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새’ 로고 디자인 논란

(위) 기존 BBC 로고, (아래) 새 BBC 로고 © BBC

2021년 상반기, BBC가 새 로고를 공개한 후, 세금 낭비라는 항의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The Sun)>의 주장에 따르면, BBC의 로고 디자인 변경에 사용된 금액은 수만 파운드로 추정된다. 하지만 금액에 비해 새 ‘BBC 블록’의 변화는 미미해 보인다. 새 로고에는 기존의 로고보다 크기가 더 작은 서체가 사용되었고, 세 개의 블록 사이의 간격이 미세하게 넓어졌다. 이 로고는, 지난 2월에 BBC 셀렉트(BBC Select, 미국에서 서비스되는 BBC 스트리밍 플랫폼)의 웹사이트에서 조용히 공개되었고, TV에서는 가을 시즌부터 사용되기 시작한다.

한편 BBC는 이번 로고 리디자인에 대해 <더 선>이 주장한 만큼 큰 비용은 들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또 BBC의 결정을 지지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실제 로고 리디자인의 시장 가격이 일반의 생각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리디자인의 결과가 반드시 대변신을 보여줘야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BBC 로고 리디자인에 사용되었다고 ‘주장되는’ 금액과, 금액에 부응하지 못한 ‘소극적인’ 디자인에 대해 대중들은 분노하고 있지만, 여기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 있다. 새 로고에는 BBC의 기업 서체 리스(Reith)*가 사용되었고 그것은 곧 ‘리디자인’이 아니라 ‘새 디자인’을 의미한다. 이미 많은 이들이 트위터에서 언급했듯이, BBC 자체 서체로 만든 로고를 사용한다는 것은, BBC가 1997년부터 사용해오던 길 산스 서체의 저작권료를 더 이상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결과적으로 새 로고 디자인이 더 경제적이라는 주장이다.

새로운 디자인이 공개될 때마다 그 디자인의 금전적 가치에 대한 논란이 종종 뒤따른다. 디자인을 산업적 이윤이나 교환 가치로 판단할지, 고유한 아이디어와 관련된 미학적 측면은 어떻게 가치를 가늠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2017년에 BBC에서 만든 서체로, BBC의 창업자 존 리스(John C. W. Reith)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thesun.co.uk
creativeblo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09-23 | 그래피티 x 도자기

포르투갈의 디자인 회사 카브라세가는 거리의 예술가들을 초청해, 그래피티와 도자기라는 있을 법 하지 않은 만남을 이뤄냅니다. ‘올 시티’는 고풍스럽고 우아한 도자기 티세트에 그래피티라는 오늘의 시각문화, 오늘의 현실을 입혔습니다. 가령 미스터데오가 티세트에 유가 상승이라는 현실을 말그대로 ‘담았던’ 것처럼요. 

2010-10-15 | 리얼리티 랩

이세이 미야케가 무언가를 만든다는 것, 생산하는 일의 미래를 고민합니다. 2010년 도쿄 21_21 디자인 사이트에서 열린 전시회 ‘리얼리티 랩’은 리얼리티를 창조하는 디자인 활동의 의미를 다시금 제기하는 자리였습니다. “디자이너의 임무는 사용자를 위해 생각을 현실로 변환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일종의 ‘현실 실험(Reality Lab)’인 것이다.”

2010-04-21 | 식탁에 오른 자연

밀라노 국제가구박람회의 ‘살로테 사텔리테’는 나이 제한이 있는 전시입니다. 35세 이하의 디자이너만 참여할 수 있지요. 1998년 첫 전시 이래 1만 명 이상의 젊은 디자이너가 참여했고, 이제는 익숙한 이름이 된 디자이너들도 여럿입니다. 2010년 살로네 사텔리테에서 단연 주목받은 신인은 나오 타무라입니다. ‘계절’이라는 이름의 식기 디자인으로 1등상을 수상한 그는 2010년 그때 밀라노 그곳이 커리어의 시작이었다고 단언합니다. 반갑게도 10년이 훌쩍 지난 지금도 그의 이름을 만날 수 있습니다. 작년 화제가 되었던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에서처럼요.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