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위한 공항, ‘어반 에어 포트’

‘에어 원’ 외부 전경 이미지. © Urban-Air Port

지난 4월 25일, 영국 코번트리에 열린 시사회에서 영국의 스타트업 ‘어반 에어 포트(Urban-Air Port)’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공항인 ‘에어 원(Air-One)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에어 원’은 플라잉 택시(Flying taxi)와 배달용 자율 주행 드론 등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Urban Air Mobility, 이하 UAM)를 위한 버티포트(Vertiport, 수직 이착륙장)를 가리킨다. 코번트리에 처음으로 건설된 ‘에어 원’은 공항 규모가 약 1,580m2이며, 공항 중앙에는 플라잉 택시가 이착륙할 수 있는 지름 5m의 원형 엘리베이터가 위치한다.

중앙 엘리베이터 주변으로 이어지는 공항 라운지에는 가구 등의 제품을 선보이는 쇼케이스 공간이 마련되고, 공항 내부에는 현지의 소매 상점도 입점시켜, UAM과 드론이 지역사회를 연결하고 일상과 가까워진 미래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에어 원’을 기점으로 하는 플라잉 택시를 활용한 항공 관광 서비스, 자율 물류 시스템 공급망, 재난 및 응급 상황 시 이착륙장 등의 다기능도 제공된다.

내부 라운지 이미지 © Urban-Air Port

UAM의 보편화와 함께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도 ‘에어 원’의 주요 지향점으로, 디자인, 기술, 생산공정을 통해 탄소 중립 모빌리티 에코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모듈 방식으로 지어지는 ‘에어 원’은 높은 가변성으로 해체 후 조립과 재사용이 용이하다. UAM과 ‘에어 원’이 활성화되면 탑승객과 수화물로 인해 발생하는 교통 혼잡과 대기 오염을 감소시키는 효과도 기대된다.

‘에어 원’ 외부 전경 이미지. © Urban-Air Port

“미래에는 거리가 (상공을 포함하여) 3차원으로 변화하고, 지상 위에는 도로 대신 자연을 위한 공간이 많이 생길 것이다. 거리가 더 환경친화적이고 깨끗하고 안전해지면서, 보행 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다”라며 ‘어반 에어 포트’의 설립자 리키 산두는 UAM이 활성화된 근미래를 긍정적으로 전망한다.

‘어반 에어 포트’는 근미래의 도심 항공 모빌리티를 위한 지상 기반 시설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재 영국 정부와 지방자치회, 슈퍼널(Supernal, 현대자동차 그룹이 미국에 설립한 UAM 법인)의 지원을 받고 있다.

‘에어 원’ 영상 © Urban-Air Port

urbanairport.com

© designflux.ac.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수분 매개자를 위한 알고리즘 정원: 수분(受粉) 패스메이커

‘수분(受粉) 패스메이커(Pollinator Pathmaker)’는 꽃가루를 옮기는 벌, 나비 등의 수분 매개자(Pollinator)를 위해 인간이 식물을 심고...

2010-01-20 | 아이티를 위하여

거대한 자연 재해 앞에서 사람은 작고 무력하게만 느껴집니다. 하지만 재난의 잔해 속에서 다시 일어나는 것은 결국 사람의 몫이죠. 지난 15일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의 해저 화산 하파이가 폭발했습니다. 통신 두절로 몇일이 지나서야 피해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한 가운데, 예상보다 인명 피해는 적은 것으로 보이지만 섬들을 뒤덮은 화산재로 인해 식수난이 심각하고, 또 구호를 위한 접근도 지연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부디 더 큰 피해 없이 구호와 복구가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은 10년 전 대지진이 강타했던 아이티의 재건을 위해 복구 계획을 발표했던 아키텍처 포 휴머니티의 이야기를 다시 만나봅니다.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09-08-31 | 풍경을 러그 위에

발리의 계단식 논, 리세의 튤립 농원, 스트래스모어의 전원… 디자이너 리즈 유웨스가 러그 위에 올린 풍경들입니다. 정확히 조감의 시점으로 내려다 본 지상의 모습이 러그에 재현되었습니다. 그의 이 러그 시리즈는 2009년 100% 퓨처 전시에서 소개되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