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18 | 8비트 패셔너리

Editor’s Comment

패셔너리는 패션 디자이너의 필수품인 패션 스케치북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패셔너리는 “패션+사전+일기”가 더해진 이름이고요. 2011년 오늘 소개한 패셔너리의 작업은 8비트 그래픽 버전의 하이패션입니다. 큼직한 픽셀로 인해 의상의 세부는 사라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알아볼 수 있는 모습을 유지한다는 점이 흥미롭죠. 패셔너리는 8비트 패션 시리즈를 포스터로도 판매했습니다. 물론 지금은 더 이상 판매되지 않지만요.

“패션+사전+일기.” 패셔너리(Fashionary)는 패션 디자이너를 위한 스케치북의 이름이자, 그것을 만드는 회사의 이름이기도 하다. 그들이 최근 또 다른 작업 결과물을 선보였다. 포스터 ‘8비트 패셔너리’에서 하이패션 의상들은 복고풍의 8비트 그래픽으로 재현된다. 이번 작업에 대해 패셔너리의 디렉터, 펜터 입(Penter Yip)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시작은 그저 우연이었다. 내게는 복고풍 그래픽 작업을 하는 친구가 있는데, 그와 함께 일하면서 우리는 8비트 픽셀에 매료되었고 이에 빠져버렸다. 그러다 ‘패셔너리’ 스케치북의 템플릿들에 8비트 스타일을 섞어 보면서, 갑자기 일들이 흥미로워지기 시작했다.”  완성된 템플릿들에 만족한 그는, 이내 유명 패션 컬렉션을 8비트 그래픽으로 구현해 보기로 했다.

8비트 그래픽으로 의상을 재현하는 일은, 필연적으로 단순화의 과정을 거친다. 의상의 세부들은 큼지막한 픽셀들 속에서 흐려진다. 그러나 이것이 곧 ‘8비트 패셔너리’의 묘미일 터, 저해상도에서도 의상들은 여전히 식별 가능한 모습으로 남아 있다. 

작업 과정에서 가장 까다로웠던 부분에 대해 펜터 입은 어떤 의상들을 선택할 것인가가 문제였다고 이야기한다. 모든 의상들이 8비트 스타일에 적합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또 좋아하는 의상들이 너무 많기도 했다. “나는 맥퀸의 팬이고, 그의 의상 가운데 단 하나를 고르기가 정말 까다로웠다. 만일 시간이 된다면 그의 전 컬렉션을 8비트 시리즈로 만들어보고도 싶다.” 

www.fashionary.org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10-05-10 | 가전제품의 에너지 소비량을 한눈에

지난 4월 21일은 ‘지구의 날’이었습니다. 11년 전, 이날을 즈음해 ‘GE 가전제품 에너지 사용’이라는 인터랙티브 데이터 시각화 사이트가 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콘의 모습으로 사열한 가전제품마다 에너지를 얼마나 사용하는지, 또 와트라는 소비 단위가 돈으로는 얼마이며 석유로는 얼마나 되는지 등으로 변환하여 보여줍니다. “킬로와트라는 에너지 소비 주요 단위의 이해에 중심을 두고 접근했다”고 디자이너 리사 스트라우스펠드는 설명합니다. 작업 당시 펜타그램에 몸담고 있던 스트라우스펠드는 이후 블룸버그 최초의 데이터 시각화 팀 수장으로서 팀을 이끌었습니다. 이후 갤럽 등을 거쳐 현재는 인포메이션아트를 설립했습니다. 참고로 며칠 전 소개했던 ‘내셔널 디자인 어워드’의 2010년도 인터랙션 디자인 부문 수상자이기도 합니다.

몽블랑에 머물다 … 떠나간 젊은 산악인을 위한 비박 건축

2021년 12월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인 몽블랑 루토르 빙하 위에 비박(bivouac, 등산 시 비상사태에 만드는...

파워 카이트: 상공에 띄우는 풍력 발전 시스템

독일 함부르크의 스카이세일즈 그룹(SkySails Group)이 세계 최초로 하늘을 나는 풍력 발전 시스템을 선보였다. 풍력...

2011-01-21 | ‘풍선 강아지’ 소동

제프 쿤스가 풍선 강아지 모양의 북엔드를 만든 제조사와 판매처에 소송을 걸었습니다. 그의 대표작 ‘풍선 강아지’의 저작권을 침해했다는 주장이었지요. 법조계의 예상도 세간의 시선도 그의 편은 아니었고, 결국 얼마 지나지 않아 제프 쿤스 측은 소송을 포기하고 판매처와 제조사에 대해 어떤 소송도 제기하지 않겠노라 합의하며 소동은 마무리되었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