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

프랑스의 되펠 스튜디오(Döppel Studio)에서 기획한 전시<가능성의 장, 마이크로 건축 실험>이 이달 초에 오픈하여 9개월 이상 장기 전시된다. 이 프로젝트는 여섯 가지 마이크로 건축 디자인 사례를 통해 대안적인 라이프스타일을 탐구한다.

<가능성의 장>, 되펠 스튜디오, 2022. ⓒ Döppel Studio

<가능성의 장>은 로크브륀-캡-마틴(Roquebrune-Cap-Martin)에 위치한 르 코르뷔지에의 작은 목조 주택 ‘카바농(1952)’에서 영감을 받아 시작되었다. 수확기에 내버려진 곡류 폐기물을 가득 채워 농업용 방수포를 만들고 이를 마치 다운 재킷처럼 건물의 외장재로 씌워 마이크로 건축물을 디자인했다. 이 구조물을 통해, 관람객은 주택과 생활의 필수 요소(음식, 물, 잠, 보호 등)들이 어떻게 상호 작용하고 반응하는 지를 성찰한다. 또한 피난처(Shelter)의 필요성을 충족시키면서, 르 코르뷔지에의 카바농처럼, 몸과 마음의 안식처로 기능하기 위해 필수적인 것들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이 전시는 프랑스 피흐미니에 위치한 피에르 교회(르 코르뷔지에 건축)에서 2022년 4월 6일부터 2023년 1월 15일까지 계속된다.

bdmma.paris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9-26 | 레드드레스

이 붉은 드레스 한 벌을 짓는 데 원단만 550m가 들었습니다. 그러니 얼마나 거대한 드레스였을까요. 지름 20m에 높이 3m에 달하는 이 의상은 분명 옷이면서 동시에 공연장이기도 했습니다. 드레스 안에 자리한 계단을 올라 공연자가 옷을 입으면, 이제 층층의 치마폭이 관객석이 되니, 총 238명의 관객을 품을 수 있었죠. 디자이너 아무 송과 요한 올린의 컴퍼니가 선보인 초대형 ‘레드드레스’입니다. 

2009-06-23 | 헤이스 바커르, 드로흐를 떠나다

드로흐 디자인의 공동 설립자인 헤이스 바커르가 드로흐를 떠났습니다. 드로흐 디자인 재단의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것인데요. 사임의 계기로 2009년 3월 문을 연 드로흐 뉴욕 매장 문제가 지목되었습니다. “드로흐의 창조성과 오리지널리티는 내게 있어 언제나 최우선의 전제 조건이었다. 그러나 뉴욕 매장은 이제 상업성이 주 목표가 되었음을 의미한다.” 

2009-08-26 | 빈티지 기모노의 변신

아시아티카의 옷은 확실히 옷감에서 출발합니다. 빈티지 기모노부터 동시대 일본과 이탈리아의 옷감들을 한 폭 한 폭 사들여, 그것으로 옷을 짓지요. 특히 이들이 수집한 빈티지 기모노는 단 하나 뿐인 옷으로 재탄생합니다. 2009년 오늘 소개했던 아시아티카는 반갑게도 여전히 캔자스 시티에서 매년 새로운 컬렉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