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 미술관 이상의 미술관 (more than museum)

2021년 11월 12일, 홍콩에서 아시아 최초의 현대 시각 문화(Contemporary Visual Culture) 뮤지엄 M+가 드디어 개관한다. 2014년 시각예술센터 개발 사업으로 시작되어 오랜 준비와 진통 끝에 이루어지는 일이라 더욱 반가운 소식이다. 서구룡문화지구에 위치한 M+ 뮤지엄은 빅토리아 항구가 내려다보이는 구룡의 최남단에 자리잡고 있다.

M+ 뮤지엄 전경 ⓒ M+ Museum

M+의 뮤지엄 건축은 스위스의 헤르조그 앤 드 뫼롱(Herzog & de Meuron)과 영국의 도시계획 회사 TFP 파렐스(TFP Farrells), 건축개발사 아럽(Arup)의 협력으로 이루어졌다. 건물은 거꾸로 된 ‘T’ 모양을 갖고 있으며, 항구를 향한 건물 전면에는 M+가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존재를 드러내고 있다.

M+는 총 면적 17,000 m²(5,000여 평)의 규모를 자랑한다. 개막 전시에서는 33개의 갤러리와 기타 전시 공간에 아시아를 넘어 세계 각지의 시각예술, 디자인, 건축, 영상 작품 1,500 여 점이 선보일 예정이다.

M+ 뮤지엄 건축물 외관 측면 ⓒ M+ Museum

Mplus.org.hk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스터디즈〉(Design Studies) 인류학적 디자인, 디자인 인류학의 연구들

인류학은 인간 보편을 연구하는 학문이지만 다양하고 특수한 민족지(知)를 구성함으로써 문명적 인간의 모순을 드러내고 성찰하는...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2009-04-08 | 2009 웹 트렌드 맵

범용 마크다운 텍스트 편집기 ‘iA 라이터’로 유명한 iA가 2010년 첫 앱을 내놓기 전, iA의 다른 작업이 디자인플럭스에 소개된 적이 있었습니다. 바로 ‘웹 트렌드 맵’인데요. 2009년의 웹 트렌드를 도쿄 지하철 노선도의 형태로 구현한 작업입니다.(...)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