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Editor’s Comment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지난 12월 IKEA의 영국 주택시장 진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BoKlok은 IKEA가 직접 공급하는 주택 상품으로, 스웨덴에서는 이미1996년부터 판매가 시작되어 현재까지 총 3,500여 채가 보급되었다. BoKlok은 모던하면서도 경제적인 스타일의 주택으로, 특히 젊은 가족이나 이제 막 새 보금자리를 꾸리려는 커플층에 어필해왔다.

지난 달 스코틀랜드 게이츠헤드(Gateshead) 의회의 승인을 받으며, 마침내 IKEA의 영국 내 첫 주택단지가 구체적인 진행 작업에 돌입했다는 소식이다. 1단계로 세인트 제임스 빌리지(St James Village)에 36채의 플랫이 들어서고, 이후 117채의 주택이 뒤이어 건축될 예정이다. IKEA 측은 오늘 6월 착공, 연말 완공 일정을 기대하고 있다. 

영국에 들어설 BoKlok 단지는 플랫과 테라스드 하우스(우리나라의 연립주택과 유사하다)의 두 가지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침실2~3개 정도의 테라스드 하우스의 분양가는 10만 파운드 이하 수준이다. 모든 BoKlok 주택에는 태양열 전지 패널, 에너지 절약 난방 시스템 등이 구비되어, 연간 15,000~30,000 파운드 정도의 절약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BoKlok은 스웨덴 평균 가정의 주거 모습, 경제 수준 등을 면밀히 고려한 제품이다. <가디언>의 리뷰를 일부 인용하면, “이케아는 건축가들이 아닌 연구자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즉 자신들의 상품이 지표로 삼아야 할 모델은 무엇인지를 면밀한 연구와 조사를 통해 수립했고, 그에 따라 BoKlot의 규모와 분양가 등을 책정한 것이다. 이러한 접근은 매우 논리적일 뿐만 아니라 지극히 현실적이다. 

스웨덴 전역에 위치한 IKEA 매장에서 설문 조사를 진행하여, 소비자들이 우선시 하는 주택의 필수 요건을 파악했다는 점도 중요하다. 그 결과 BoKlok은 ‘안전하며, 소규모의, 전원 환경과, 이웃과의 친밀함이 강조된’ 주택으로 구현되었다. 더불어 친환경 소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역시 자재 선택에 반영했다. 

그리고 IKEA는 이러한 선호가 영국에서도 그리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한 듯 하다. 특히나 과열된 주택 경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재 영국의 상황 속에서, BoKlot은 충분히 어필할 만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는 평이다. 그런 만큼, 조만간 영국 어느 마을에서라도IKEA의 ‘집’을 발견하게 될 지도 모를 일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2011-01-25 | MoMA, 디지털 서체 23종 소장

2011년 벽두, 디지털 서체가 대거 뉴욕 현대미술관(MoMA)의 소장품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이전까지만 해도 헬베티카가 MoMA가 소장한 유일한 디지털 서체였지만, 2011년 1월 24일을 기점으로, 23종의 서체들이 이에 합류했죠. 그중에서도 한때 막강한 듀오였으나 껄끄럽게 결별한 조너선 헤플러와 토바이어스 프레르-존스를 비롯해, 매튜 카터의 서체들이 목록의 상당 부분을 차지합니다. 

2006-09-06 | ‘평화와 화해의 전당’ 개관

2006년 9월 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 ‘평화와 화해의 전당’이 문을 열었습니다. 이 건물은 거대한 피라미드의 형태를 한 이 건물은 종교와 종파 간의 갈등을 해소하고 상호 이해를 도모하는 국제 센터로서 계획되었습니다. 그리고 설계는 영국의 포스터+파트너스가 맡았죠. 

2007-08-10 | 시게루 반의 종이 다리

반 시게루에게 종이는 훌륭한 건축 자재입니다. 연약하다고 여겨지는 재료이지만 그것으로 만든 건축물까지 연약하기만 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그는 ‘종이 건축’으로 반증해 보였지요. 2007년 오늘의 소식은 그가 프랑스에 지었던 종이로 된 다리입니다. 지관을 이용해 한 번에 스무 명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종이 다리를 완성했지요.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