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TV에 안 잡히는 옷

독일의 디자인 스튜디오 베르텔오버펠(WertelOberfell)은 가상 공간에서 보이지 않게 만드는 옷을 개발했다. 프로젝트의 이름은 이그노툼(Ignotum), 라틴어로 ‘알 수 없음’이라는 뜻이다. 이그노툼을 활용하면, CCTV 영상 분석 과정에서 인공지능(AI)으로부터 제공되는 개인 정보(성별, 나이, 감정 상태 등)가 드러나는 시점을 옷으로 선택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은 먼저 AI CCTV 시스템의 작동 방식을 파악하고, AI 강화 카메라 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리고 AI가 대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인지하는지 또는 혼동하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디지털 마네킹을 제작하고 수 백 가지의 패턴을 입혀 테스트했다. 그렇게 해서 완성된 이그노툼은 격자 패턴의 LED의 망토이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패턴,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프로토타입 제작과정, 2021. ⓒ WertelOberfell

이그노툼은 유럽연합(EU) 최대 규모의 연구 기금 지원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호라이즌 2020(Horizon 2020)에 선정된 리-프레임(Re-FREAM) 컨소시엄의 일부로 진행되었다. 리-프레임은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협력하여 기술과 패션을 연결시키는 작업을 연구한다. 베르텔오버펠은 프라운호퍼 이츰(Fraunhofer IZM), 스트라타시스(Stratasys), 프로포터 앤 엠파(Profactor and Empa)의 기술 파트너와 협력하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그노툼의 프로젝트의 상세한 진행 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베르텔오버펠, 이그노툼, 2021. ⓒ WertelOberfell

Werteloberfell.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6-09-28 | 영국 그래픽의 신화, 앨런 플레처 타계

전후 영국 그래픽 디자인 세대를 대표하는 한 사람이었던 앨런 플레처가 2006년 9월 21일 타계했습니다. “디자인이란 하는 것이 아니라 살아가는 방식”이라고 말했던 그는, 시인 칼 샌드버그가 했던 말이자 1995년 그가 포스터에 담았던 말을 입은 채 세상을 떠났다고 합니다. “내가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내 길을 가고 있다.” 

2010-11-25 | 디자이너 로빈 데이 타계

플라스틱이라는 소재의 장점을 유감 없이 발휘한 의자, ‘폴리프롭’의 디자이너 로빈 데이가 2010년 타계했습니다. 동료이자 아내였던 텍스타일 디자이너 루시엔 데이가 세상을 떠난 지 약 9개월 뒤의 일이었습니다. 전후 영국 디자인을 대표하는 인물 중 한 사람이었던 그의 작업을 ‘폴리프롭’을 중심으로 되돌아봅니다.

비 브릭(Bee Brick): 꿀벌의 도심 속 보금자리

영국 콘월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그린앤블루(Green&Blue)가 외톨이 꿀벌의 벌집 역할을 하는 건축용 벽돌을...

체르노빌의 사라지는 로고, 살아나는 기억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한 지 35년이 지난 지금, 이 사건을 잊지 않기 위해 디자인된...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