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새’ 로고 디자인 논란

(위) 기존 BBC 로고, (아래) 새 BBC 로고 © BBC

2021년 상반기, BBC가 새 로고를 공개한 후, 세금 낭비라는 항의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The Sun)>의 주장에 따르면, BBC의 로고 디자인 변경에 사용된 금액은 수만 파운드로 추정된다. 하지만 금액에 비해 새 ‘BBC 블록’의 변화는 미미해 보인다. 새 로고에는 기존의 로고보다 크기가 더 작은 서체가 사용되었고, 세 개의 블록 사이의 간격이 미세하게 넓어졌다. 이 로고는, 지난 2월에 BBC 셀렉트(BBC Select, 미국에서 서비스되는 BBC 스트리밍 플랫폼)의 웹사이트에서 조용히 공개되었고, TV에서는 가을 시즌부터 사용되기 시작한다.

한편 BBC는 이번 로고 리디자인에 대해 <더 선>이 주장한 만큼 큰 비용은 들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또 BBC의 결정을 지지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실제 로고 리디자인의 시장 가격이 일반의 생각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리디자인의 결과가 반드시 대변신을 보여줘야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BBC 로고 리디자인에 사용되었다고 ‘주장되는’ 금액과, 금액에 부응하지 못한 ‘소극적인’ 디자인에 대해 대중들은 분노하고 있지만, 여기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 있다. 새 로고에는 BBC의 기업 서체 리스(Reith)*가 사용되었고 그것은 곧 ‘리디자인’이 아니라 ‘새 디자인’을 의미한다. 이미 많은 이들이 트위터에서 언급했듯이, BBC 자체 서체로 만든 로고를 사용한다는 것은, BBC가 1997년부터 사용해오던 길 산스 서체의 저작권료를 더 이상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결과적으로 새 로고 디자인이 더 경제적이라는 주장이다.

새로운 디자인이 공개될 때마다 그 디자인의 금전적 가치에 대한 논란이 종종 뒤따른다. 디자인을 산업적 이윤이나 교환 가치로 판단할지, 고유한 아이디어와 관련된 미학적 측면은 어떻게 가치를 가늠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2017년에 BBC에서 만든 서체로, BBC의 창업자 존 리스(John C. W. Reith)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thesun.co.uk
creativeblo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5-28 | DIY+디자이너 램프

잉고 마우러, 아킬레 카스틸리오니, 리하르트 자퍼, 필립 스탁…의 대표적인 조명이 납작한 조립형 키트로 재탄생하였습니다. 이름하여 ‘디자이너 에뮬레이션 키트’를 통해 마크 맥케너는 위대한 디자이너와 그들의 디자인에 귀엽게 경의를 표합니다.

2009-09-03 | 인타입스, 인테리어의 유형학

1997년 코넬 대학의 잰 제닝스 교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유형 분류 연구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시대, 양식, 문화권에 걸쳐 반복되어 등장하는 인테리어 디자인의 패턴들을 연구하고 분류하여 그것에 일정한 이름을 부여하는 작업이었지요. 가령 라운지 의자들이 서로 마주한 익숙한 배치(때로 커피 테이블이나 러그가 사이에 놓여 있기도 한)에는 ‘대면(Face to Face)’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2013년에는 두 명의 학부생이 만들어낸 ‘언룸(Unroom)’이라는 신조어가 인타입스에 추가되기도 했지요.(...)

LVMH의 원단 재고 솔루션: 노나 소스

패션 그룹 LVMH(루이 비통 모에 헤네시)에서 고급 원단의 재고를 유통하는 첫 번째 재판매 온라인...

2010-06-28 | 〈그래픽〉 매거진 발행 중단

〈i.d.〉 매거진이 마지막 호로 작별 인사를 던진 2010년, 또 하나의 디자인 잡지가 기약 없는 휴간이라는 비보를 전했습니다. 영국의 격월간지 〈그래픽〉이 발행사의 경영 악화로 발간을 중단한 것인데요. 편집진의 노력으로 8개월 뒤인 2011년 2월, 새로운 발행사를 맞이하며 새출발을 하였지만, 안타깝게도 2011년 12월 또 다시 폐간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현재 〈그래픽〉은 grafik.net으로 둥지를 옮겨, 격년지로 부활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