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5 | 디터 람스의 ‘620 체어 프로그램’ 재탄생

Editor’s Comment

언제부터인가 디터 람스의 디자인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으니, 오래된 시계, 전축 시스템, 의자, 선반이 어느 집, 어느 카페 사진 속에서 발견되곤 합니다. 디터 람스의 이름과 떼놓을 수 없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그가 40년을 몸담았던 브라운과 더불어, 비초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960년대, 그러니까 비초에가 비초에+차프였던 시절에 디터 람스가 디자인한 선반, 의자, 테이블은 비초에라는 브랜드의 존재 이유와도 같은 무엇이 되었지요.   

디터 람스가 디자인 한 모던 클래식 ‘620 체어 프로그램(620 Chair Programme)’의 리메이크 버전이 출시되었다. 오리지널을 만들었던 비초에(Vitsœ)에서 되살린 것이니, 리메이크라기보다는 리바이벌이라고 하는 편이 더 적합하겠다.

620 체어 프로그램’은 1962년 비초에를 위해 처음 디자인된 것으로, 1966년 로젠탈 스튜디오 프라이즈와 1969년 비엔나에서 열린 국제 가구박람회에서 금상을 수상하고, 그 후로도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뮤지엄, 화이트채플 갤러리 등, 여러 세계적인 미술관/갤러리에서 전시되면서 모던 클래식의 명품으로 자리잡았다. 

말끔한 선과 균형 잡힌 디자인, 다양한 변형 가능성, 꼼꼼한 제작 과정으로 대표되는 ‘620 프로그램’. 이 의자는 끊임없이 변화를 꾀하는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아냄으로써 단순한 의자 이상의 무엇이 되었다. 의자를 붙이면 소파가 되고, 낮은 등받이는 높은 등받이로 바꿀 수가 있으며, 의자 아래의 회전판은 바퀴나 일반 다리로 교체할 수도 있으니, 과연 편의를 위한 헌신적 의자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풋스툴의 활용도가 무한한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으며, 천이나 가죽 커버도 쉽게 교체가 가능하다. 

이번 리메이크 버전을 위해 비초에 측은 디터 람스와 함께 긴밀히 의견을 교환하며, 오리지널 툴을 그대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다시 태어난 ‘620 체어 프로그램’의 런칭과 때를 맞춰, 지난 11월 1일 ‘아트 오브 리즌(Art of Reason)’ 이라는 제목의 전시가 뉴욕 모스 갤러리에서 열려, ‘620 체어 프로그램’과 또 하나의 대표작 ‘606 유니버설 선반 시스템’을 대비하며, 디터 람스의 명료하고 이성적인 디자인 세계를 조명했다. 

https://www.vitsoe.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11-30 | 스튜디오 욥 모노그래프 출간

스튜디오 욥이 걸어온 디자인 여정이 한 권의 책에 담겼습니다. 장식을 두려워하지 않는 이 혼성 디자이너 듀오에 관한 첫 번째 연구서가 2010년 리졸리 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습니다. 이름하여 〈북 오브 욥〉, 즉 〈욥기〉에서 그들은 성서 속 인물의 이름과 스튜디오의 이름이 같다는 점을 십분 활용하여, 두 개의 욥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2010-09-06 | 그리기와 소리의 결합

그는 디자이너이자 전자음악가이며 사운드 아티스트입니다. 2010년 열린 전시 ‘소리 주입’은 예술과 디자인과 기술이 어우러진 그의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었던 자리였습니다. 가령 선에 소리를 담는 펜과 선에 담긴 소리를 재생하는 펜이 짝을 이루었던 ‘녹음 & 재생’ 펜처럼요. 유리 스즈키는 2018년 디자인 회사 펜타그램에 파트너로 합류하였고, 그의 존재로 펜타그램의 영역에 ‘사운드’가 더해졌습니다.

2007-07-18 | 뉴 디자이너스 2007

2007년 오늘은 영국 ‘뉴 디자이너스’ 전시에서 주목받은 두 개의 전시작을 소개했습니다. 1985년 시작된 뉴 디자이너스는 이제 졸업을 앞둔 혹은 디자이너로서의 첫 해를 보낸 젊은 디자이너들의 작업을 한자리에서 선보이는 행사입니다. 베선 그레이, 제이 오스거비, 리 브룸 같은 이들도 뉴 디자이너이던 시절, 이 전시에 참여한 바 있죠. 올해의 행사는 바로 얼마 전인 7월 9일 막을 내렸습니다.

2009-06-30 | 쿠션을 구하는 스툴

보통 소파나 안락의자에 놓던 쿠션을, 가장 단순한 의자인 스툴에 선사했습니다. 5.5 디자이너스의 스툴 ‘탭’은 쿠션을 놓기 좋게 오목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실내에 조화를 불러오는 쿠션의 힘을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든 스툴. 5.5 디자이너스가 제공하는 것은 거기까지입니다. 실제로 쿠션을 구해 얹는 일은 사용자의 몫이었죠. 5.5 디자이너스가 이 의자를 두고 “미완성 상태에 놓인 절반의 물건”이라고 했던 까닭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