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비밀 대피소 챌린지(Secret Shelter Challenge).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대피소로 데려가는 VR 교육 게임 ‘비밀 대피소 챌린지(Secret Shelter Challenge)’를 선보였다.

이 게임은, 1944년을 배경으로, 2차 세계대전 중에 만들어졌던 영국의 지하 대피소 안에서 이루어졌던 생활 경험을 제공한다. 플레이어는 시간 여행을 하면서 전쟁 중 대피소에 머물렀던 가족의 이야기를 발견해 간다. 예컨대 10세 어린이 마가렛의 이야기를 따라가며 퀴즈를 풀고, 타임머신을 수리할 수 있는 암호를 획득할 수 있다.

비밀 대피소 챌린지 플레이 장면.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비밀 대피소 챌린지’는 클래펌 사우스 역(Clapham South Tube station) 아래 있는 실제 대피소를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클래펌 사우스 역의 과거 사진과 기록영상을 통해 당시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유지하며 공간을 재현했고, 스토리 또한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구성하였다. 대본 작성 전, LTM과 뮤세미오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하고 아이들의 궁금증을 파악하여 게임에 반영하였다.

LTM은 성인을 대상으로 클램펌 사우스 지하 대피소 안으로 들어가는 히든 런던(Hidden London) 투어를 운영 중이다. 현재는 많은 계단과 실내 공기의 오염으로 어린이의 출입은 제한하고 있다. 그래서 간접적으로나마 지하 대피소를 방문할 수 있는 ‘비밀 대피소 챌린지’는 어린이들에게 더 매력적이다.

게임은 8-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약 20분이 소요되며, 카드보드지로 만든 헤드셋과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카드보드지로 만든 헤드셋.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Designweek.co.uk
ltmuseum.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8-13 | 알루미늄 아이맥

2007년은 아이맥이 처음으로 알루미늄 몸체를 갖게 된 해입니다. 형태 면에서 G5부터 이어져 온 모니터 형태의 일체형 디자인을 이어가되, 재질 면에서는 아크릴, 폴리카보네이트과 완전히 단절하고 알루미늄으로 넘어왔습니다. 올해 애플 자체 프로세서인 애플 실리콘을 탑재한 새 아이맥이 등장하기 전까지, 은색 알루미늄 바디와 검은색 배젤 그리고 전면 하단 로고가 아이맥 하면 떠오르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은 기존의 인텔 아이맥과 색색의 실리콘 아이맥이 공존하고 있지만, 머지 않아 과거의 것이 될 ‘그’ 아이맥의 시작으로 돌아가봅니다.

깔끔한 식사를 위한 식용 테이프

존스 홉킨스 화이팅 공과대학(Whiting School of Engineering)에서 음식을 감싸 고정할 수 있는 식용 테이프를...

도레이, 100% 식물성 나일론 개발

일본의 섬유회사 도레이(Toray)가 식물유래 화합물로 만든 나일론 섬유 ‘에코디아 N510 (Ecodia ® N510)’를 출시했다....

2007-05-18 |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

마르티 긱세는 자신을 푸드 디자이너라 소개합니다. 음식은 디자인의 대상으로, 여기에서 음식 디자인은 조리법이나 미식의 개념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음식 역시 다른 사물과 마찬가지로 디자인된 무엇이며, 다만 먹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을 뿐이지요. 2007년 오늘 디자인플럭스에서는 마르티 긱세의 푸드 디자인을 전했습니다. 파이 차트의 현현으로서의 파이, 씨앗을 뿌리는 사탕 등의 작업을 소개했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