낫플라 페이퍼: 해조류 부산물로 만든 종이

낫플라 페이퍼(Notpla Paper)로 제작한 핸드솝 패키지. © Longlong Han

영국의 친환경 패키지 브랜드 ‘낫플라(Notpla)’는 해조류를 사용해 패키지 박스나 봉투에 사용될 종이를 제작했다. 생분해성 비닐 패키지를 비롯한 낫플라의 모든 제품은 순수 해조류를 사용해 만들어졌는데, 비영리단체 카노피(Canopy)와의 협업으로 제작한 ‘낫플라 페이퍼(Notpla Paper)’ 역시 해조류 부산물 30%로 제작되었다. 낫플라 측은 생산 과정에서 버려진 해조류의 용도를 찾아, 쓸모없는 것은 없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낫플라 페이퍼로 제작한 패키지. © Longlong Han

낫플라 페이퍼의 70%는 목재 부산물과 순수 목재 펄프를 혼합하여 만들어지는데, 낫플라의 디자인 디렉터 칼레인 시벨(Karlijn Sibbel)은, 이 디자인은 환경적인 의식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에, 현재 해조류를 활용 가능한 최대치로 사용하고 있고 목재 사용량은 최소화하려고 하며 합성 첨가물은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톤의 해조류 부산물로 종이를 만들 경우, 4톤에 달하는 벌목과 그로인한 산림 파괴를 막을 수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 가능한 원재료의 사용을 줄이고 부산물의 재활용을 택할 것이며 해조류의 모든 부분을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 덧붙였다. 현재 낫플라 페이퍼에 사용되는 목재량을 점차 줄여, 2024년부터는 목재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종이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낫플라 페이퍼는 뉴트럴톤에 반점 무늬가 있는 형태로, 핸드솝이나 치약의 패키지뿐 아니라 박스, 봉투, 와인의 라벨로도 사용될 수 있다.

낫플라 페이퍼. © Longlong Han

notpla.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7-05 | 랜덤 인터내셔널의 군집 연구, 그 세 번째

런던 빅토리아&앨버트 박물관의 계단참 위로 점점이 LED를 단 청동 막대들이 무리지어 네 개의 육면체를 이루었습니다. 그 자체로 완성된 조명인가 싶지만, 조명은 아래로 오가는 사람들의 움직임에 반응하며 미묘하게 조명의 밀도를 변화하여, 다양한 군집의 진형을 만들어냅니다. 새떼, 벌, 개미 등 자연 속의 무리짓기 행동 패턴을 조명으로 옮긴 설치 연작, 그 세 번째 ‘스웜 스터디 III’입니다.

2011-04-27 | 플란크 x 콘스탄틴 그리치치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2011년 또 한 번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새 의자를 선보였습니다. ‘아부스’는 확실히 단정한 라운지 공간에 어울릴 법한 의자입니다. 플란크와 콘스탄틴 그리치치의 또 다른 협업은 이미 2007년 7월 13일자 뉴스로도 소개한 바 있는데요. 참고로 ‘미토’는 ‘아부스’가 나온 2011년 황금콤파스를 수상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플란크의 대표 제품으로 남아 있죠.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에서 플라스틱의 역사와 미래를 탐구하는 전시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Plastics: Remaking...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