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는 눈, 이에는 이, 칼에는?: 2021 영국 다이슨 어워드

리액트, 2021. © Joseph Bentley, Dyson

응급 처치용 의료기기 ‘리액트(REACT)’를 디자인한 조셉 벤틀리(Joseph Bentley)가 ‘2021 영국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의 내셔널 위너 부문을 수상했다. 리액트는 칼로 인한 범죄가 발생했을 때, 피해자의 자상에 장치를 삽입하여 현장에서 즉시 출혈을 방지함으로써, 피해자가 사망하지 않게 한다. 구조대원들은 리액트를 사용하여 출혈 부위에 직접 압력을 가해 기존의 의료 기기보다 더 빨리 출혈을 억제할 수 있다.

2020년 영국 정부의 조사에서는, 2019년에 영국과 웨일스에서 46,000 건의 흉기 범죄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그 사건에서 발생한 희생자의 사망 원인은 대부분 과다 출혈로 밝혀졌다. 런던내에서 앰뷸런스가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평균 10분이 걸리지만, 과다 출혈로 인해 사람은 단 5분 안에 사망할 수 있다.

자상을 다루는 최선책은 몸에 꽂힌 물질을 빼내지 않고 그대로 두는 것인데, 이는 물질이 상처 내부에 압박을 주고, 구멍이 난 곳을 채워 내출혈을 예방하는 방식이다. 디자이너는 여기에서 기본 원리를 착안하여, 사용자가 리액트의 방아쇠를 당기면, 체내 삽입형 의료용 실리콘 풍선 압박 장치(The implantable medical-grade silicon Balloon Tamponade)가 자상에 삽입되어 자동으로 부풀어 상처를 압박하도록 설계했다. 이 방법은 지혈을 단 1분안에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상처에 거즈를 쑤셔 넣는 방법보다 덜 고통스러워, 더 많은 사람의 목숨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리액트, 2021. © Joseph Bentley, Dyson

디자이너는 “의료 기기 개발은 보통 긴 시간이 소요되지만, 수년 내로 리액트 시스템이 흉기 범죄 피해자의 과다 출혈을 막아, 더 많은 사람을 살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jamesdysonaward.org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0-11 | 현수교의 원리를 의자에

허먼 밀러의 ‘세일’은 국내 소비자들에게도 익숙한 제품이죠. 2010년 첫선을 보인 ‘세일’은 샌프란시스코의 랜드마크인 금문교에서 착안하여, 현수교의 구조를 의자에 옮긴 제품이었습니다. 2010년 오늘 디자인플럭스는 퓨즈프로젝트와 허먼 밀러가 2년 반의 준비 끝에 내놓은 ‘세일’의 디자인 과정을 소개했습니다.

2009-08-24 | 필립스, 미래의 식생활을 상상하다

지금은 더 이상 진행되지 않지만, 필립스의 ‘디자인 프로브’는 당대의 사회적 흐름을 주시하여 가능한 미래 생활의 양상을 디자인하는 프로그램이었습니다. 2009년도의 주제는 ‘음식’이었는데요. ‘디자인 프로브’는 개개인 맞춤형 식생활을 가능케 하는 부엌, 음식을 출력해 내는 프린터, 거실로 옮겨온 텃밭과 양식장이라는 세 가지 미래 식생활의 콘셉트를 제시했습니다. 

2011-05-26 | 〈토털〉 앨범 커버 디자인

조이 디비전과 뉴 오더의 노래들을 담은 하나의 음반. <토털>의 슬리브 디자인에 관한 피터 사빌의 이야기를 <가디언>에서 빌려와 봅니다. “이것이 수퍼마켓에서 판매되고 텔레비전에서 광고될 음반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커버에 ‘높이 쌓아, 싸게 판다’ 식의 미학을 담았다. 앨범을 열면 ‘Total’이라고 쓰여 있지만, 접힌 상태에서는 ‘O’자들만 보인다. 앨범에는 ‘조이 디비전에서 뉴 오더까지’라고 쓰여 있는데, ‘베스트 오브’라는 말을 견딜 수가 없었다.인디 레코드샵에서 테스코까지는 머나먼 길이었으니, 거의 33년의 세월이었다. 팩토리에서는 홍보 디자인에 있어 유례 없는 자유가 있었고, 비즈니스의 간섭 없이 이상을 누렸다. 그것은 하나의 현상이었다.”

2011-06-16 | VAT 19%와 7%, 둘 중 어느 쪽?

이것은 디자인일까 예술일까. 그 판단에 따라 부가가치세 19%냐 7%냐가 결정됩니다. 베타 탱크의 에얄 부르슈타인과 미헬레 가울러는 예술이다 디자인이다 딱 부러지게 말하기 ‘모호한’ 오브제들을 만들어, 각기 다른 세관을 거치는 경로로 전시 현장으로 부쳤습니다. 베타 탱크의 ‘택싱 아트’ 시리즈는 세법과 해운법이라는 관료적 세계로 들어선 오브제의 여행기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