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지하 대피소 경험: ‘비밀 대피소 챌린지’

비밀 대피소 챌린지(Secret Shelter Challenge).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런던 교통 박물관(London Transport Museum, 이하 LTM)과 게임 개발사 뮤세미오(Musemio)가 어린이를 2차 세계대전의 지하 대피소로 데려가는 VR 교육 게임 ‘비밀 대피소 챌린지(Secret Shelter Challenge)’를 선보였다.

이 게임은, 1944년을 배경으로, 2차 세계대전 중에 만들어졌던 영국의 지하 대피소 안에서 이루어졌던 생활 경험을 제공한다. 플레이어는 시간 여행을 하면서 전쟁 중 대피소에 머물렀던 가족의 이야기를 발견해 간다. 예컨대 10세 어린이 마가렛의 이야기를 따라가며 퀴즈를 풀고, 타임머신을 수리할 수 있는 암호를 획득할 수 있다.

비밀 대피소 챌린지 플레이 장면.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비밀 대피소 챌린지’는 클래펌 사우스 역(Clapham South Tube station) 아래 있는 실제 대피소를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클래펌 사우스 역의 과거 사진과 기록영상을 통해 당시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유지하며 공간을 재현했고, 스토리 또한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구성하였다. 대본 작성 전, LTM과 뮤세미오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하고 아이들의 궁금증을 파악하여 게임에 반영하였다.

LTM은 성인을 대상으로 클램펌 사우스 지하 대피소 안으로 들어가는 히든 런던(Hidden London) 투어를 운영 중이다. 현재는 많은 계단과 실내 공기의 오염으로 어린이의 출입은 제한하고 있다. 그래서 간접적으로나마 지하 대피소를 방문할 수 있는 ‘비밀 대피소 챌린지’는 어린이들에게 더 매력적이다.

게임은 8-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약 20분이 소요되며, 카드보드지로 만든 헤드셋과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카드보드지로 만든 헤드셋. ⓒ London Transport Museum, Musemio

Designweek.co.uk
ltmuseum.co.uk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친환경/지속가능한 디자인 연구물은 어디에?

‘친환경’, ‘지속가능성’은 이제 디자인에서 고려해야할 사항 중에 하나가 아니라 디자인의 기본 조건이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중요한연구의 주제이긴 하지만 대단히 많은 분야들과 연결되어 있어서 별도의 전문 분야로 다루기보다 각 학계에서 학문적 특성에 맞추어 다루는 토픽 중의 하나가 되었다.

2008-01-04 | 허구의 디자인에 주목하라

제품이 되기 위한 전 단계로서가 아니라, 어떤 이야기를 전면화한 가상 또는 허구의 디자인. 2008년, 코어77의 수석 에디터 앨런 초치노프는 생산가능성과 무관한 상상과 아이디어를 담은 디자인 혹은 사물의 개념에 집중하여 그 자체를 소비의 대상으로 담은 디자인을 모두 아울러 ‘프로토타이핑’이라 부르며, 그러한 허구의 디자인에 담긴 가능성을 이야기하였습니다. 

2009-01-28 | 디자인 발견

“디자인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할 수 있나.”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2009년 ‘디스커버 디자인’이라는 이름의 교육 프로그램 페이지를 열었습니다. 어떤 사물이 왜 그러한 모습이고 무엇으로 어떻게 만들어졌으며 기능은 무엇이고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질문을 통해, 디자인에 관한 기본적인 이해를 도와줍니다.

베를린 신국립미술관 6년 만에 재개관

8월 22일, 베를린 신국립미술관(The Neue Nationalgalerie)이 2015년 보수 공사를 위해 문을 닫은 지 6년...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