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26 | 도시가 연주합니다

Editor’s Comment

도시의 건물들이 그리는 스카이라인이 음악을 연주한다면. 아코 골덴벨드는 도시의 건축을 색다른 방식으로 경험하게 합니다.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원통 위에 옮기고 이를 회전시켜 건반을 누르게 하였습니다. 과연 에인트호번은 어떠한 음악을 만들어냈을까요? 아코 골덴벨드의 2011년도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 졸업작품 ‘시티 뮤직’입니다. 

도시가 피아노를 연주한다. 아코 골덴벨드(Akko Goldenbeld)가 도시를 경험하는 색다른 방식을 제안한다. ‘시티 뮤직(City Music)’의 연주자는 다름 아닌 에인트호번이다. 아코 골덴벨드는 에인트호번의 축소 모형을 만들었다. 이를 나무 원통에 고정시키고 크랭크를 돌리면, 모형이 해머를 건드리며 피아노를 연주하게 된다.  도심쪽 고층 빌딩들은 세차게 건반을 누르지만, 남쪽 야트막한 빌라들은 부드러운 소리를 낸다. 그렇게 에인트호번은 작아졌다 커졌다, 높아졌다 낮아졌다, 날카로웠다가 부드러워지는 음악을 만들어낸다. 귀로 경험하는 도시. 아코 골덴벨드는 디자인 아카데미 에인트호번에서 도시 과정을 공부하였으며, ‘시티 뮤직’은 그의 졸업 작품으로 현재 2011년도 졸업 전시회에서 선보이고 있다. 

www.akkogoldenbeld.com
www.designacademy.nl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1-03-04 | 부어 만들었습니다

콘크리트 액을 부어 탁자의 상판을 만든다면, 아마도 거푸집의 존재가 예상되겠지만, 스튜디오 글리테로의 ‘푸어드 바’의 경우에는 이야기가 다릅니다. 콘크리트 용액을 세 번에 걸쳐 층층이 부어 태어난 테이블의 상판은 그 모양도 질감도 자신이 어떻게 만들어진 것인지를 고스란히 보여줍니다.

2011-10-18 | 새들에게 만찬을

새들을 위한 격식 있는 상차림. 디자이너 프레데릭 로이예의 ‘디시 오브 디자이어’는 본차이나와 레드시더우드 소재의 접시들이 층층이 매달린 새 모이통입니다. 몇 가지 ‘코스’의 차림인가, 즉 몇 개의 접시로 이뤄졌는가에 따라 모두 네 가지 종류로 구성되었죠. “깃털 달린 친구들”을 위한 멋진 소품입니다.

쓸모없는 몸? : 엘름그린 & 드라그셋 개인전

베를린 아티스트 듀오 엘름그린&드래그셋(Elmgreen&Dragset)의 개인전 ‘쓸모없는 몸? (Useless Bodies?)’이 밀라노 폰다치오네 프라다(Fondazione Prada)에서 열렸다....

해양행 플라스틱으로 만든 에어론 체어

2021년 9월 1일, 허먼 밀러(Herman miller)에서는 앞으로 모든 에어론 체어(Aeron Chair)에 해양행 플라스틱을 포함하여...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