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중 일본 디자이너 아사오 도코로(Asao Tokolo)가 24.5톤의 생활 폐기물로 제작한 시상대가 눈길을 끈다. 지난 9개월 간 일본 국민들은 일본 전역에 설치된 2,000여 개의 공병 수집 상자에 공병을 기부했다. 수집한 40만 여 병의 세탁 세제 공병은 필라멘트 소재로 재활용, 3D 프린팅 기법을 통해 올림픽 기간 동안 사용될 93개의 시상대로 재탄생했다. 이러한 공동체 프로젝트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실현하는 하나의 접근 방식을 제시할 뿐 아니라,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시민과 시상대 제작 과정이 함께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시상대는 작은 큐브 형태의 모듈로 구성되어 있고, 이들의 조합으로 3단 시상대가 만들어진다. 또한 이 시상대는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높이를 낮추고 넓고 평평한 형태로 되어 패럴림픽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코로나19 시대에 걸맞은 거리두기 형태로도 변형이 가능하다.

아사오 도코로, 2020 도쿄올림픽 시상대, 2021. © Tokyo olympic

모듈의 패턴은 아사오 도코로가 디자인한 2020 도쿄올림픽의 로고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특히 이 패턴은 3D 프린팅 방식을 사용하여, 패턴을 새기는 단순한 방식에서 나아가 구조적인 형태로 제작되었다.

(좌) 시상대의 모듈 구조 (우) 아시오 도코로 © Tokyo Olympic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폐기물을 활용해 올림픽 행사 관련 오브제를 만드는 것 이외에도 올림픽 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모든 폐기물의 65%와 올림픽을 위해 사용하는 물품의 99%를 재사용 혹은 재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olympic.com

olympic.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1-05 | 미국 산업 디자인 역사를 우표에

2011년 미국 우정청이 미국 산업 디자인의 선구자 12인의 디자인을 기념하는 우표 시리즈를 발행했습니다. 1930년대부터 1960년대 사이, 현대 미국의 외양을 만드는 데 기여했던 디자이너들의 대표작이 우표에 담겼습니다. 

2010-06-18 | 디자인 프로브 ‘메타모포시스’

2020년 팬데믹의 한 해를 지나며, 집은 그야말로 피난처이자 안식처가 되었습니다. 감염의 위험을 안은 외부로부터 나를 보호하기 위해, 때로 자신을 집에 가두어야만 했습니다. 아직 진행형인 팬데믹의 와중에,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상상된 근미래의 집을 되돌아봅니다. 디자인 프로브의 ‘메타모포시스’는 집을 일종의 필터로 규정하며, 외부의 나쁜 요소를 걸러내면서도 자연을 안으로 들이는 주거공간의 변형태를 연구했습니다. 인간과 자연의 분리를 극복한다는 다소 추상적인 주제가 조금은 더 가깝게 다가오는 요즘입니다.

성층권 비행선 ‘넵튠’ , 라운지 디자인 공개

우주 관광 기업 스페이스 퍼스펙티브(space perspective)에서 성층권을 여행하는 비행선 ‘넵튠(Neptune)’의 캡슐 라운지 디자인을 공개했다.'넵튠'의...

주변적 디자인 #3 데뷔 못 하면 죽는 병 걸림

어느날 타임라인에 새로운 아이돌이 나타났다.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레드벨벳, 오마이걸, (여자)아이들과 같은 ‘여돌’을 선호한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