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05 | 에어론 위드 아트

Editor’s Comment

2011년 허먼 밀러 재팬이 모어 트리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해 5인의 미술가, 건축가, 화훼 아티스트가 ‘에어론 의자’를 재탄생시켜 대지진 구호를 도왔습니다. 참고로 허먼 밀러는 지난 봄 또 하나의 유명 가구 브랜드 놀(Knoll)의 인수 합병 소식을 발표했는데요. 놀을 품은 허먼 밀러의 정식 이름은 ‘밀러놀’입니다. 

유코 나가야마, ‘워프(Warp)’ 

허먼 밀러 재팬(Herman Miller Japan)과 모어 트리(More Trees)가 함께 자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에어론 위드 아트(Aeron with ART)’에서 일본의 미술가, 건축가들은 각자의 ‘에어론 의자’를 만들어냈다. 허먼 밀러의 가장 대표적인 제품을 단 하나뿐인 작품으로 만들어낸 것. 프로젝트를 위해 미술가 코헤이 나와(Kohei Nawa), 야스히로 스즈키(Yasuhiro Suzuki), 화훼 아티스트 마코토 아즈마(Makoto Azuma), 건축가 유코 나가야마(Yuko Nagayama), 요스케 하야노(Yosuke Hayano)가 합류하여, 다섯 점의 특별한 의자를 완성하였다. 각각의 의자는 경매를 통해 판매되며, 수익금은 일본 대지진 구호 단체인 라이프311(LIFE311)에 전달된다. 이 단체는 일본산 목재로 이재민을 위한 임시 가옥을 건축하고 있다. ‘에어론 위드 아트’ 시리즈는 지난 7월 28일, 아트 페어 도쿄에서 공개되었으며, 8월 7일까지 허먼 밀러 마루노우치 매장에서 전시된다. 

aeronwithart.tumblr.com

ⓒ designflux.co.kr

기사/글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들려주세요.

More

2009-10-21 |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

지난 한 해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책들 가운데 빼어난 북 디자인의 사례들을 선정하여 한자리에 모읍니다. 네덜란드 우수디자인도서재단과 암스테르담 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네덜란드 베스트 북 디자인’입니다. 2009년에는 어떤 디자이너의 어떤 책들이 선정되었을까요. 참고로 네덜란드 북 디자인하면 떠오르는 그 이름도 역시 있습니다. 

2007-05-25 | 디자인 마이애미/, 프론트를 선택하다

2007년 디자인 마이애미/가 선정한 ‘미래의 디자이너’는 바로 스웨덴의 프론트입니다. 2003년 소피아 라게르크비스트, 샤를로트 폰데 란켄, 안나 린드그렌, 카티야 세브스트룀이 설립한 이 디자인 스튜디오는 때로는 동물의 힘을 때로는 컴퓨터의 힘을 빌어 환상과도 같은 디자인을 선보이며 놀라움을 선사했습니다. 돌이켜보아도 2007년 ‘미래의 디자이너’에 다른 선택지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Journal of Design History), Volume 34, Issue 2, June 2021

시각문화, 물질문화와 더불어 디자인사에 집중한 전문 학술지인 <저널 오브 디자인히스토리>. 매번 논문이 4편 정도...

2011-03-28 | RIBA, 건축계 무급 인턴십 제동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이어지는 무급 인턴십 문제에서 건축계도 예외는 아닙니다. 2011년 영국왕립건축사무소는 이 문제에 정면으로 개입했습니다. 협회 소속 건축사무소는 학생 인턴에게도 반드시 법정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는데요. 그러나 무급 인턴십 문제는 2019년 서펀타인 파빌리온 건축가로 지명된 준야 이시가미가 해당 프로젝트에 무급 인턴들을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다시 한 번 크게 불거졌습니다.

Designflux 2.0에 글을 쓰려면?

Designflux 2.0는 여러분들이 참여할 수 있는 열린 플랫폼입니다.
에세이, 리뷰, 뉴스 편집에 참여를 원하시면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