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MH의 원단 재고 솔루션: 노나 소스

노나 소스, 2021. © LVMH

패션 그룹 LVMH(루이 비통 모에 헤네시)에서 고급 원단의 재고를 유통하는 첫 번째 재판매 온라인 플랫폼인 노나 소스(Nona Source)를 오픈했다. 노나 소스는 자원의 순환과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을 장려하기 위해 만들어진 LVMH의 사내 창업 프로그램 DARE(Disrupt, Act, Risk to be an Entrepreneur)의 스타트업이다. 세 명의 공동 창립자 마리 팔게라, 로맹 브라보, 안 프리외르 뒤 페레는 원단 판매와 디지털 전환 기술에 대한 각자의 전문성을 발휘하여 판매 후 남은 재고 물품들을 재활용하는 이 플랫폼의 설계를 기획했다.

노나 소스를 통해 전반적으로 섬유 자원을 순환시키고, 디자이너와 브랜드에서는 이 곳에서 엄선된 고급 원단과 가죽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나 소스의 온라인 카탈로그에서는 상품의 무게, 색, 패턴 등의 정보와 영상을 볼 수 있는데, 특히 원단을 손으로 쓸고, 당기고, 구기는 영상을 통해 제품의 촉감 등 여러 특성을 파악할 수 있어 원단의 재단이나 샘플링 과정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재고 보관 창고가 프랑스 뚜르(Tour)에 위치하고 있어서 현재는 유럽 대륙과 영국에서만 유통이 가능하다.

노나 소스, 2021. © LVMH

lvmh.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2009-09-03 | 인타입스, 인테리어의 유형학

1997년 코넬 대학의 잰 제닝스 교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 분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대, 양식, 문화권에 걸쳐 반복되어 등장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패턴들을 연구하고 분류하여 그것에 일정한 이름을 부여하는 작업이었지요. 가령 라운지 의자들이 서로 마주한 익숙한 배치(때로 커피 테이블이나 러그가 사이에 놓여 있기도 한)에는 ‘대면(Face to Face)’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2013년에는 두 명의 학부생이 만들어낸 ‘언룸(Unroom)’이라는 신조어가 인타입스에 추가되기도 했지요.(...)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 리모와 첫 NFT 컬렉션

독일의 수하물 제조업체 리모와(RIMOWA)는 디자인 스튜디오 누바(NUOVA)와 협력하여 첫 NFT컬렉션 ‘메타버스에서 온 청사진(blueprints from...

허먼 밀러+놀=밀러놀

찰스 앤 레이 임스, 미스 반 데 로에 등 유명 디자이너들의 가구를 제조, 판매하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