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사 보급품 공급 인포그래픽

러시아군 탱크 일러스트레이션, 2022. © Washington Post

인포그래픽은 낯설고 복잡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된다. 3월 22일 <워싱턴 포스트>지에 러시아 군대의 공급망을 데이터에 기반하여 시각화한 기사가 업로드되었다. 이 기사에서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보다 동부에서 더 유리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이유를 ‘보급품 공급망’을 분석한 인포그래픽으로 쉽게 설명한다. 기사와 인포그래픽은 <워싱턴 포스트>의 그래픽 리포터 보니 버코위츠(Bonnie Berkowitz)와 아르투르 갈로차(Artur Galocha)가 담당했다.

러시아 군인 1명이 러시아 국경에서 우크라이나로 이동하는 데 하루 평균 200kg에 달하는 식량, 연료, 탄약, 의료품 등의 보급품이 필요하다.

러시아는 15만 명 이상의 병력을 우크라이나로 파견했고, 병력은 다양한 부대로 조직되었다. 이번 기사에서는 그 중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대형 중 하나인, 700- 900명의 병사로 구성된 1개 전술 부대가 전선을 구축하는 데 필요한 보급품을 인포그래픽으로 표현했다.

러시아군 보급품 공급 인포그래픽, 2022. © Washington Post

<워싱턴 포스트>의 두 기자는 인포그래픽과 함께 보급품 차량별로 러시아군의 현재 상황을 함께 보고한다.

washingtonpost.com
fastcompany.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8-06-10 | 굿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좋은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수없이 던져진 질문이고 어떤 대답은 무척이나 유명합니다. 디터 람스의 디자인 10계명처럼요. 이번에는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의 대답입니다. 그녀는 좋은 디자인인가를 생각할 때 짚어볼 다섯 가지를 제시합니다. 그것이 무엇을 하는지, 모습은 어떠한지, 어디가 새로운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그리고 죄책감을 일으키는지 말이지요. 그리하여 도달하는 좋은 디자인의 결론은 무엇인지, 오늘의 뉴스에서 만나봅니다.

정부의 지난 행보를 상기하는 달력 ‘Everyday Blues’

영국의 크리에이티브 그룹 케셀크레이머(KesselsKramer)가 달력 프로젝트의 결과물 ‘에브리데이 블루스(Everyday Blues)’를 선보였다. 오리얼 웰스(Oriel Wells)가 기획하고 12명의 시각 분야...

2010-03-08 | 잘라 붙이기

“아이디어들의 거대한 패치워크.” 네덜란드의 디자이너 키키 판 에이크가 2010년 선보인 ‘컷 & 페이스트’입니다. 각기 보면 평범한 물건이고 익숙한 소재들이지만, 그것들을 ‘잘라 붙이는’ 만들기의 과정을 거쳐 7개의 흥미로운 혼성의 사물이 탄생했습니다.

2010-12-10 | 2010 터너상 시상식

수잔 필립스는 장소에서 출발해 그곳에 소리를 부여하여, 공간과 맥락과 사람 사이에 새로운 반향을 만들어내는 작업을 선보여왔습니다. 그리고 2010년 사운드 설치작가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터너상을 수상했지요. 한편 오늘 뉴스의 제목이 터너상 ‘시상식’인 데에는 수상자 발표 외에도 또 다른 이유가 있었으니, 2010년 터너상 시상식장은 시위의 현장이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월 22일의 옛 뉴스에서 보았던 재정긴축의 여파에서 미술 부문도 예외가 아니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