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 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앱스트랙트: 디자인의 미학(Abstract: The Art of Design)’(2017) 이후 5년 만에 개봉된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다. ‘앱스트랙트: 디자인의 미학’이 신발 디자인부터 무대 디자인까지 다양한 영역의 디자인을 소개했다면, ‘메이드 바이 디자인’은 영역을 넘어 지역의 확장을 시도하며 아프리카 디자인을 조명한다. 

시즌 1에서는 나이지리아에서 활약하는 디자이너들을 집중 조명했다. 나이지리아 전통 목공예 장인들과 협업해 테이블, 의자, 조명 등을 만드는 신예 가구 디자이너 라니 아데오예(Lani Adeoye)와 ‘아프리카 모더니즘’에 입각해 나이지리아 라고스(Lagos)에서 20년 이상 수많은 포트폴리오를 축적해 온 MOE+ 아트 아키텍쳐(MOE+ Art Architecture) 등13명의 디자인・건축 분야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담았다. 가구・인테리어 디자인, 건축 분야에서 아프리카 디자인을 재해석하는 이들의 작업을 통해, 나이지리아 지역의 다층적인 시공간을 탐구한다.

무니 쇼니바레(Muni Shonibare)의 가구 디자인. ⓒ 무니 쇼니바레

‘메이드 바이 디자인’에서는 아프리카 디자인에 대한 선입견과 오해들에 대해서도 다룬다. 이 다큐시리즈의 공동 제작자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티티 오구페레(Titi Ogufere) [1]는 아프리카 디자인이 디자인계에서 오랫동안 피상적으로 다뤄져 왔음을 언급하며, 이 작품을 통해 아프리카 디자인의 고유한 서사와 진정한 의미를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그리고 팬데믹으로 인해 디자인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나이지리아는 어떻게, 변화하는 삶의 방식에 부합하는 새로운 디자인을 모색하는지, 변화를 위한 노력과 고민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바로 그러한 이유에서, 지금 세계가 이 다큐멘터리에 관심을 가져야 할 적기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현재 ‘메이드 바이 디자인’은 시즌 2까지 촬영을 마쳤다. 다음에 공개될 시즌에서도 아프리카 전역의 디자이너들에 대한 에피소드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 넷플릭스의 새로운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를 통해 다양한 문화에 기반한 디자인을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메이드 바이 디자인’ 시즌 1은 현재 뉴질랜드,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에서 시청할 수 있다.

MOE+ 아트 아키텍스쳐(MOE+ Art Architexture), 라고스 미국 국제 학교 교직원동(The American International School Lagos Staff Housing building). ⓒ MOE+ Art Architexture

[1] 티티 오구페레는(Titi Ogufere) 나이지리아에 위치한 에센셜 인테리어 컨설턴시(Essential Interior Consultancy)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다. 2020년에 국제 인테리어 건축가/디자이너 연합(International Federation of Interior Architects/Designers)의 21대 회장으로 선출되어 현재 나이지리아와 미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www.wallpaper.com
www.dezeen.com

© designflux2.0.co.kr

이지원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산업디자인을 전공하고 동 대학원에서 《디자인사 자료 수집을 위한 구술 연구의 방향 모색》이라는 논문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오늘날 비주류로 분류되는 담론 내 미시사에 관심을 두고 이를 실천적 방법으로 전달하는 작업을 실험한다. 디자인 스튜디오 겸 출판사인 아키타입(archetypes)을 운영하며 저술과 출판 활동 등을 통해 책과 기록물을 만들고 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5-06 | 2009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

매년 찾아오는 연례 디자인 시상 행사 소식 중에는 미국 쿠퍼 휴잇 스미소니언 디자인 뮤지엄(2014년부터 이름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가 있었습니다. 특히 2009년에는 시상 부문이 신설되었는데요. 바로 인터랙션 디자인입니다. 그에 발맞추듯 평생공로상도 빌 모그리지에게 돌아갔습니다. 참고로 빌 모그리지는 이듬해부터 2012년까지 3년간, 이곳 디자인 뮤지엄의 관장을 맡았습니다.

2009-09-01 | 2009 인덱스 어워드 ‘일’ 부문 수상작: kiva.org

1년 전 오늘 인덱스 어워드의 ‘놀이’ 부문 수상작에 이어, 이번에는 ‘일’ 부문을 수상한 kiva.org를 다시 만나봅니다. 키바는 마이크로 파이낸스 사이트입니다. 삶을 바꾸기 위한 씨앗 자금이 필요한 사람과 이에 돈을 빌려줄 사람을 연계합니다. 한 사람이 빌려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25달러. 물론 기부가 아니라 엄연한 대출입니다. 그렇게 모인 금액이 누군가에게는 배달용 밴을 구입 대금이, 누군가의 대학교 학비가, 누군가에게 여성 수공예인을 한 명 더 채용할 자금이 되죠. 키바는 지금도 운영 중이고, 대출 상환률은 96%이라고 합니다. 

2011-08-12 | 좋은 날씨

2011년 시각 예술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사라 일렌베르거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좋은 날씨’는 그의 작업을 망라한 첫 모노그래프 출간을 기념하여 열린 전시이기도 합니다. 그가 택하는 작업의 재료는 대체로 입체의 사물입니다. 그것을 그대로 설치하거나 아니면 사진을 찍어 이미지로 만들지요. 어떤 매체의 표현을 빌리자면 “3D 일러스트레이터”라고 할까요. 사라 일렌베르거의 시각 세계를 다시 만나봅니다. 

2011-07-27 | V&A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V&A의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가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1972년 시작된 이래, 영국의 주요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으로 자리잡은 행사입니다. 처음에는 도서만을 대상으로 했던 공모전 시상 부문은 현재 북 커버, 북 일러스트레이션, 저널리즘 일러스트레이션 세 가지로 확대되었고, 학생 부문도 별도로 시상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V&A 일러스트레이션 어워즈 2011년도 수상작을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