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라틴어로 ‘알 수 없음’이라는 뜻이다. 이그노툼을 활용하면, CCTV 영상 분석 과정에서 인공지능(AI)으로부터 제공되는 개인 정보(성별, 나이, 감정 상태 등)가 드러나는 시점을 옷으로 선택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은 먼저 AI CCTV 시스템의 작동 방식을 파악하고, AI 강화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리고 AI가 대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인지하는지 또는 혼동하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디지털 마네킹을 제작하고 수 백 가지의 패턴을 입혀 테스트했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이그노툼은 격자 패턴의 LED의 망토이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패턴,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이그노툼은 유럽연합(EU) 최대 규모의 연구 기금 지원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에 선정된 리-프레임(Re-FREAM) 컨소시엄의 일부로 진행되었다. 리-프레임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협력하여 기술과 패션을 연결시키는 작업을 연구한다. 베르텔오버펠은 프라운호퍼 이츰(Fraunhofer IZM), 스트라타시스(Stratasys), 프로포터 앤 엠파(Profactor and Empa)의 기술 파트너와 협력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그노툼의 프로젝트의 상세한 진행 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Werteloberfell.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달로 보내진 제프 쿤스의 작품 ‘월상(月相)’

예술가 제프 쿤스(Jeff Koons)의 새 프로젝트 ‘제프 쿤스: 월상(Jeff Koons: Moon Phase)’이 탑재된 스페이스X의...

2008-12-16 | ‘찌지직! 종이 패션’ 전시회

의복의 소재로 삼기에는 연약해 보이는 종이에 도전한 패션을 조명합니다. 2008년 룩셈부르크 현대미술관에서 ‘찌지직! 종이 패션’이라는 이름의 전시가 열렸습니다. 실제로 입을 수 있는 엄연한 의상의 재료로서 활약했던 종이 패션의 역사를 돌아보는 자리였지요. 오랜만에 다시 보는 후세인 샬라얀의 ‘항공우편 드레스’가 반갑습니다. 

2008-09-02 |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

데이비드 번. 토킹 헤즈를 이끌었던 바로 그 뮤지션이자 예술가이며 동시에 열렬한 자전거 애호가인 그가 2008년 자전거 보관대를 디자인했습니다. 뉴욕교통국이 진행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가 디자인한 보관대들이 뉴욕 곳곳에 설치되었는데요. “그저 미술 작품이 아니라 실용적인 자전거 보관대라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게, 기존 보관대와 같은 두께, 같은 소재여야 한다는 점이 내게는 중요했다”는군요. 그렇게 탄생한 데이비드 번의 자전거 보관대는 11개월간 제자리를 지켰습니다.

2010-09-16 | 타이포그래픽 지도 벽화

타이포그래피와 지도의 결합. 디자이너 폴라 셰어는 1990년대부터 세상을 타이포그래픽 지도의 형태로 그려왔습니다. 2010년에는 이를 실내 벽화의 형태로도 선보였죠. 퀸스의 메트로폴리탄 캠퍼스의 아트리움 벽을 장식한 것은 그가 특히 퀸스에 초점을 맞춰 그린 뉴욕의 지도였습니다. 벽화 작업을 위해 지도 원화를 100개 이상의 조각으로 나누고, 이를 패널에 하나하나 확대하여 비춰 그 모습 그대로 화가가 손수 그려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