선과 거친 이음새가 무언가 기묘한 생명체의 인상을 줍니다. 5월의 마지막 날인 오늘의 뉴스는 페퍼 헤이코프의 ‘스킨’입니다.

2011-10-04 | 이리스 판 헤르펀: ‘카프리올레’ 컬렉션

“테크광들의 알렉산더 맥퀸.” 이리스 판 헤르펀의 2012 F/W 컬렉션을 두고 <패스트 컴퍼니>가 선사한 표현입니다. 실제로 알렉산더 맥퀸에서 인턴 생활을 한 적이 있음을 생각하면 또 재미 있는 표현이지요. 2010년 패션에 3D 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의상들을 선보였던 그가 본격적으로 그 가능성을 펼쳐보였던 2011년의 ‘카프리올레’ 컬렉션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9-08-24 | 필립스, 미래의 식생활을 상상하다

지금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지만, 필립스의 ‘디자인 프로브’는 당대의 사회적 흐름을 주시하여 가능한 미래 생활의 양상을 디자인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2009년도의 주제는 ‘음식’이었는데요. ‘디자인 프로브’는 개개인 맞춤형 식생활을 가능케 하는 부엌, 음식을 출력해 내는 프린터, 거실로 옮겨온 텃밭과 양식장이라는 세 가지 미래 식생활의 콘셉트를 제시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