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LIQUID3: 공기를 정화하는 액체 나무

베오그라드 마케돈스카 길( Makedonska str, Belgrade)에 설치된 ‘리퀴드3(LIQUID3)’. © LIQUID3

지난해, 베오그라드 대학(University of Belgrade)의 융복합 연구 기관에서 나무처럼 공기 정화 역할을 하는 광생물 반응기 ‘리퀴드3(LIQUID3)’ 디자인에 성공했다. 세르비아의 수도에 설치된 리퀴드3은 수조 형태의 용기로, 자연광을 이용해서 광영양 미생물을 풍부하게 하고 탄소를 분리하면서 산소를 내뿜는 광합성 작용을 활발하게 한다.

각 용기에는 총 600리터의 물이 담겨있어서 리퀴드3을 설치하면 10년 된 나무 두 그루 혹은 200제곱미터의 녹지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의 양과 버금가는 공기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다. 추운 겨울에도 광원만 있으면 미생물이 자연적으로 광합성을 할 수 있고 녹지가 부족한 도심에서 탄소를 흡수하는 나무의 역할을 해낼 수 있다.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리퀴드3’. © LIQUID3

리퀴드3은 2022 그린 프로덕트 어워드(Green Product Award)에서 그린 콘셉트 어워드(Green Concept Award)를 수상하였으며, 무엇보다 혁신적인 그린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속 가능한 디자인이라는 특징 외에도, 공공 용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제안하면서, 인터랙티브 광고를 위한 공간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또한 리퀴드3은 베오그라드의 인구 밀집 지역에 위치하기 때문에, 기후 위기가 도시환경에 어떤 위협을 가하는지에 관한 시민들의 인식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작은 만남의 장소로 기능하는 ‘리퀴드3’. © LIQUID3

리퀴드3 스테이션은 도시 속 작은 만남의 장소로도 기능한다. 전자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콘센트도 설치되어 있으며 날이 어두워지면 형광 초록빛의 조명이 켜져 가로등의 역할을 한다.

형광 초록빛의 조명이 켜진 ‘리퀴드3’. © LIQUID3

liquid3.rs
yankodesign.com

© designflux.co.kr

강예린

지구에 이로운 디자인이 있을까요? 우리가 쓰는 모든 것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결국 어디로 버려질까요? 호기심이 많은 초보 연구자입니다. 모든 광고 문구에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하는 세상에서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것, 누군가 소외되지 않는 것에 마음을 씁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 Spring 2021, Volume 37, Issue 2

이번 봄 <디자인 이슈>(Design Issues)는 학술저널 즉 글로 된 연구 결과물이 무엇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2007-11-29 | 당신의 기억보다 나은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의 ‘디자인 퍼포먼스’ 현장. 그곳에 디자이너 제이슨 밀러는 최면술사와 함께 등장했습니다. 지원자에게 최면을 걸고 인터뷰를 진행하여, 마음 속에 잠든 의미 있는 과거의 오브제를 찾아내, 새 디자인의 바탕으로 삼겠다는 것이었지요. 정말로 “더 나은” 결과물이 나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그의 퍼포먼스가 말 그대로 클라이언트의 “마음을 읽는” 디자인을 겨냥했다는 것만은 분명합니다.

2009-05-12 | 테이블 벤치 의자

테이블, 벤치, 의자의 것들을 지닌 의자. 인더스트리얼 퍼실리티의 샘 헥트가 2009년 이스테블리시드 앤 선즈를 통해 선보인 가구는 이른바 “사이”에 놓인 의자입니다. 샘 헥트는 1인용 좌석의 연쇄인 지하철 좌석에서 이처럼 사이의 상태에 있는 가구라는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는군요.

2008-09-23 | 허브 스탠드

오늘은 소품 소식입니다. 집에서 간단한 채소를 길러 먹는 홈파머를 위한 주방 소품 ‘허브 스탠드’입니다. 노르만 코펜하겐에서 선보인 이 제품은 여러 종류의 채소를 나눠 기를 수 있는 여러 개의 화분과 수확을 위한 가위가 한묶음을 이룹니다. 홈파밍에 대한 관심은 2020년 팬데믹을 지나며 한층 커졌다고 하지요. 가전 제품의 형태로 나아간 가정용 식물재배기도 낯설지 않은 요즘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