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새’ 로고 디자인 논란

(위) 기존 BBC 로고, (아래) 새 BBC 로고 © BBC

2021년 상반기, BBC가 새 로고를 공개한 후, 세금 낭비라는 항의와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The Sun)>의 주장에 따르면, BBC의 로고 디자인 변경에 사용된 금액은 수만 파운드로 추정된다. 하지만 금액에 비해 새 ‘BBC 블록’의 변화는 미미해 보인다. 새 로고에는 기존의 로고보다 크기가 더 작은 서체가 사용되었고, 세 개의 블록 사이의 간격이 미세하게 넓어졌다. 이 로고는, 지난 2월에 BBC 셀렉트(BBC Select, 미국에서 서비스되는 BBC 스트리밍 플랫폼)의 웹사이트에서 조용히 공개되었고, TV에서는 가을 시즌부터 사용되기 시작한다.

한편 BBC는 이번 로고 리디자인에 대해 <더 선>이 주장한 만큼 큰 비용은 들지 않았다고 주장했고, 또 BBC의 결정을 지지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실제 로고 리디자인의 시장 가격이 일반의 생각보다 높을 뿐만 아니라 리디자인의 결과가 반드시 대변신을 보여줘야 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 BBC 로고 리디자인에 사용되었다고 ‘주장되는’ 금액과, 금액에 부응하지 못한 ‘소극적인’ 디자인에 대해 대중들은 분노하고 있지만, 여기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 있다. 새 로고에는 BBC의 기업 서체 리스(Reith)*가 사용되었고 그것은 곧 ‘리디자인’이 아니라 ‘새 디자인’을 의미한다. 이미 많은 이들이 트위터에서 언급했듯이, BBC 자체 서체로 만든 로고를 사용한다는 것은, BBC가 1997년부터 사용해오던 길 산스 서체의 저작권료를 더 이상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다. 결과적으로 새 로고 디자인이 더 경제적이라는 주장이다.

새로운 디자인이 공개될 때마다 그 디자인의 금전적 가치에 대한 논란이 종종 뒤따른다. 디자인을 산업적 이윤이나 교환 가치로 판단할지, 고유한 아이디어와 관련된 미학적 측면은 어떻게 가치를 가늠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2017년에 BBC에서 만든 서체로, BBC의 창업자 존 리스(John C. W. Reith)의 이름을 붙인 것이다.


thesun.co.uk
creativeblog.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9-20 | 번역

2010년, 런던을 터전 삼아 활동 중인 젊은 디자이너들이 모여 함께 전시를 열었습니다. 하나의 착상이 물리적 몸체를 얻기까지의 과정에 그들은 ‘번역’이라 이름 붙였죠. 생각이 지나온 경로와 완성된 디자인을, 또 영감의 원천이 무엇이었는지도 함께 보여주는 전시였습니다. 

2011-04-18 |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 선정 ‘미래의 디자이너’

2011년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의 첫 소식은 ‘미래의 디자이너’ 발표였습니다. 그해의 수상자는 총 세 팀입니다. 영국의 아시프 칸, 오스트리아의 디자인 듀오 미셔’트락슬러 그리고 싱가포르의 스튜디오 주주가 그 주인공이었죠. 그리고 두 달 뒤 이들의 수상 기념 신작이 디자인 마이애미/ 바젤에서 전시되었습니다.

넷플릭스 디자인 다큐멘터리 시리즈: ‘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넷플릭스가 자체 제작하는 콘텐츠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에서 디자인 다큐멘터리‘메이드 바이 디자인(Made by Design)’ 시즌 1을 2021년 12월 말 공개했다....

2011-10-19 | BCXSY의 못

디자인 듀오 BCXSY는 금속과 주조 기술을 활용한 전시에 참여하면서, 이를 못이라는 물건을 다시금 생각할 기회로 삼았습니다. 전시회 ‘자연 복제 #2’에서 그들은 조금 색다른 형태의 못을 만들었고, 이를 이용해 탁상과 촛대를 완성했습니다. 물론 주인공은 못이니 만큼, 그 존재를 멋지게 드러냈죠.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