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3 FIFA 여자 월드컵 아이덴티티

2023년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개최되는 FIFA 여자 월드컵(FIFA WWC23) 아이덴티티는 토론토의 퍼블릭 어드레스(Public Address)와 LA의 웍스 컬렉티브(Works Collective)의 공동 주도 하에 개최국의 지역 예술가 및 서체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이루어졌다.

ⓒ FIFA Women’s World Cup

트로피의 형태를 그대로 엠블럼에 사용하던 이전의 월드컵과 달리 FIFA WWC23에서는 개념적인 접근을 시도했다. 엠블럼의 32개 사각형은 FIFA WWC23에 모이는 32개 국가를 나타낸다. 그리고 방사형 형태는 전세계 사람들이 호주와 뉴질랜드로 모이는 것과 개최국의 정신과 가치를 세계로 확산하는 것, 즉 수렵과 발산을 상징적으로 시각화한 것이다.

FIFA WWC23 호주, 뉴질랜드 아이덴티티 패턴 ⓒ FIFA Women’s World Cup

호주의 패턴 디자인에는 아티스트 체르니 서튼(Chern’ee Sutton), 뉴질랜드의 패턴 디자인에는 텍스타일 아티스트 피오나 콜리스(Fiona Collis)가 참여했다. 체르니 서튼이 디자인한 패턴은 FIFA WWC23을 보기 위해 여행하는 많은 팬이나 서포터를 나타내고, 피오나 콜리스가 디자인한 패턴은 사람과 문화의 결합을 의미한다. 문양과 색상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풍경(열대우림, 흙, 산, 물, 도시 등)에서 참조했고, 서체는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서체 디자이너 앨리스테어 맥크레디(Alistair McCready)가 디자인했다.

2028년 LA 올림픽 아이덴티티 또한 퍼블릭 어드레스와 윅스 컬렉티브가 공동 제작하였다.

Fifa.com
creativeboom.com

ⓒ designflux.co.kr

박지민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버질 아블로의 마지막 루이 비통: 2022 파리 패션 위크

2개월 전 세상을 떠난 패션 디자이너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마지막으로 디렉팅을 맡았던 루이 비통...

2010-08-11 | 미소니, 케네스 앵거와 만나다

〈스콜피오 라이징〉으로 유명한 실험영화 감독 케네스 앵거와 이탈리아의 패션하우스 미소니가 만났습니다. 러닝타임 2분 30초의 짤막한 캠페인 필름 〈미소니 바이 앵거〉의 크레딧이 올라올 때, 온통 미소니로 끝나는 이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2010년 그해, 미소니 일가는 봄/여름 위르겐 텔러에 이어 가을/겨울 케네스 앵거의 카메라 앞에 서며, ‘직접’ 브랜드 홍보의 전면에 섰습니다.

2006-12-06 | 톰 딕슨과 라코스테의 만남

푸마와 마르셀 반더르스 그리고 라코스테와 톰 딕슨. 패션 브랜드가 패션 바깥의 디자이너에게 협업을 청했던 2006년의 소식들입니다. 라코스테가 매년 패션계 바깥의 디자이너와 함께 클래식 폴로 셔츠의 재해석을 진행하기로 하고 찾은 첫 번째 인물이 바로 톰 딕슨입니다. 그는 소재와 기술 두 가지에 초점을 맞추었고, 그렇게 ‘에코 폴로’와 ‘테크노 폴로’가 탄생했습니다.

2010-06-28 | 2010 IDEA 수상자 발표

미국산업디자인협회(ISDA)가 주최하는 국제우수디자인상(IDEA)은 올해로 42주년을 맞는 오랜 시상 행사입니다. 본래 전통적인 산업디자인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나, 점차 디자인 전략, 디지털 인터랙션, 사회적 영향력 같은 영역도 아우르게 되었지요. 2010년 IDEA의 ‘베스트 인 쇼’ 부문 수상작 구성도 그러한 확장을 잘 보여줍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