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옆, 작은 집 마을

레흐럴 건축사무소, 휘트세트 웨스트 스몰 홈타운, 2021 ⓒLehrer architects

레흐럴 건축사무소(Lehrer architects)에서 진행중인 ‘작은집 마을(Tiny House Villages)’ 프로젝트 중 ‘휘트세트 웨스트 스몰 홈타운(Whitsett west small home town)’이 완성됐다. 휘트세트 웨스트에 구축된 이 마을은 LA 노숙자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안된 것이다. 디자이너는 고속도로 옆, 사용되지 않는 토지에 77개의 조립식 유닛 주택을 짓고, 땅에는 파란색, 초록색, 노란색으로 기하학 패턴을 그렸다.

레흐럴 건축사무소, 휘트세트 웨스트 스몰 홈타운의 기하학 패턴, 2021 ⓒLehrer architects

이 중 팔레트 쉘터(Pallet Shelter)에서 생산한 흰색의 작은 집은 건물 형태 그대로 운송하여 현장에서 조립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정사각형(2.4 x 2.4미터)의 이 작은 집은 거주하는 사람의 안전과 사생활을 보장하는 자율적인 공간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빠르게 건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중앙에 위치한 두 개의 공동 구역은 사람들이 만날 수 있는 식사와 모임의 공간이다. 고속도로를 따라 설치된 8피트(약 2.5미터) 높이의 울타리는 방음벽 역할을 하여 거주 환경의 쾌적성을 높였다. 인공 방음벽 대신 기존의 나무를 활용하여 도로와 그늘진 공간이 시각적으로도 확연히 분리된다.

레흐럴 건축사무소은 ‘작은집 마을’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 1년 반 동안 8개의 작은 마을을 지었고 총 1천 47명이 이곳에 거주하게 되었다.

레흐럴 건축사무소는 이 프로젝트로 2021 미국건축가협회(AIA) LA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조립식 쉘터 ⓒLehrer architects
레흐럴 건축사무소, 휘트세트 웨스트 스몰 홈타운, 2021 ⓒLehrer architects

via designboom

lehrerarchitects.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4-16 | 디지털 콘텐츠의 딜레마

음악이 물리적 매체를 탈피하면, 음반 디자인에서는 무엇이 남을까요? 2007년 오늘자 뉴스는 jpeg 형식의 커버 이미지 파일만이 남은 현실을 절절히 아쉬워하는 <디자인 옵저버>의 아티클을 소개했습니다. 그야말로 스트리밍의 시대인 지금, 또 하나의 흥미로운 아티클을 덧붙여 봅니다. AIGA의 ‘아이 온 디자인’에 실린 케이팝과 CD 음반 디자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케이팝 신에서 CD는 팬들을 위한 “선물”처럼 채워지고 디자인되고 있으며, CD의 판매고도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고요.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마스크

일본 교토부립대학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노출되면 빛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타조 알과 형광 염료에서 추출한 항체를...

2010-06-04 | 토비아스 웡, 사망

2010년 5월 30일 디자이너 토비아스 웡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갑작스런 비보는 충격과 안타까움을 남겼습니다. 전유를 방법론 삼아 이른바 ‘기생개념적’ 작업을 전개한 그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뒤샹이 되고 싶은 디자이너”라 불렀습니다. 2002년 그는 제니 홀저에게 다가가 오른팔을 내밀며 “내가 원하는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줘”라는 그 유명한 문장을 적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를 문신으로 새겨 몸에 남겼고요. 결국에는 그가 원한 것에서 그를 지킬 수 없었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던, 토비아스 웡의 부고 소식입니다.

2009-09-15 | 얼마나 먼 길을

멀리 노르웨이에서 잡힌 고등어가 비행기를 타고 금세 이곳까지 날아옵니다. 원산지와 판매지의 거리는 이제 신선 식품의 경우에도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그 놀라운 거리와 속도의 편의를 마음 편히 누릴 수만은 없습니다. 기후 변화라는 단어가 기후 위기가 된 지금에는 더더욱요. 식품 포장에 원산지와 이동 거리를 표기한다면. 2009년 디자이너 제임스 레이놀즈가 제안했던 ‘파 푸드’를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