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Editor’s Comment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레고나 루빅스 큐브처럼 오랫동안 널리 사랑받아 온 장난감들은, 종종 새로운 디자인 오브제가 되어 등장하곤 한다. 누구에게나 익숙한 물건인 만큼, 재해석의 묘미도 남다르기 때문일 것이다. 여기 야스 바쿠(Jas Bhachu)는 루빅스 큐브로 ‘글자 스탬프’를 만들었다.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이름하여 ‘폰트 제너레이터’로, 보통의 루빅스 큐브에 고무로 여러 도형을 볼록하게 붙여 만들었다. 큐브의 4개 면에 부착된 이 고무-도형들은, 조합하는 방식에 따라 알파벳 글자를 이루게 된다. 친절한 설명서에 따라 큐브를 이리저리 돌려 맞춰 원하는 글자를 만들고, 글자가 완성되면 잉크를 발라 종이 위에 찍어내면 된다. 

루빅스 큐브로 즐기는 폰트 놀이. ‘루빅스 큐브 폰트 제너레이터’의 주인공 야스 바쿠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에서 그래픽 아트를 전공중인 학생으로, 올 가을 졸업을 앞두고 있다고. 

www.jashands.com

via creative review blo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8 | 테크노크래프트

퓨즈프로젝트의 디자이너 이브 베하가 큐레이터가 되어 18개월 간 동시대 ‘만들기(making)’의 양상을 들여다 보았습니다.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청사진, 해킹, 미완성, 모듈이라는 여섯 개의 키워드를 통해서 말이죠. 2010년 YBCA에서 열린 전시회 ‘테크노크래프트’ 소식입니다.

2007-04-09 | 휴대폰의 시대, 시계의 운명은?

2007년이라면 아이폰이 발표되어 시장에 등장한 해입니다. 4월 9일의 이 뉴스는 아직 휴대폰이 그렇게까지 ‘스마트’하지 못했던 때에도, 이미 제 기능을 휴대폰에게 내주었던 시계의 운명에 관한 기사입니다. 자기표현의 수단 혹은 휴대용 전자기기화. 두 가지가 양립 불가능한 관계의 선택지는 아닙니다만, 어쨌든 후자의 흐름이 현실이 되어 스마트시계라는 카테고리가 태어났습니다. 문제는 그것이 시계 시장 외부에서, 그것도 다름 아닌 휴대폰 시장으로부터 왔다는 것입니다. 전통적인 시계는 지금 다시 한 번 시계의 모습을 한 기기와 경쟁하는 중입니다.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2010-05-20 | 바바라 크루거의 런던 지하철 노선도

2010년 5월 21일 이후 런던의 지하철역에서 포켓형 노선도를 집어들었다면, 표지에서 어딘가 이상한 점이 눈에 띄었을 것입니다. 노선도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역의 이름이 다릅니다. 가령 피카딜리 서커스 역은 ‘역설’, 웨스트민스터 역은 ‘이성’, 러셀 스퀘어 역은 ‘의심’, 템플 역은 ‘웃음’이 되었습니다. 바바라 크루거는 런던 도심의 지하철역에 어떤 상태, 개념, 감정의 단어를 붙였고, 그렇게 바뀐 노선도는 마음의 여정을 그린 마인드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