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Editor’s Comment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가전제품을 구매할 때 에너지 소비등급도 주요한 구매 결정 요인 가운데 하나다. 하지만 실제로 에너지 소비량을 생활 속에서 실감하기란 그리 쉽지 않다. 제 40회 지구의 날을 맞아, 지난 달 GE가 흥미로운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선보인 것. 추상적으로만 느껴졌던 정보를, 실생활에 보다 가까운 정보로 변환하여 보여주는 인터랙티브 시각화 툴이다.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이름의 이 도구는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을 다양한 시점에서 살펴볼 수 있도록 도와준다. 페이지를 방문하면, 헤어드라이어에서 전화기, 냉장고, 에어컨 등 대표적인 가전제품 50가지가 귀여운 아이콘의 형태로 등장한다. 이들 제품의 에너지 소비 관련 정보는, 사용량/사용요금/석유연료량과 같은 단위들로 나누어 제공되며, 여기에 일/월/년의 기간 및 거주지 설정과 같은 요소도 조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아이콘을 클릭하여 실제 자신이 집에서 사용하는 제품들만을 선택,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추산해 볼 수 있다. 한편 1Kw라는 추상적인 단위를, 개별 제품별 사용시간과 같은 예시로 제공하는가 하면, ‘에너지스타’가 붙은 제품을 사용했을 때의 경제적 이익을 보여주기도 한다.

쉽고 간편한 인터랙티브 “에너지 사용 계산기”. 생활 속 변화를 목표로 한 프로젝트라는 점이 돋보인다. 디자인은 펜타그램(Pentagram)의 리사 스트라우스펠드(Lisa Straufeld)가 맡았다. 

https://informationart.com/projects/cravath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6-01 | 비즈니스 분야 창의인사 100인

2009년부터 매년 미국의 <패스트 컴퍼니> 매거진은 비즈니스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인사 100명을 선정해 발표해왔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2019년까지라고 해야겠군요. 2020년부터는 기획에서 ‘100’이라는 숫자를 지웠고, 그리하여 2020년의 명단은 74인의 이름으로 채워졌습니다. 오늘의 뉴스는 2010년, 그러니까 두 번째 100인 명단입니다. 레이디 가가, 에디 큐, 엘리자베스 워런, 나카무라 시로, 라이언 머피…로 시작하는 명단 중간중간 익숙한 디자인, 건축 분야의 인물들이 눈에 띕니다.

2007-06-08 | 올리베티 프린터 컬렉션

지난 4월 11일은 아드리아노 올리베티의 탄생 120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창업자인 아버지 카밀로 올리베티에 이어 우리가 아는 ‘그 올리베티’의 모습을 확립한 인물입니다. 디자인 평론가 앨리스 로스손은 그가 “현대 디자인만이 아니라 복지 자본주의의 기업 모델을 확립했다”고 말합니다. 전후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을 대표하는 이름이었던 올리베티는 현재 사뭇 다른 모습으로 텔레콤 이탈리아의 산하에 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07년 과거의 영화를 재현하려는 듯 쟁쟁한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였던 올리베티의 프린터들 이야기입니다. 재스퍼 모리슨의 프린터는 이름마저 ‘리네아(Linea)’였지요.

User Friendly : How the Hidden Rules of Design Are Changing the Way We Live, Work, and Play

<유저 프렌들리>라는 400쪽이 넘는 책부터 시작해 보련다. 한때 무슨무슨 프렌들리 식의 말이 유행했던 터라...

2010-06-17 | 킨들 ‘몰스킨’ 커버

휴대폰, 태블릿, 노트북 등 휴대용 기기 시장과 함께 서드파티 액세서리 시장도 성장했습니다. 오늘의 소식은 2010년 몰스킨이 선보인 아마존 킨들용 커버입니다. 많은 애호가에게 사랑받는 몰스킨 노트의 모습은 그대로이되 안에 킨들을 품고 있습니다. 그저 몰스킨 노트의 외양만 차용한 액세서리는 아니라는 듯, 커버의 다른쪽 면은 진짜 공책을 위한 자리입니다. 흥미롭게도 몰스킨은 제 방식대로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 방법을 궁리해온 “공책 해커”들의 작업에서 제품 아이디어를 얻었다고요. 그렇게 “전자책벌레”를 위한 몰스킨의 제품이 탄생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