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긴 잠에서 깨어난 수도원

성-프랑수아 수도원 전경, 2021. © Thibaut Dini

프랑스 건축가 아멜리아 타벨라(Amelia Tavella)가 프랑스의 산타 루시아 디 탈라노에 위치한 ‘성-프랑수아 수도원(the Convent Saint-François)’의 재건축을 완료했다.

이 수도원은 1480년에 지어진 이후, 부분적으로 훼손된 채 오랜 시간 방치되었다. 타벨라는 파괴된 건물의 잔해를 유지하면서, 그 구멍을 구리 무샤라비에(Moucharabieh: 아라비아 건축의 격자무늬)로 채웠다. 과거에 파괴된 건물에 현대적 감각으로 구리를 사용함으로써, 오래된 것과 새것이 서로를 지우지 않는다. 그리고 수도원을 둘러싼 산의 풍경과 수도원 건물의 균형미를 고려하여 재건축된 건물의 어떤 요소도 시야를 방해하지 않도록 하였다.

건물 잔해와 이어진 구리 외벽, 2021. © Thibaut Dini

마치 스테인드글라스 유리창을 통해 빛이 고딕 성당의 실내로 들어오는 것처럼, 이 건물의 외벽을 이루는 구리 무샤라비에는 빛을 사로잡는다.

또한 구리로 만들어진 외벽은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데, 화강암이 가진 부드러움과 달리, 구리에는 하늘에서 내려오는 빛을 잡아 두고 반사하려는 성향이 있다. 이러한 소재의 성질은 하늘을 향해 기도하는 수도승의 모습, 또는 하늘에 가까워지고자 높은 곳까지 찾아온 신실한 종교인들의 모습을 연상시킨다.

“더 높은 곳에서 내려오는 보이지 않는 힘을 믿는다. 성-프랑수아 수도원이 높은 절벽에 지어지고, 기도의 장소로 수도승에게 선택된 것도 그 믿음의 결과이다”고 건축가는, 높고 외진 곳에 수도원이 자리하게 된 이유를 신앙심과 연관 지어 설명한다.

수도원 안으로 들어오는 빛, 2021 © Thibaut Dini

archdaily.com

현재 사이트 점검 중 ameliatavella.com

© designflux.co.kr

이서영

디자인 우주를 여행하던 중 타고 있던 우주선의 내비게이션에 문제가 생겨 목적지를 잃고 우주를 부유하는 중입니다. 이 넓은 디자인 우주에서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근처에 반짝이는 별이 보일 때마다 착륙해 탐험하고 탐험이 끝나면 떠나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근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더군요. 오히려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또 다음 별로 출발해보려 합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1-26 | 길 위의 디자인

골목길에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는 차양막. 영국 건축협회 건축학교의 학생들이 만든 ‘공공공간 그늘막’입니다. 신축성 좋은 라이크라 소재로 주변 환경에 덜 구애받으며 더 유연한 설치가 가능합니다. 그렇게 태어난 유연한 형태와 밝은 색상이 골목에 그늘만큼이나 기분 좋은 활기를 더하죠. 이 차양막은 그해 열린 쿠퍼휴잇의 ‘90%를 위한 디자인’ 전시에서도 선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촉감 키트

더 매끈하게, 더 간결하게, 전자 제품의 요철을 제거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전자 기기용 라벨 키트(The...

2010-08-06 | 빌 재너, “예술가의 손”

강남 하림타워를 파고 흐르는 곡면의 벽을 설계한 곳은 벡 그룹이지만, 그것을 구현한 곳은 재너입니다. 2009년 <와이어드>는 금속 엔지니어링과 제작의 스페셜리스트라 할 재너의 대표 빌 재너를 소개했습니다. 각종 건축물에서 미술 작품에 이르기까지, “예술가의 손”이 되어 그들의 비전을 실현하는 재너의 작업을 만나봅니다. 

눈으로 볼 수 없는 룸메이트

게임 개발자 니콜 히(Nicole He)와 애니메이션 감독 에란 힐렐리(Eran Hilleli)가 집 안의 전자기기들이 상호작용하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