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있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스페인 리서치 스튜디오 파레이드(Pareid)의 데보라 로페즈(Deborah Lopez)와 하딘 샤벨(Hadin Charbel)는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에서 머리카락으로 방콕의 환경 오염도를 측정한 데이터로 제작한 인터렉티브 3D 지도 ‘톡시-카토그래피(toxi-cartography)’를 선보였다. 이 지도는 파레이드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폴리클(Follicle)’의 일부로, 모발에서 발견되는 독성과 환경의 상관 관계를 보여준다.

파레이드, ‘톡시-카토그래피’, 2021. ⓒ Pareid

머리카락을 건축 자재로 사용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시작했던 이 프로젝트의 진행 과정에서 디자이너들은 머리카락이 도시의 오염도를 측정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2019년, 심한 스모그로 인해 학교가 모두 폐쇄되었던 방콕을 첫 번째 연구 도시로 선정하여 2019 방콕디자인워크에서 머리카락으로 만든 파빌리온을 설치하였고, 연구를 위해 소량의 머리카락을 기부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했다.

(좌) 파레이드, ‘폴리컬’, 2019. (우) 기부 받은 머리카락. ⓒ Pareid

기부 받은 머리카락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 고속도로 인근 거주자의 머리카락에서 독성 물질인 ‘비소’의 양이 많이 나오는 등, 특정 환경과 특정 금속의 상호 연관성이 발견되었고, 이를 통해 ‘톡시-카토그래피’가 만들어졌다.

3D 지도 ‘톡시-카토그래피’와 함께, 우측의 머리카락으로부터 반대편의 머리카락의 오염도를 분석하는 연구 과정이 연결되어 프로젝트 ’폴리클’ 전체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오브제 또한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프로젝트 ‘폴리클’ 오브제, 2021. ⓒ Pareid

Foll-icle.com
futurearchitectureplatform.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에서 플라스틱의 역사와 미래를 탐구하는 전시 ‘플라스틱: 세상을 다시 만들다 (Plastics: Remaking...

2007-03-02 | 좋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하여

지난 2010년 10월 22일자 아카이브 뉴스를 통해, 영국의 건축·건축환경자문위원회(CABE)가 폐지라는 우울한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 오늘의 아카이브 뉴스는 그보다 앞서 2007년 CABE가 내놓은 공공공간 디자인을 위한 가이드북과 도구 이야기입니다.(...)

팬톤, 사상 최초의 ‘스킨톤 가이드’ 공개

팬톤은 새해를 맞이하여 최근 개발 중인 컬러 ‘팬톤 스킨톤 밸리데이티드(Pantone SkinTone Validated)’를 공개했다. 팬톤은...

2010-01-11 | ABCing

글자와 그 네거티브 공간을 뒤섞어, 해당 글자를 머릿글자 삼은 어떤 단어의 의미를 표현합니다. 콜린 엘리스의 〈ABCing, 알파벳 다르게 보기〉는 A부터 Z까지, 글자와 주변 공간을 재구성하여 태어난 24개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