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병으로 만든 시상대: 2020 도쿄올림픽

2021년 8월에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지속가능성을 컨셉으로 트로피, 메달과 같은 다양한 오브제를 보여주고 있다.

그 중 일본 디자이너 아사오 도코로(Asao Tokolo)가 24.5톤의 생활 폐기물로 제작한 시상대가 눈길을 끈다. 지난 9개월 간 일본 국민들은 일본 전역에 설치된 2,000여 개의 공병 수집 상자에 공병을 기부했다. 수집한 40만 여 병의 세탁 세제 공병은 필라멘트 소재로 재활용, 3D 프린팅 기법을 통해 올림픽 기간 동안 사용될 93개의 시상대로 재탄생했다. 이러한 공동체 프로젝트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실현하는 하나의 접근 방식을 제시할 뿐 아니라,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시민과 시상대 제작 과정이 함께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시상대는 작은 큐브 형태의 모듈로 구성되어 있고, 이들의 조합으로 3단 시상대가 만들어진다. 또한 이 시상대는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높이를 낮추고 넓고 평평한 형태로 되어 패럴림픽에서도 사용할 수 있고, 코로나19 시대에 걸맞은 거리두기 형태로도 변형이 가능하다.

아사오 도코로, 2020 도쿄올림픽 시상대, 2021. © Tokyo olympic

모듈의 패턴은 아사오 도코로가 디자인한 2020 도쿄올림픽의 로고를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특히 이 패턴은 3D 프린팅 방식을 사용하여, 패턴을 새기는 단순한 방식에서 나아가 구조적인 형태로 제작되었다.

(좌) 시상대의 모듈 구조 (우) 아시오 도코로 © Tokyo Olympic

2020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폐기물을 활용해 올림픽 행사 관련 오브제를 만드는 것 이외에도 올림픽 운영을 통해 발생하는 모든 폐기물의 65%와 올림픽을 위해 사용하는 물품의 99%를 재사용 혹은 재활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olympic.com

olympic.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5-27 | 앰네스티 x 마르턴 바스

2010년도 노벨평화상 시상식장에 막상 수상자 류 사오보는 수감되어 참석할 수 없었습니다. 시상식장에 주인 없이 남아 있어야 했던 의자를 상징 삼아, 앰네스티는 ‘빈 의자’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디자이너 마르턴 바스는 비어 있으되 하늘 높이 솟은 사다리와도 같은 의자로 현실과 희망을 동시에 보여주었습니다.

캐나다 워터, 지역 아이덴티티

디자인 에이전시 딕슨 박시(Dixon Baxi)는 영국의 부동산 개발 회사인 브리티시 랜드(British Land)와 파트너십을 맺고...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