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5 | IKEA의 주택 상품 ‘보클록(BoKlok)’

Editor’s Comment

이케아도 무지도 집안에 둘 물건을 파는 데 머무르지 않고 집마저도 상품 목록에 더했습니다. 이케아가 건설회사 스칸스카와 함께 내놓은 ‘보클록(BoKlok)’은 ‘누구’에서 출발하는 집입니다. 이 집의 시작은 ‘아이 한 명을 키우는 한부모 여성’입니다. 평균 수준의 소득에 자동차는 없는 여성이요. 여기에서 조금 더 확대해 아이 한 명의 작은 가족, 이제 직장 생활을 시작해 첫 주택을 구입할 청년층, 작고 저렴하고 안전한 집을 원하는 노인 등이 보클록이 상정한 거주자의 모습이었습니다. 2019년에는 ‘실비아보’ 프로젝트를 통해 치매 환자를 위한 집을 선보이기도 했지요.

지난 12월 IKEA의 영국 주택시장 진출 소식을 전한 바 있다. BoKlok은 IKEA가 직접 공급하는 주택 상품으로, 스웨덴에서는 이미1996년부터 판매가 시작되어 현재까지 총 3,500여 채가 보급되었다. BoKlok은 모던하면서도 경제적인 스타일의 주택으로, 특히 젊은 가족이나 이제 막 새 보금자리를 꾸리려는 커플층에 어필해왔다.

지난 달 스코틀랜드 게이츠헤드(Gateshead) 의회의 승인을 받으며, 마침내 IKEA의 영국 내 첫 주택단지가 구체적인 진행 작업에 돌입했다는 소식이다. 1단계로 세인트 제임스 빌리지(St James Village)에 36채의 플랫이 들어서고, 이후 117채의 주택이 뒤이어 건축될 예정이다. IKEA 측은 오늘 6월 착공, 연말 완공 일정을 기대하고 있다. 

영국에 들어설 BoKlok 단지는 플랫과 테라스드 하우스(우리나라의 연립주택과 유사하다)의 두 가지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침실2~3개 정도의 테라스드 하우스의 분양가는 10만 파운드 이하 수준이다. 모든 BoKlok 주택에는 태양열 전지 패널, 에너지 절약 난방 시스템 등이 구비되어, 연간 15,000~30,000 파운드 정도의 절약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BoKlok은 스웨덴 평균 가정의 주거 모습, 경제 수준 등을 면밀히 고려한 제품이다. <가디언>의 리뷰를 일부 인용하면, “이케아는 건축가들이 아닌 연구자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즉 자신들의 상품이 지표로 삼아야 할 모델은 무엇인지를 면밀한 연구와 조사를 통해 수립했고, 그에 따라 BoKlot의 규모와 분양가 등을 책정한 것이다. 이러한 접근은 매우 논리적일 뿐만 아니라 지극히 현실적이다. 

스웨덴 전역에 위치한 IKEA 매장에서 설문 조사를 진행하여, 소비자들이 우선시 하는 주택의 필수 요건을 파악했다는 점도 중요하다. 그 결과 BoKlok은 ‘안전하며, 소규모의, 전원 환경과, 이웃과의 친밀함이 강조된’ 주택으로 구현되었다. 더불어 친환경 소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역시 자재 선택에 반영했다. 

그리고 IKEA는 이러한 선호가 영국에서도 그리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한 듯 하다. 특히나 과열된 주택 경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재 영국의 상황 속에서, BoKlot은 충분히 어필할 만한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는 평이다. 그런 만큼, 조만간 영국 어느 마을에서라도IKEA의 ‘집’을 발견하게 될 지도 모를 일이다.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7-14 | 스마트폰 데이터 소비 동향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그러니까 스마트폰이 전체 휴대폰 시장의 1/4 정도를 차지했던 시절,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데이터 소비 동향은 어떠했을까요.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내 6만여 명을 대상으로 월별 데이터 소비 내용을 수집하여 분석했습니다. 데이터 소비량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세 배 이상 훌쩍 뛰었습니다. 90MB에서 298MB로 말이지요. 세월이 느껴지는 단위이기는 해도, 헤비 유저가 데이터 트래픽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현상은 그때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군요.

2009-04-14 | 포르마판타스마의 ‘자급자족’

어제에 이어 또 다른 ‘자급자족’의 디자인입니다. 2010년 디자이너 듀오 포르마판타스마가 선보인 ‘자급자족’은 재료로 보나 제작 방식으로 보나 모두 소박한 자급자족의 공동체에서 태어났을 법한 물건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포르마판타스마는 앞서 소개했던 ‘다음 10년, 20인의 디자이너’에서도 언급되었는데요. 지난 10년 정말로 그러했고, 또 앞으로의 10년도 묵직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이름입니다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2010-05-24 | 그의 문

디자이너 김희원은 여러 장소의 문과 창문을 사진에 담아왔습니다. ‘티 포르타’는 그중 문에 관한 작업입니다. 여러 갤러리와 뮤지엄에서 마주한 문의 풍경을 찍고, 그 모습을 다른 장소의 문에 옮겼습니다. 2010년 ‘푸오리 살로네’의 경우에는 밀라노 엔하우 호텔의 객실 문 위였고요. 오늘의 소식은 김희원의 ‘티 포르타’입니다.

Designflux 2.0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