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오염의 단서: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환경에 관한 관심이 지속되는 가운데, 머리카락으로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프로젝트가 소개되어 주목받고 있다. 런던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스페인 리서치 스튜디오 파레이드(Pareid)의 데보라 로페즈(Deborah Lopez)와 하딘 샤벨(Hadin Charbel)는 2021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에서 머리카락으로 방콕의 환경 오염도를 측정한 데이터로 제작한 인터렉티브 3D 지도 ‘톡시-카토그래피(toxi-cartography)’를 선보였다. 이 지도는 파레이드가 진행하고 있는 프로젝트 ‘폴리클(Follicle)’의 일부로, 모발에서 발견되는 독성과 환경의 상관 관계를 보여준다.

파레이드, ‘톡시-카토그래피’, 2021. ⓒ Pareid

머리카락을 건축 자재로 사용하기 위해 2019년부터 시작했던 이 프로젝트의 진행 과정에서 디자이너들은 머리카락이 도시의 오염도를 측정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2019년, 심한 스모그로 인해 학교가 모두 폐쇄되었던 방콕을 첫 번째 연구 도시로 선정하여 2019 방콕디자인워크에서 머리카락으로 만든 파빌리온을 설치하였고, 연구를 위해 소량의 머리카락을 기부할 수 있는 행사를 진행했다.

(좌) 파레이드, ‘폴리컬’, 2019. (우) 기부 받은 머리카락. ⓒ Pareid

기부 받은 머리카락으로 진행된 연구 결과, 고속도로 인근 거주자의 머리카락에서 독성 물질인 ‘비소’의 양이 많이 나오는 등, 특정 환경과 특정 금속의 상호 연관성이 발견되었고, 이를 통해 ‘톡시-카토그래피’가 만들어졌다.

3D 지도 ‘톡시-카토그래피’와 함께, 우측의 머리카락으로부터 반대편의 머리카락의 오염도를 분석하는 연구 과정이 연결되어 프로젝트 ’폴리클’ 전체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오브제 또한 베니스건축비엔날레 스페인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프로젝트 ‘폴리클’ 오브제, 2021. ⓒ Pareid

Foll-icle.com
futurearchitectureplatform.org

ⓒ designflux.co.kr


박지민

손으로 느껴지는 감각이 좋아 만들기 시작했고, 만드는 것이 좋아 디자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시작했던 디자인은 만드는 것 외에도 다양한 재미를 느끼게 합니다. 만드는 것을 넘어서 현재는 타자치는 제 손의 감각도 즐기고 있습니다.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숲 속의 회의장

영국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Es Devlin)은 2021년 10월 31일부터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2009-05-21 | 루빅스 큐브로 만드는 글자

‘학생들의 디자인’은 주요한 뉴스 유형 중 하나입니다. 2009년의 오늘자 뉴스도 여기에 속하지요.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 졸업을 앞두었던 예비 타이포그래퍼 야스 바쿠는 루빅스 큐브를 폰트 생성기로 변형시켰습니다. 놀이의 즐거움을 간직한 디자인으로, 그해 여러 매체에 소개되었던 작업입니다.

2010-04-15 | 마르턴 바스의 ‘실시간’, 아이폰 속으로

2009년 마르턴 바스는 영화의 형식을 한 시계를 가지고 밀라노를 찾았습니다. 시간의 매체로 시간의 기계를 구현한 셈이었지요. ‘실시간’ 시리즈는 비록 외장 하드드라이브의 몸체를 가졌으되, 12시간 러닝타임의 영상으로 시간을 표현한 어엿한 시계 세 가지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실시간’ 중 하나가 아이폰 앱 형태로 다시 찾아왔으니, 이름하여 ‘아날로그 디지털 시계’입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