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Editor’s Comment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는 도시의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도시가 피아노를 연주한다. 아코 골덴벨드(Akko Goldenbeld)가 도시를 경험하는 색다른 방식을 제안한다. ‘시티 뮤직(City Music)’의 연주자는 다름 아닌 에인트호번이다. 아코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만들었다. 이를 나무 원통에 고정시키고 크랭크를 돌리면, 모형이 해머를 건드리며 피아노를 연주하게 된다.  도심쪽 고층 빌딩들은 세차게 건반을 누르지만, 남쪽 야트막한 빌라들은 부드러운 소리를 낸다. 그렇게 에인트호번은 작아졌다 커졌다, 높아졌다 낮아졌다, 날카로웠다가 부드러워지는 음악을 만들어낸다. 귀로 경험하는 도시. 아코 골덴벨드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에서 도시 과정을 공부하였으며, ‘시티 뮤직’은 그의 졸업 작품으로 현재 2011년도 졸업 전시회에서 선보이고 있다. 

www.akkogoldenbeld.com
www.designacademy.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7-07-13 | 콘스탄틴 그리치치+플라스틱 신소재

새로운 소재가 출발점이 된 의자. ‘미토’는 바스프가 개발한 새로운 공업용 플라스틱 신소재로 태어난 첫 번째 제품입니다. 바스프는 신소재 울트라 시리즈를 개발하며, 4인의 디자이너를 초빙해 워크숍을 열어 소재들의 적용 가능성을 탐구했는데요. 그 중 한 사람이었던 콘스탄틴 그리치치와 함께 사출성형에 특히 적합한 ‘울트라듀어® 하이 스피드’의 제품화를 시험합니다. 여기에 이탈리아의 가구 회사 플란크가 합류하며, 그렇게 모노블록 의자 ‘미토’가 탄생하였습니다.

제로웨이스트 다이닝 테이블

에스토니아의 공간디자인 스튜디오 쿠이다스.워커스(Kuidas.works)가 제로 웨이스트 다이닝 테이블을 선보였다. 이 프로젝트는 에스토니아 TV 쇼...

사물이 말을 한다면 #3 사랑의 시간을 잃고 수난의 시간으로

나는 달린다 나는 매일 달린다. 큰 키에 무성한 이파리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나무들의 호위아래서, 둥실...

2021-11-15 | 디터 람스의 ‘620 체어 프로그램’ 재탄생

언제부터인가 디터 람스의 디자인을 수집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으니, 오래된 시계, 전축 시스템, 의자, 선반이 어느 집, 어느 카페 사진 속에서 발견되곤 합니다. 디터 람스의 이름과 떼놓을 수 없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그가 40년을 몸담았던 브라운과 더불어, 비초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1960년대, 그러니까 비초에가 비초에+차프였던 시절에 디터 람스가 디자인한 선반, 의자, 테이블은 비초에라는 브랜드의 존재 이유와도 같은 무엇이 되었지요.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