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MH의 원단 재고 솔루션: 노나 소스

노나 소스, 2021. © LVMH

패션 그룹 LVMH(루이 비통 모에 헤네시)에서 고급 원단의 재고를 유통하는 첫 번째 재판매 온라인 플랫폼인 노나 소스(Nona Source)를 오픈했다. 노나 소스는 자원의 순환과 지속가능한 패션 산업을 장려하기 위해 만들어진 LVMH의 사내 창업 프로그램 DARE(Disrupt, Act, Risk to be an Entrepreneur)의 스타트업이다. 세 명의 공동 창립자 마리 팔게라, 로맹 브라보, 안 프리외르 뒤 페레는 원단 판매와 디지털 전환 기술에 대한 각자의 전문성을 발휘하여 판매 후 남은 재고 물품들을 재활용하는 이 플랫폼의 설계를 기획했다.

노나 소스를 통해 전반적으로 섬유 자원을 순환시키고, 디자이너와 브랜드에서는 이 곳에서 엄선된 고급 원단과 가죽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나 소스의 온라인 카탈로그에서는 상품의 무게, 색, 패턴 등의 정보와 영상을 볼 수 있는데, 특히 원단을 손으로 쓸고, 당기고, 구기는 영상을 통해 제품의 촉감 등 여러 특성을 파악할 수 있어 원단의 재단이나 샘플링 과정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재고 보관 창고가 프랑스 뚜르(Tour)에 위치하고 있어서 현재는 유럽 대륙과 영국에서만 유통이 가능하다.

노나 소스, 2021. © LVMH

lvmh.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6-24 | 무지의 ‘즐겨요! (  )의 에너지를’

3월 11일의 대지진과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무지(MUJI)는 생각했습니다. 어쩌면 이것이 일본이 스마트 에너지 국가로 나아갈 기회가 될지도 모른다고요. 그리고 ‘즐겨요! (  )의 에너지를!’이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에게 지금의 어두움을 조금이나마 밝혀줄 에너지에 관한 아이디어를 물었죠. 디자이너들이 보내온 괄호 속 단어와 그에 관한 스케치를 다시 만나봅니다.

농업에서 발견한 미래

프랑스 보르도 장식미술 디자인 박물관(Musée des Arts Décoratifs et du Design)에서 농업 디자이너: 삶의...

2011-07-14 | 도시 별보기

도시의 밤은 너무 밝고, 그 밝음을 이겨낼 별은 많지 않습니다. 프랑스의 디자이너 오스카 레르미트는 그래서 도시의 밤에 인공의 별자리를 선사하기로 했지요. 직경 1mm도 되지 않는 가는 실과 태양광 LED 전구로 디자인한 전에 없던 별자리. 그렇게 레르미트는 ‘도시 별보기’로 런던의 밤에 새로운 별을 수놓았습니다. 

2010-09-20 | 번역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