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에어 원’ 외부 전경 이미지. © Urban-Air Port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공항인 ‘에어 원(Air-One)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에어 원’은 플라잉 택시(Flying taxi)와 배달용 자율 주행 드론 등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 이하 UAM)를 위한 버티포트(Vertiport, 수직 이착륙장)를 가리킨다. 코번트리에 처음으로 건설된 ‘에어 원’은 공항 규모가 약 1,580m2이며, 공항 중앙에는 플라잉 택시가 이착륙할 수 있는 지름 5m의 원형 엘리베이터가 위치한다.

중앙 엘리베이터 주변으로 이어지는 공항 라운지에는 가구 등의 제품을 선보이는 쇼케이스 공간이 마련되고, 공항 내부에는 현지의 소매 상점도 입점시켜, UAM과 드론이 지역사회를 연결하고 일상과 가까워진 미래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에어 원’을 기점으로 하는 플라잉 택시를 활용한 항공 관광 서비스, 자율 물류 시스템 공급망, 재난 및 응급 상황 시 이착륙장 등의 다기능도 제공된다.

내부 라운지 이미지 © Urban-Air Port

UAM의 보편화와 함께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도 ‘에어 원’의 주요 지향점으로, 디자인, 기술, 생산공정을 통해 탄소 중립 모빌리티 에코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모듈 방식으로 지어지는 ‘에어 원’은 높은 가변성으로 해체 후 조립과 재사용이 용이하다. UAM과 ‘에어 원’이 활성화되면 탑승객과 수화물로 인해 발생하는 교통 혼잡과 대기 오염을 감소시키는 효과도 기대된다.

‘에어 원’ 외부 전경 이미지. © Urban-Air Port

“미래에는 거리가 (상공을 포함하여) 3차원으로 변화하고, 지상 위에는 도로 대신 자연을 위한 공간이 많이 생길 것이다. 거리가 더 환경친화적이고 깨끗하고 안전해지면서, 보행 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다”라며 ‘어반 에어 포트’의 설립자 리키 산두는 UAM이 활성화된 근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한다.

‘어반 에어 포트’는 근미래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위한 지상 기반 시설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영국 정부와 지방자치회, 슈퍼널(Supernal, 현대자동차 그룹이 미국에 설립한 UAM 법인)의 지원을 받고 있다.

‘에어 원’ 영상 © Urban-Air Port

urbanairport.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06 | 위기를 팝니다

4월이면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라는 대형 행사를 중심으로, 때맞춰 열리는 전시 등의 소식도 따라오기 마련입니다. 2009년 4월에는RCA 제품디자인과 대학원생들이 ‘위기 상점’이라는 이름으로 밀라노에서 전시를 열었습니다. 사소한 생활의 위기에서 위기의 일 선언에 이르기까지, 14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디자인을 다시 만나봅니다.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2007-02-10 | 퍼펙트 매치

한때는 가정의 필수품이었지만, 이제는 생일 케이크를 살 때에나 볼 법한 물건이 되었습니다. 바로 성냥입니다. 한국에 단 하나 남아 있던 성냥 공장도 2013년 11월에 문을 닫았다고 하지요. 2007년 오늘은 이색적인 성냥 디자인을 소개했습니다. 이미 쓴 성냥인 양 위장한 성냥부터 양초에 둥지를 튼 성냥갑까지 다양합니다.

2010-07-13 |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햇빛을 모아 조명이 되기도 충전기가 되기도 하는 텍스타일이 있습니다. 플렉서블 광전지와 반도체 조명을 품은 텍스타일이라는 ‘빛나는’ 아이디어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라는 비영리 단체의 설립으로 이어졌고, 전력망의 바깥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밤을 밝혀주었죠. 2010년 오늘의 뉴스는 포터블 라이트 프로젝트 그리고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전개한 자선 경매 행사 소식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