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라틴어로 ‘알 수 없음’이라는 뜻이다. 이그노툼을 활용하면, CCTV 영상 분석 과정에서 인공지능(AI)으로부터 제공되는 개인 정보(성별, 나이, 감정 상태 등)가 드러나는 시점을 옷으로 선택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은 먼저 AI CCTV 시스템의 작동 방식을 파악하고, AI 강화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리고 AI가 대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인지하는지 또는 혼동하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디지털 마네킹을 제작하고 수 백 가지의 패턴을 입혀 테스트했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이그노툼은 격자 패턴의 LED의 망토이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패턴,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이그노툼은 유럽연합(EU) 최대 규모의 연구 기금 지원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에 선정된 리-프레임(Re-FREAM) 컨소시엄의 일부로 진행되었다. 리-프레임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협력하여 기술과 패션을 연결시키는 작업을 연구한다. 베르텔오버펠은 프라운호퍼 이츰(Fraunhofer IZM), 스트라타시스(Stratasys), 프로포터 앤 엠파(Profactor and Empa)의 기술 파트너와 협력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그노툼의 프로젝트의 상세한 진행 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Werteloberfell.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11-02 | 영화 타이틀 스틸 모음

영화가 시작하고 영화의 제목이 스크린에 등장하는 바로 그 순간의 스틸 이미지를 한데 모은 디자이너가 있습니다. 크리스티안 아냐스는 멀리 1920년대부터 가깝게는 2014년까지, 영화의 타이틀 장면을 모아 웹사이트를 열었는데요. 어떤 영화들의 경우, 기본 정보 외에도 오프닝 타이틀 제작사는 어디인지 타이틀 장면에 쓰인 폰트는 무엇인지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옛 영화들의 레터링 스타일을 되돌아보는 즐거움도 빼놓을 수 없지요.

2010-04-21 | 식탁에 오른 자연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의 ‘살로테 사텔리테’는 나이 제한이 있는 전시입니다. 35세 이하의 디자이너만 참여할 수 있지요. 1998년 첫 전시 이래 1만 명 이상의 젊은 디자이너가 참여했고, 이제는 익숙한 이름이 된 디자이너들도 여럿입니다. 2010년 살로네 사텔리테에서 단연 주목받은 신인은 나오 타무라입니다. ‘계절’이라는 이름의 식기 디자인으로 1등상을 수상한 그는 2010년 그때 밀라노 그곳이 커리어의 시작이었다고 단언합니다. 반갑게도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의 이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작년 화제가 되었던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에서처럼요.

2010-08-24 | 이르마 봄 회고전

책들이 전하는 북 디자이너의 바이오그래피. 2010년 이르마 봄의 첫 번째 회고전이 암스테르담 대학에서 열렸습니다. <네덜란드 우표 87+88>을 비롯해 이르마 봄의 대표적인 작업들을 대거 선보인 전시와 함께, “작지만 방대한” 모노그래프도 발간되었는데요. 3.8 x 5cm의 초소형 크기에 결코 작지 않은 이르마 봄의 작업 세계를 담았습니다. 

2010-07-01 | 아디다스 월드컵 서체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위한 아디다스의 커스텀 서체 '유니티'. 디자인을 맡은 브라질의 디자이너 요마르 아우구스투는 월드컵 공인구인 ‘자블라니’에서 서체 디자인이 시작되었다고 말합니다. 공을 장식한 둥근 모서리의 삼각형을 기저로 그 위에 타이포그래피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이지요. 축구공에서 출발한 2010 월드컵 서체 디자인을 되돌아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